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튤립가든'에서 봄을 즐기다

따뜻한 봄이 시작되어

몸과 마음도 즐거워 집니다.


봄은 언제나 늘 그렇듯이

우리를 기대하게 만드네요.


봄이 되면 여러 꽃들이 피어나서

마음을 더 설레게 하는데

에버랜드에서는

튤립가든을 만날수 있어 더 좋습니다.


둥그런 와인잔 같은 튤립 안에,

우리가 기다려온 봄이

한가득 채워져 있습니다.



'로열튤립가든'


프랑스 인상주의 화가 모네도

네덜란드의 튤립을 보고 반하였다고 합니다.


튤립이 가득한 쾨겐호프의 모습이

에버랜드 포시즌스가든에서 만났습니다.


유럽왕실의 튤립정원을 재현한 로열튤립가든,

이곳을 찾은 누구나 유럽의 왕과 왕비가 됩니다.


발걸음도 우아하게 걸으며

따뜻한 봄을 느낄 수 있습니다.



'포시즌스 가든'


로열튤립가든이 있는 포시즌스 가든은

더 크고 우아하게 바뀌었습니다.


그곳에서 유럽왕실 튤립정원의

다섯 테마를 만나게 되는데요.


'로열튤립필드', '왕의 만찬', '크리스탈팰리스',

'시크니처 파테르 가든', '퀸즈 시크릿 갤러리' 입니다.



'크리스탈 팰리스'


베르사이유 궁전의 작은 거울의 방을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볼 수가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오면

이곳을 꼭 방문해야 하지요.


로열 드레스샵에서 왕실 복장을 빌려입고 오면

이날 만큼은 유럽의 왕과 왕비가 됩니다.


에버랜드 최고의 사진 스팟입니다.



'왕의 만찬'


이젠 화려한 파티를 즐겨 볼까요?


왕의 만찬에서는 노란 튤립들이 가득하여

화려한 봄의 만찬이 생각나는 곳입니다.


그 사이를 거닐다 보면

봄에 펼쳐지는 왕실 가든파티가 됩니다.


왈츠인 로열팰리스 시간에

맞추어 오시면 200% 즐겁게

즐길 수 있는 공간입니다.



'퀸즈 시크릿 갤러리'


화려함의 왕실에 있다보면

혼자만의 조용한 시간을

가지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그럴 때면 바로

퀸즈 시크릿 갤러리를 걸어봅니다.


낮보다는 은은한 조명이 들어오는

밤의 튤립이 더 아름다운 곳입니다.


혹시 압니까?


이곳에서 혼자 만의 시간을 가지다 보면

썸타게 하는 그 누군가를 만날 수 있을지요.



'시그니처 파테르 가든'


에버랜드 튤립가든에서 가장 화려한 정원은

바로 시그니쳐 파테르 가든입니다.


정원의 멋이 느껴지도록

정교하고 섬세하게 가꾸어진 가든입니다.


파테르가 그렸던 연회화와

같은 모습이 느껴집니다.


화려한 튤립사진들을 찍고 싶다면

시크니처 파테르 가든입니다.



'로열튤립필드'


따뜻한 봄날의

행복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정통 튤립정원입니다.


아름다운 튤립들의 모습을

눈으로만 봐도 행복해 지는 곳이죠.


튤립의 꽃말에는 '사랑의 고백',

'영원한 애정', '매혹' 등이 있습니다.


썸타는 사람이 있다면 이곳에서 고백을 해보세요.



'따뜻한 봄날을 에버랜드와 함께'


유럽왕실의 튤립정원을

그대로 재현한 에버랜드 튤립가든에서

따뜻한 봄날을 즐겨 봤습니다.



에버랜드 튤립가든에 오게 되면

아름다운 꽃들과 함께 하게 됩니다.


그 순간 누구나 다 그 꽃을 사진으로 남겨

간직하거 싶거나 누군가와 공유하고 싶어집니다.


찍은 사진이 눈으로 보는 것보다

안 이쁘다고 느낄때가 많은데

그럴때 따라해 볼만한

몇가지 팁을 준비해 봤습니다.



'자세를 낮추자'


하이앵글만 고집하게 되면

항상 똑같은 사진이 나오게 됩니다.


이번엔 조금더 자세를 낮추고 찍어보죠.


꽃이 더 아름답게 표현됩니다.



'배경을 분리하자'


낮은 자세를 만들었다면

꽃에 조금더 가까이 다가가 보세요.


이럴땐 배경에 조금더 신경을 쎠줘야 합니다.


배경을 다른 색으로 만들어 줘서

꽃들을 더 돋보이게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노란 꽃을 찍을때 초록 배경을 이용해 봤습니다.




'조명 배경을 이용하자'


해가 질 무렵이면 에버랜드 튤립가든에

조명이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이 때 조명 배경을 이용해 봅니다.


화려한 튤립사진 뒤로

조명이 들어오는 배경을 선택하였습니다.


DSLR의 경우에는

빛보케가 만들어집니다.


물론, 렌즈의 조리개 성능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휴대폰의 경우에는 아웃포커싱 기능을 이용하여

뒷배경 흐림을 만들어 줍니다.



조명 배경을 만들어 보는게 익숙해 지면

이번에는 앞배경과 뒷배경을

조명 배경으로 만들어 보는 것입니다.


조리개를 좀더 개방하고

원하는 피사체를 앞뒤 배경의 가운데

위치해 있게 합니다.


다른 분위기의 꽃사진이 만들어집니다.



'밤에는 주변 조명을 이용하자'


어두운 밤이 되면

사진찍기가 더 어려워 집니다.


ISO에 의지하면 노이즈가 많아지고

스트로브나 플래시를 사용하면

어색하게 나오기가 슆습니다.


밤사지은 어두움 속에서

조명이 비춰지는 피사체를 찾습니다.


어두운 느낌이 나면서도

분위기 있는 꽃사진을 만들수가 있습니다.


낮의 화려한 사진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입니다.



'결론은 선택'


아주 휼륭한 전문 사진가도

한번 촬영에 마음에 드는 결과물을

만들어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똑같은 상황에서도 되도록 많은 사진을 찍고

그 중에 제일 잘 나오는 걸 고르는 거죠.


다만 알려 드린 방법을 이용하면

좋은 사진 나올 확률이 그만큼

더 올라게 됩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 1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