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가을을 느끼고 싶다면? 가을꽃 풍성한 에버랜드가 정답!

시원한 가을 바람이 코끝을 스치는 요즘, 날씨가 맑은 날에 집에 있기 답답해 밖으로 나갈 때가 많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놀이동산이라면 금상첨화겠지요. 


오늘은 에버랜드에 곳곳에 피어있는 가을꽃을 찾아 떠나보도록 할게요.^^ 




입구부터 가득한 에버랜드의 꽃들이 반깁니다. 


에버랜드 할로윈 축제 기간이 9월 8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진행되고 있는데요.


할로윈 호박 '잭 오 랜턴'도 꽃으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정말 에버랜드의 정원사분들의 노력과 표현력은 대단한 것 같아요.





각종 할로윈 요괴들이 꽃들 사이에서 웃는 모습은 에버랜드의 축제 분위기와 어우러져 환상적인 분위기를 나타냅니다. 


꽃들도 즐길 겸 할로윈 분위기도 즐길 겸 나들이를 나온다면 이것이 바로 금상첨화가 아닐까 싶어요. 


꽃들에 대해 본격적으로 좀 더 알아볼게요.^^








입구에서 조금 들어와서 걸어가다가 오리엔탈 레스토랑 앞에서 발견한 수련입니다. 


잔잔한 물 위에서 햇볕을 받아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었습니다. 


물 위에 비친 에버랜드의 풍경도 환상적인 분위기를 더해줍니다.




우리가 보통 강아지풀과 헷갈리기도 하는 수크령인데요. 


강아지풀과 닮았지만, 키가 조금 더 크고 색도 다르며 뿌리도 더 질기다고 합니다. 


한 번 뽑아서 옆에 있는 친구를 간지럽히고 싶지만 다른 사람들도 감상할 수 있게 참아야겠죠? 





토레니아가우라를 소개합니다. 


토레니아는 제비가 입을 벌리고 먹이를 달라는 모습과 비슷하다고 하여 일본에서는 여름제비꽃이라고 부르기도 한답니다. 


자세히 보면 귀여운 새끼 새가 생각나기도 하네요. 꽃말이 ‘가련한 욕망’이라고 해요. 


가우라는 마치 모습이 한 마리의 곤충 같은데요. 바람에 흐느적거리는 모습이 나비 같다 하여 나비 바늘꽃이라고도 불린데요. 꽃말은 ‘섹시한 여인’이라고 합니다. 


꽃말이 꽃들의 모습과 잘 어울리네요.



새빨간 고추잠자리를 반하게 한 꽃은 천일홍입니다. 꽃말은 ‘변하지 않은 사랑’ 입니다. 


옆에 연인과 같이 걷고 있다면 에버랜드의 정원을 찾아서 천일홍 옆에서 꽃말을 속삭여주면 로맨티스트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꽃보다 더 아름다운 잎을 가지고 있다는 콜레우스, 꽃은 줄기 끝에 작게 달리나 봅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꽃말이 ‘절망적인 사랑’이라고 해요. 


꽃말을 알고 보니 하늘로 쭈욱 뻣은 줄기가 애처로워 보이기도 합니다. 




가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코스모스도 있네요. 


예전에는 쉽게 많이 봤는데 도시에 오래 살다 보면 흔한 코스모스조차 못 보고 지낼 때도 있지요. 


바쁜 직장인들은 다른데 꽃구경 가지 말고 에버랜드에 오셔서 꽃 구경하시면 될 것 같아요. 이렇게 많이 모아 뒀거든요.





바람에 흔들리는 코스모스 한번 감상하고 지나가겠습니다.






중앙의 장미정원에도 역시 할로윈 분위기가 나는 캐릭터들이 함께하고 있어서 카메라를 찰칵 눌러보았습니다. 


호박 머리를 한 캐릭터가 금방이라도 벌떡 일어날 것 같은 분위기라 셔터를 누르면서도 놀랐답니다. 리얼하게 잘 표현한 것 같아요. 






이번에는 가장 최근에 탄생한 정원, 뮤직가든인데요. 


잔잔한 음악이 에버랜드 자연의 바람 소리와 어우러져서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들도 한번 찾아가서 힐링하는 시간 가져 보시기 바라요.





뮤직가든에서 발견한 풀인 것 같지만 실은 여름에 꽃을 피우고 쉬고 있는 리아트리스 입니다.


꽃들의 삶도 우리들의 삶과 별다르지 않은 것 같아요. 언제나 화려할 수는 없죠. 여름에 고생했던 리아트리스에게 토닥토닥 어깨를 두드려주고 싶네요. 


그런데 꽃말이 ‘고결한 고집쟁이’라네요. 위로가 필요 없나 봐요.




망고색을 띤 이 식물의 이름은 황금새우초 입니다. 


잎이 겹쳐있는 모습이 새우껍질을 닮아서 붙인 이름인가 봅니다. 


중남미에서 들어온 열대성 나무라고 해요. 전 자꾸 망고가 먹고 싶은 생각이 드는 건 왜일까요? 


꽃을 열심히 봐서 그런지 에너지를 많이 썼나 봅니다. 


에버랜드의 스낵코너를 찾아 허기를 틈틈히 채워야겠어요.ㅋㅋ




‘천사의 얼굴’이라는 꽃말을 가진 안젤로니아 입니다. 옹기종기 사이좋게 모여서 피어 있습니다. 대표적인 가을꽃이기도 한데요. 


역시 에버랜드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마치 이렇게 소개하니 오늘은 에버랜드가 식물원이 된 듯해요.




마치 꽃잎색깔이 장난감처럼 다르게 되어 있어 눈길을 끄는 란타나입니다. 




꽃만 찾아보았는데도 시간이 훌쩍 지나가 버렸습니다. 


에버랜드에는 분명 제가 찾지 못한 꽃들도 많이 있을 거예요. 여러분들도 편안한 마음으로 예쁜 꽃들을 찾아보며 시간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연인들, 가족들과 함께 꽃놀이 장소는 에버랜드!! 먼 데서 찾지 마시고 당장 이번 주말에 에버랜드로 오세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911 912 913 914 915 916 917 918 919 ··· 1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