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홀랜드 빌리지에서 신나는 연말 보내기

어느새 크리스마스가 지나고 2016년의 마지막 날을 바라보고 있는데요.

 

많은 분들이 연말에 무엇을 해야 하나 고민이 많이 되시죠? 가족들끼리 집에서 파티를 하기로 계획한 분들도 있고, 레스토랑을 예약해 놓은 분들도 있고, 에버랜드를 방문하기로 계획한 분들도 있겠죠!



저는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에버랜드를 방문했었습니다.

 

함께 간 사람과 같이 얘기하고 시간을 보내고 싶은 마음이 커서 '홀랜드 빌리지'에서 맥주 한 잔 하면서 앉아있었는데 정말 즐겁더라구요!_! 

 

사실은 인디밴드 공연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일부러 홀랜드 빌리지에 가서 자리를 잡았었죠(소근소근)


5시쯤 홀랜드 빌리지로 가서 음식을 시키기로 합니다. 평소에 눈여겨보던 '홀랜드 플래터'가 먹고 싶었으나오늘따라 갑자기 치킨과 소시지가 먹고 싶은 마음에 '로티서리 치킨''구운야채와 소세지'를 주문했어요




홀랜드 빌리지가 추울까봐 실내 레스토랑만 찾으시는 분들이 있을텐데요.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아요. 각 자리마다 난로가 설치되어 있어서 밖에서도 따듯하게 음식을 먹을 수 있어요+_+



내부에 들어가면 바깥 풍경 보기도 어렵고, 분위기를 느끼기도 힘들어서 저는 외부를 더 추천하고 싶어요!!


저녁 먹다 보니 6시 반, 공연이 시작할 시간이 되어서 스테이지 앞으로 스물스물 이동합니다. 스테이지 정면에서 관객들이 서서 볼 수 있게 캐스트 분들이 안내해 주시더라구요.

 

따듯한 자리에서 저녁 드시다가 공연할 시간에 스테이지 앞에서 구경하거나 밥을 먹으면서 음악을 들으면 정말 좋아요!





크리스마스 이브를 빛내주고, 이어서 연말도 빛내줄 밴드 분리수거 입니당

 

공연을 다 보여드리면 시시하니 일부만 살짝 보여드릴게요~ 소리가 클 수 있으니 볼륨 확인하고 재생해주세요*_*




공연의 처음을 여는 곡을 살짝 보여드렸는데요! 옆에서 듣는다면 정말 흥이 나고 분위기를 한층 돋궈줄 것 같은 신나는 공연이죠? 이외에도 잔잔한 곡도 준비되어 있고, 보컬 분의 입담도 재치있어서 너무 재밌어요 *_* !!

 

공연 중간중간 사연을 받는 시간도 있고, 그걸 토대로 자작곡도 만드는 시간도 있었어요

무대에서 사연을 말하는 사람을 위해 소소한 선물도 준비해 오셨구요

 

소중한 사람에게 할 말이 있다면 무대 위에서 용기 내어 말하는 것도 좋겠죠?? 





인디밴드 공연은 '홀랜드 스테이지'에서 123119:30, 22:30에 두 번 진행되니 놓치지 마세요!

 

이번 연말도 에버랜드에서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되세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825 1826 1827 1828 1829 1830 1831 1832 1833 ··· 3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