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조리사의 분신이자 영원한 친구, '칼이스마' 있는 칼 이야기


안녕하세요^^ 삼성에버랜드 FoodCulture사업부 물류시스템그룹의 김용환입니다. 여러분들이 잘 아시는 에버랜드 리조트 이외에 FoodCulture사업부는 단체 급식과 같은 푸드서비스 사업을 하는 곳으로, 저는 FoodCulture사업부의 조리사 출신입니다.

사진작가에겐 카메라가, 공대생에겐 공학용 계산기가, 심지어 세일러문에게 요술봉이 있듯이!^^; '칼'은 조리사에게 있어 없어선 안 될 필수품입니다. 그러다보니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칼'과 얽힌 다양한 이야기가 있기 마련인데요.


└ 요술봉이 있어야 진정한 힘을 발휘하는 세일러문처럼 조리사들은 칼이 있어야 합니다.

오늘은 여러분들께 바로 조리사의 필수품인 '칼'에 대한 얘기를 들려드릴까 합니다. 자 그럼 지금부터 칼처럼 날카롭고 예리하게 칼에 대해 파헤쳐 볼까요~?!^^



  명품 칼을 일컫는 또다른 말, 무쇠단조
생선 회의 맛은 바로 칼 맛이라는 사실, 아는 사람은 다 아실텐데요. 제 아무리 솜씨 좋은 요리사도 좋은 품질의 칼을 만나야 비로서 그 실력을 발휘할 수 있습니다. 흔히 명품이라고 불리는 칼들은 모두 '단조' 방식으로 만들어지는데요. '단조' 방식이란 불에 달구어진 무쇠를 해머로 두들겨 만드는 것을 말하는데 단조 방식으로 칼을 만들게 되면 쇠의 조직이 치밀해져 절삭력이 매우 뛰어난 칼이 됩니다.


* 사진 출처 - [flickr] http://www.flickr.com/photos/cutenadevil/4924851723/in/set-72157624801729420/

무쇠를 무려 3천번 이상 두들겨 만들어진 칼을 바로 무쇠단조 칼이라고 부르는데요. 조리사라면 이렇게 좋은 칼에 대한 욕심이 누구나 있어서 저도 몇년 전 일본 출장길에 시부야에서 큰 마음을 먹고 거금 40만원을 들여서 명품칼을 구입했습니다. 분명히 명품칼이었죠. 암, 그럼요.

그.런.데... 아~~ 이럴수가..부산 국제시장에서 똑같은 제품을 단돈 3만원에 샀습니다. 이런 쩐장..^^; 역시 국제시장은 국제적인 만물상인가 봅니다.ㅠㅠ



  이건 칼인가 면도칼인가?
몸의 일부처럼 칼을 사용하는 조리사들은 우스갯소리로 칼을 숫돌로 1천번 이상 갈아봐야 '칼질 좀 해봤네?' 라는 소리를 듣는데요.ㅎㅎ 조리사가 숫돌에서 칼을 연마하는 것은 마치 소림사 주지 스님이 무공을 연마하는 것과 같이 정성과 인내가 담긴 과정입니다.


└ 다양한 종류의 숫돌들

이렇게 숫돌에서 오랜시간 잘 다음어진 선배들의 칼을 무심코 만졌다가 거의 면도칼 수준의 칼날에 깜짤 놀랐다는 신입 조리사들의 이야기도 이쪽 업계에서는 종종 들을 수 있는 얘기입니다. 이렇게 면도칼을 닮아갈 정도로 수없이 칼질을 하다보면 오른쪽(왼손잡이는 왼손) 어깨와 손목만 힘이 좋아지는 부조화가 일어나, 일부 조리사들의 경우에는 운동을 할 때면 일부러 반대편 어깨와 손목만 운동하기도 하는데요.

한 쪽 팔만 힘줄이 솟아 오른 조리사는 없는지 한번 유심히 봐보세요^^;



  이 칼은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음식 종류가 수백가지이듯, 칼도 그 종류가 정말 다양한데요.


└ 소고기살과 뼈를 발라내는, 발골용칼


└ 닭고기, 사슴고기 등을 절단하는, (일명)도끼칼


└ 금장 도금된, 양식도


└ 일본에서 3대째 내려오는, (정광)육도


└ 야채, 과일 등을 카빙(조각)하는, 조각도


└ 부드러운 빵을 자르는, 제빵칼

이제 조금이나마 칼의 종류가 구분되시나요?^^

가격과 종류가 천차만별인 칼을 보관하는 '칼가방'도 조리사들에겐 아주 중요한 보물 중 하나인데요. 얼핏 카메라 가방 같이 생긴 이 가방을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펼치게 될 일이 있을때면 사람들이 다들 흠칫 놀라기도 해요..



저야 칼을 좋아하는 사람이지만 저희 집을 방문한 지인들은 구석구석 보이는 칼이 무섭다고 합니다.ㅎㅎ '이건 완전 무기창고다!'라고 기겁하시는 분도 있습니다.



조리사들은 아끼는 후배에게 자신이 사용하던 칼을 선물하는 전통이 있습니다. 새로운 칼이 아닌 자신의 몸처럼 아끼던 '헌' 칼을 선물하는 것은 자신이 소중히 아끼는 후배에게 행운이 깃들기를 바라는 조리사들의 마음인데요.


└ 인상 좋은 삼성에버랜드 조리사들입니다^^

삼성에버랜드의 조리사들은 열정과 애환이 깊게 배인 칼 끝으로 많은 분들게 맛있는 즐거움을 썰어드리기 위해 오늘도 열심히 칼질을 하고 있답니다.^^

그럼 지금까지 칼을 사랑하는 남자, '칼이스마' 김용환 이었습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김보미 2011.04.25 16:46 ADDR 수정/삭제 답글

    우와~ 다양한 칼의 종류가 무시무시하네요 ㅎㅎ 기사 잘 봤습니다.

  • 정환철 2011.04.26 03:49 ADDR 수정/삭제 답글

    용 대리님!

    멋진 글 잘 읽었습니다.
    조만간 광주물류센터 배송파트도 기사 부탁드립니다.
    애쓰세요.

  • 전설 2011.04.26 05:19 ADDR 수정/삭제 답글

    칼갈아 줍니까~~~~~ㅋㅋㅋㅋ

    칼이야기 잘보았읍니다
    앞으로도 재미나는 이야기 많이 해주세요~~

    • 김용환 2011.04.26 06:34 수정/삭제

      칼도 갈고 가위도 갈아드립니다

  • 김진혁 2011.04.26 09:16 ADDR 수정/삭제 답글

    칼이란...?
    이런 것이었구나~~!
    칼의 종류와 칼에 대해서 많이 배웠구요.....
    제가 아는 칼이란 다양하게 사용이 되기도 하더라구요...
    좋게 사용하면 편리함과 미각등을....
    나쁘게 사용하면...말 안해도 알겠지요..~~^^
    오늘은 비도 오고해서 목도 칼칼(~~^^)하니
    파전에 막걸리 한잔 던져 넣어야 겠네요...~~
    수고하세요..

    • 사용자 withEverland 2011.04.26 10:03 신고 수정/삭제

      센스 있는 댓글! 목도 칼칼~하니ㅋㅋ
      마침 비도 오고 날씨도 흐린데 막걸리에 파전 좋네요~ㅎ

1 ··· 1716 1717 1718 1719 1720 1721 1722 1723 1724 ···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