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하늘매화길에서 아내와 즐기는 힐링 데이트

봄이 온 에버랜드에는

튤립이 만개했죠?


에버랜드에서

봄에 가장 먼저 만나는 꽃은

튤립만 있는 게 아니었습니다.


에버랜드 하늘매화길 산등성이에도

눈이 부시게 아름다운 매화가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수도권 최초의 매화정원 하늘매화길!

그곳에서 즐긴 우리 부부의 힐링 데이트!


지금부터 자세히 소개하겠습니다.



여기가 에버랜드 중 어디일까요?


에버랜드에 이런 곳이 있냐고요?

아직도 모르셨나요?

하늘매화길!


집콕에 지친 사람들에게

힐링을 선사할 수 있는

하늘아래 천국이죠.



하늘매화길 가는 길에 보니

이솝우화길이 새롭게 단장했습니다.


SNS에 올려야 할 사진이죠.



하늘매화길은

콜롬버스대탐험(바이킹)

바로 옆에 있습니다.

(에버랜드 가이드맵 71번)


4월 30일까지

한정판으로 개장하니

서둘러 구경해야 합니다.

(개장시간 10시30분~저녁 5시)


자, 그럼 달 모양의 아치형 문으로

저희 부부와 함께 들어가 보실까요?



하늘매화길은 테마 별로 꾸며졌습니다.


입구부터 순서대로 마중뜰, 대나무숲길,

꽃잔디언덕, 달마당, 탐매길, 하늘길,

향설대, 가장 꼭대기 해마루까지

아기자기한 코스가 반겨줍니다.


가장 먼저 만나는 테마는 마중뜰!


여긴 희귀한 분재를 전시 중입니다.


이름도 생소한 곰솔, 명자꽃(동양금),

눈향나무, 주목 등이 있는데요,

수령이 최고 600년 된 분재도 있어요.




마중뜰에는 30개의 분재가 있습니다.


여기서 다 소개하긴 어렵고요,

눈에 띄었던 몇 가지만 소개할게요.


위 분재는 주목입니다.

수령이 500년 된 나무라고 합니다.



고고한 자태가 눈길을 끄는

눈향나무입니다.


향나무는 연필을

만들 때 쓰는 재료죠.


그런데 이건 연필 만드는 데 쓰면

너무 아깝겠죠? ㅋㅋㅋ




위에 있는 분재는 비덴스고요,

아래 분재는 명자꽃(동양금)입니다.


집 안에 이런 분재 하나 가져다 놓으면

분위기 확 살겠네요.



분재 하나 하나가 너무 고급스러워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구경했네요.


한 번 보고 지나치긴 너무 귀해서

몇 번이고 눈길 가는 분재였습니다.



마중뜰에 있는 소품인데요,

물에 뜬 매화꽃이

인스타 감성을 자극합니다.


이 사진 역시 SNS에 올리기 좋죠.



“에버랜드에 이런 길이 있었나요?”


마중뜰을 나오면 하늘매화길로 이어지는데요,

처음 이 길을 접하면 깜짝 놀랍니다.


왜 그럴까요?




이런 길 어디서 많이 보셨죠?


마치 담양의 죽녹원을 옮겨다 놓은 듯한

멋진 왕대나무길입니다.



대나무숲길 중간에 전망대가 있어요.


하늘매화길을 올려다 볼 수 있는데요,

저 위로 매화가 어서 오라고

손짓을 하는 듯 피어 있습니다.




여긴 꽃잔디언덕길입니다.


좌측은 홍매화,

우측은 백매화가 피어서

서로 자기가 예쁘다고 뽐내듯이

활짝 피어 있습니다.



아내는 오늘도

스마트폰으로 매화를 담기 바쁩니다.


전 매화보다 아내가

훨씬 예쁜데 말이죠.

(죄송해요~ ㅎㅎ)



꽃중년부부들이 하늘매화길에서

알콩달콩 데이트를 즐기고 있네요.

저희 부부처럼 말이죠.




매화는 만개했는데요,

꽃잔디는 이제 막 피어나고 있습니다.


여기 꽃잔디가 피면 어떤 모습일까요?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지난해 피었던

꽃잔디 언덕 사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정말 예쁘죠?


마치 빨간 융단을 깐 듯 합니다.


4월 15일 전후로 꽃잔디는

만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는 꽃잔디를 더 많이 심어서

훨씬 더 화려할 것입니다.



꽃잔디언덕을 지나면

두 갈래길이 나옵니다.


하늘길과 탐매길인데요,

어느 길로 갈 것인가 고민될 겁니다.


하늘길 쪽으로 가서

달마당을 먼저 보시고

탐매길은 내려오는 길에

보시면 딱 좋습니다.


물론 여러분 마음대로 가셔도

아무도 뭐라 하는 사람 없습니다.



달마당입니다.

왜 달마당일까요?


둥그런 달처럼 생긴 마당이잖아요.



달마당의 백미는

범상치 않게 생긴 홍매화입니다.

(만첩홍매라고 합니다)


이 홍매화는

수령이 50년 이상 된 고목으로

수형이 정말 예쁩니다.


하늘매화길의 대표 매화라고 합니다.



달마당 뒤쪽에서 하늘길이 보이고

만첩홍매 주변에

파스텔 톤의 의자가 있어서

여기 앉아서 쉬기도 좋고요.


멋진 사진을 찍는 소품으로 딱입니다.




“나는 지금 하늘매화길에 있습니다!”


엄마와 함께 온 아이들이

신나게 달마당에서 뛰어 놀고 있습니다.


요즘 집콕 생활을 하면서

얼마나 답답했을까요?


하늘매화길에서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있네요.


달마당은

달빛 아래에서 매화를 관람하기 좋은 곳이란

의미도 있다고 하는데요,

달빛에 비친 매화는

낮보다 훨씬 더 고혹적이겠죠?



우리 부부를 닮은 원앙새 한 쌍이

하늘매화길에 앉아 쉬고 있네요.


소품 하나 하나 정성이 대단합니다.



이제 하늘길로 천천히 올라가봅니다.


하늘길은 달마당과

가장 높은 해마루를 연결하는

야트막한 능선길입니다.




“앗! 이건 꼭 찍어야 해~”


매화는 벚꽃처럼 한 철입니다.

4월에만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예쁜 모습을 남겨두고 오래

보고 싶다면 찍어야죠.





하늘매화길에서는

사진을 잘 못 찍어도

누구나 사진작가가 될 수 있습니다.



하늘길 중간에 언덕 위에

하얀 집이 있습니다.


봄 바람 타고 온 매화향을

마음껏 마실 수 있는 향설대입니다.


이름도 참 예쁘죠?



그런데 제 아내가 뭘 보는 걸까요?


아니 보는 게 아니고 듣고 있네요.


절에 가면 ‘풍경’이 있죠?

바람에 살랑살랑 흔들리며 내는

사찰 종소리를 들으면

마음마저 깨끗해지는 느낌이 듭니다.



향설대에도 풍경(?)이 있습니다.


봄바람에 살랑살랑 흔들리며 내는 소리가

어찌나 맑은지 몰라요.


한 번 들어보실래요?






향설대에서

하늘매화길 가장 높은 곳

해마루로 올라가는 길에 있는 매화는

쉽게 보기 힘든 수양매 테마존입니다.


보통 나뭇 가지는 하늘로 향하잖아요.


그런데 수양매는

땅으로 향하는 특이한 수형을 가졌습니다.


익은 벼가 고개를 숙이듯이

수양매는 아주 겸손한 매화인가 봅니다. ㅎㅎ



드디어 하늘매화길 맨 꼭대기

해마루에 올라왔습니다.


해마루에도

달마당에서 보았던 만첩홍매 한 그루가

우뚝 서 있네요.



해마루에서 내려다 본 에버랜드 뷰는

안 본 사람은 말을 말아요.


그냥 헉~ 하는 소리와 함께

가슴이 뻥~ 뚫리는 기분이랄까요?


롤링엑스트레인, 우주관람차는 물론

티익스프레스까지 한 눈에 내려다 보며

최고의 풍광을 즐길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지난해 4월15일

해마루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올해도 이 때쯤 오시면

이런 환상적인 풍경을 만끽하실 수 있을 겁니다.


벚꽃을 마음껏 볼 수 있는 하늘매화길,

해마루 풍경이 아른거리네요.



해마루에 아메리카노 등 음료와

핫도그, 샌드위치 등을 판매하는 푸드트럭이 있어서

아메리카노 한 잔 하기 좋아요.


핫도그도 추억의 맛이 나고요.



해마루 마당 뒤에

또 하나의 멋진 공간이 숨어 있는데요,

올라가 볼까요?




파스텔톤의 빈백 의자가 놓여 있어

벌렁 누워 쉰다면

세상 부러울 게 없는

나만의 천국이 됩니다.




아내와 빈백에 나란히 누워서

파란 하늘을 보며

마시는 커피 한잔은

세상 그 어떤 커피보다 맛있습니다.


아내는 지금 이 순간이

가장 행복한 순간이라며 고마워했습니다.



대한민국의 꽃중년 남편들은

아내를 위해

하늘매화길에서 데이트 한 번 해보시는 거

강력 추천드립니다.


그동안 아이들 키우느라

고생한 아내를 위해

이 정도는 해줘야 하지 않을까요?




우리 부부가 갔던 날

꽃중년부부는 물론

부모님을 모시고 온 착한 효자(?)도 많았습니다.


하늘매화길은 아무래도

부모님들이 좋아하는 코스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효도 한 번 하시죠.





물론 젊은 연인들 데이트 코스로도

아주 짱~입니다.


매화꽃 향기 속에

사랑이 저절로 깊어질 겁니다.



해마루에서 아내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꽁냥꽁냥 데이트 하다가 

탐매길로 내려갑니다.


올라올 때 

이 길로 올라와도 향설대와 해마루로

올라가실 수 있습니다.



탐매길 매화숲에 햐얀 기구들이 있습니다.


이건 뭘까 했는데요,

야간 조명을 위한 장치들입니다.


올해 하늘매화길은 주간뿐만 아니라

야간에도 개방하려 했지만

코로나19로 부득이 취소했습니다.


이는 그만큼 에버랜드가

손님들의 안전에 신경을 많이 쓴다는 방증이죠.


지난 겨울부터

하늘매화길 야간 개방을 위해

많은 것을 준비했는데도

고객 안전 때문에 운영하지 않는다니

그만큼 에버랜드에 신뢰가 갑니다.



탐매길에도 예쁜 의자가 있네요.


그냥 앉아만 있어도,

멍만 때려도 좋은 곳,

하늘매화길입니다.




아내는 매화향에 취해

헤어날 줄 모르네요.


아내가 이렇게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니

저도 즐겁습니다.




하늘매화길은 약간 가파르지만요,

유모차를 끌고 갈 수 있을 정도로

그리 힘들지는 않습니다.


경사는 약 8도 정도밖에 안됩니다.



하늘매화길 총 길이는 약 1km로

천천히 걸어서 구경하시면

왕복 40~50분 정도 소요됩니다.


물론 해마루에서 한참 쉬다보면

시간은 그만큼 더 걸리겠죠?


하늘매화길은

도시락 및 음식물 취식이

금지되어 있다는 점 유념하시고

도시락을 싸오셨다면

파크 내 피크닉센터(장미원 옆)를

이용해주셔야 합니다.


참 해마루에 간이화장실이 있으니

급한 일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지금까지 저희 부부의 하늘매화길,

힐링 데이트를 소개해드렸습니다.


어떻게 보셨나요?



요즘 집에만 있기 많이 답답하시죠?


에버랜드 하늘매화길에서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스트레스 날려 버리고

봄날의 멋진 추억 만드시기 바랍니다.


특히 꽃중년부부들은

회춘할 수 있는 곳이니

강추, 강추합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