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봄꽃이 핀다, 봄 메뉴가 핀다✿

봄을 맞아 새 단장을 끝낸 에버랜드!

 

봄 느낌을 물씬 담아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고 해요.

 

여기저기에 꽃 꽃 꽃!



꽃이 핀 것뿐 아니라, 신메뉴에도 봄이 돋아나고 있다고 하는데요*_*

 

에버랜드 조리사 분들은 마법사이신가봉가…

 

그럼 봄이 요리한 이번 신메뉴, 이제부터 살펴'봄'!

 

 

1. 걱정 마세요 해치지 않아요, 꿀벌 핫도그


조화가 아닌 이상 꽃에는 벌들이 꼬이기 마련이죠?

 

그래서 그런가 우리를 찾아서 '꿀벌 핫도그'가 출시되었나 봐요ㅎㅎ (아무 말 대잔치)


귀염둥이 꿀벌을 찾아 '허리케인' 앞의 '뉴욕센트럴'로 이동합니다 총총~



실제 벌보다 너무나 귀여운 꿀벌 핫도그ㅜㅜ

 

심지어 머리부터 먹어야 한다는 사실이 너무나 맴찢…이지만 배고프니까 먹어야죠.

 

식으면 댓츠 노노~

 

받자마자 한 입(을 가장한 세 입)을 먹어본 엄마와 동생의 반응이 좋더라고요!


동생 1 : “안에 소시지가 유난히 부드럽고 빵도 폭신폭신한 듯”

엄마 : “이거 하나 먹으니까 든든하네. 근데 하나 더 사 먹자”

 

 

꿀벌 핫도그를 하나 사서 “네가 너무 예뻐서 너한테 벌이 날아드나 봐”라는 멘트와 함께 그윽한 눈빛 한 번 날려주면^*^

 

상대방은 이미 당신의 포로★

 

 

2. 상큼함 충전 비타민 C! 핑크레몬에이드씨!

 

 

빵 종류의 간식을 먹다 보면 항상 머릿속을 맴도는 친구가 있었으니...

 

이름부터 부농부농한 ‘핑크레몬에이드’에요.

 

음료수를 목에 걸 수 있다니 너무 신기해서 꼭 한번 먹어보고 싶었는데,

 

매번 엄마의 제지에 걸려 실행할 수 없었거든요ㅜㅜ

 

엄마가 꿀벌 핫도그로 기분이 좋아지신 틈을 타 슬그머니 사 먹어 봅니다. 

 

 

 

판다 얼굴이 투명해서 얼마나 남았는지 실시간 확인이 가능한 초고급 기술과 분홍색 음료로 마음을 설레게 하는 심리학의 적절한 조화♬

 

그것이 바로 이 핑크레몬에이드 되시겠습니다.

 

 

열심히 포즈를 취하고 있는 판다 모델에게도 한 모금 먹여주고 나니 착한 일 한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아요> <


※ 다만, 처음 받았을 때는 낭낭한 양으로 인해 저같이 부주의한 사람은 음료를 흘리기 매우 쉽습니다. 입은 꼭 길게 쭈---욱 마시고 시작하시기 바랍니당!



3. 노랑 노랑 유채비빔밥


간식을 먹었다면 이제 밥을 먹어야죠~

 

에버랜드에 유채 비빔밥이 새로 출시되었다고 하더라고요!

 

내가 생각하는 유채라면…

 

'이런 노란 꽃일 텐데. 그럼 노란색 비빔밥인가..?'라는 신기함 반과 요상한 기분 반을 갖고...

 

'한가람' 식당으로 이동했어요.




정갈하게 쭉 둘러 담긴 채소랑 가운데에 무심한 듯 톡 자리한 유채꽃.

 

그 옆에서 환하게 절 반기는 손바닥만 한 떡갈비...! 



가장 맛있게 먹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엄마의 손맛+10’으로 마무리합니다. 

 

“숟가락으로 비비는 건 하수야. 젓가락으로 비벼야 진정한 비빔밥이지.(진지)”라는 어머니의 말씀을 깊게 새기며..

 

여러분도 젓가락으로 쉐킷쉐킷 해보세요! 밥알이 살아있대요.



정성을 가득 담아 비빈 비빔밥 위에 유채꽃 한 송이 올려 먹으면*_*

 

오늘 먹을 밥 다 먹었습니다!!!

 

떡갈비 올려서 한 입, 김치 올려서 한 입, 콩장 올려서 한 입 하다 보면 어느새 그릇 바닥~


꽃의 계절 봄, 눈으로만 느끼기에는 너무 아쉽죠?

 

이번 봄에는 에버랜드에서 눈으로, 입으로 22222222배 더 행복하게 즐겨보세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056 2057 2058 2059 2060 2061 2062 2063 2064 ··· 3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