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삼성에버랜드 "재능기부 특공대가 떴다!"

삼성에버랜드는 15일, 서울 왕십리에 위치한 보육 시설인 '이든아이빌'에서 김봉영 사장과 동물원·조경·조리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재능 기부활동, '러브스쿨' 행사를 실시했습니다.

 

이 날 '러브스쿨' 행사에는 에버랜드 동물원의 사육사와 소방·전기 엔지니어, 조경 설계사, 영양사·조리사 등 회사의 사업별 전문가 37명이 총 출동해 자신들의 재능을 기부하는 전문 봉사활동을 실시했는데요. 그 동안 삼성에버랜드는 사업부별로 전문 능력을 살린 사회공헌 활동을 해 왔으나, 이번 '러브스쿨' 행사에서는 따뜻한 손길이 필요한 아이들을 위해 각각 펼쳐 왔던 재능 봉사를 한군데로 결집한 토탈 재능 기부활동을 펼쳤습니다.

 

 

이 날 오후, 행사는 조경 설계를 담당하는 E&A사업부 임직원들이 아이들이 밝은 분위기 속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화사한 꽃과 나무들로 화단을 조성하고, 동화 속 풍경같은 벽화를 그리는 것으로 시작한데 이어, 시설관리 엔지니어들은 평소 손보기 힘들었던 전기·소방 시설에 대한 안전점검과 보수 작업을 실시해 아이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보금자리를 정비했습니다.

 

푸드사업을 담당하는 FC사업부의 임직원들은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식습관·위생교육을 재미난 퀴즈와 함께 진행했고, 전문 파티셰와 함께 쿠키만들기 체험도 하고 소갈비찜, 잡채 등으로 식사를 준비해 참여한 모든 임직원과 아이들이 즐거운 저녁시간을 가졌습니다.

 

 

특히, 평소 동물원을 찾기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찾아가는 동물원'을 실시해 동물원 사육사들이 아기사자, 사막여우, 스컹크와 함께 이 자리를 깜짝 방문해 인기를 끌었는데요. 사육사들은 아이들에게 직접 동물을 만져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동물의 성장과정과 습성 등에 대한 교육의 시간도 가져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행사에 참여한 어린이들은 "귀여운 동물들을 만져 보고 함께 사진도 찍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며 즐거워 했고, "요리하는 모습이 너무 멋있어서 나도 커서 조리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갖게 됐다"는 어린이도 있었습니다.

 

앞으로 삼성에버랜드는 임직원들의 전문 역량을 활용해 사회에 필요한 곳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재능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674 1675 1676 1677 1678 1679 1680 1681 1682 ···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