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안내견 이야기

[좌충우돌 안내견 성장기] EP 1. 7남매 태어나다


안녕하세요, 멍멍.. ^^ 오늘부터 안내견 성장기가 시작 된다는건 알고 계시죠? 제 이름은 '빛나'에요, 제가 누구냐구요? 제 소개를 드리자면 저는 7남매의 막내...는 아니고 다섯째입니다. 아마도 이번 '리트리버 7남매 성장기'에 자주 등장할 것 같으니 제 이름 잘 기억해 주시구요^^

저희 7남매는 2009년 10월 7일 어느 가을날, 이 세상에 왔어요, 낮부터 시작된 출산은 거의 6시간 가까운 진통 시간이 지나서야 막내까지 모두 세상 빛을 봤죠. (사실 전 기억이 하나도 안나요 ㅜㅜ 훈련사 언니가 대신 해준 얘기랍니다. ^^ )

그럼 지금부터 우리의 탄생 이야기 들어보실까요?

알고 계실지 모르지만, 엄마개의 뱃속에 여러 강아지가 있을 경우 1시간에 한 마리씩 태어나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에 비하면 우리 엄마(카미)는 성격이 급한지 무척 빠른 편이셨답니다.


└ 2009.10.8 생후 2일째

제 얼굴이 보이시나요? 잘 안보인다구요? 그럼 좀 더 가까이 보실까요?


└ 누가 '빛나' 일까요? ^^

우리 엄마는 저희들을 낳자 마자 할 일이 무척 많아진답니다. 갓 태어난 우리몸에 붙은 태막과 태반도 입으로 제거해주고, 온 몸을 핥아서 우리들의 체온 올리기에 힘써 주시죠.

특히나 제 맘을 울린 것은 엄마께서 저를 비롯한 자식 하나하나의 엉덩이를 핥아서 배변을 도와줄 때였어요.너무 어릴 때는 제대로 배변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엄마가 곁에서 도와주시거든요. 덕분에 7남매 어느 녀석도 끼니를 거르거나 배변도 빼먹는 일 없이 건강하게 지내고 있답니다.




우리 엄마의 사랑이 느껴지시나요? 그윽한 눈빛에 한껏 사랑을 담아주셔서..늘 감사하고 있어요. ^^




저랑 엄마랑 얼굴 크기도 많이 차이나죠? ^^ 걱정마세요, 금방 따라잡을테니까요 ㅎㅎ 아직은 눈도 뜨지 못했지만, 2주만 지나면 어여쁜 큰(?) 눈망울도 보여드릴 수 있을거에요.



태어난 지 이틀째 이지만, 이미 각자가 좋아라 하는 자리도 생겼다구요... ㅎㅎ 게다가 엄마의 공정한(?)자리 배치 덕분에 VIP석(?) 쟁탈을 위한 다툼도 없이 서로서로 사이좋게 식사시간을 갖고 있답니다.



이제 막 세상의 빛을 본 우리들...많이 낯설고 어색하긴 하지만 엄마의 크고 넓은 사랑을 느끼며 긴 ~ 하루를 이렇게 보냈답니다....





< Episode 1, 한눈에 쏘~ 옥 들어오시죠? >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봄바람 2011.05.04 12:55 ADDR 수정/삭제 답글

    꺅! 넘 귀여워요^0^ 엄마 카미의 아기 사랑이 진짜 감동적이네요^---^

    • 사용자 withEverland 2011.05.04 13:10 신고 수정/삭제

      말 못하는 동물들도 모성은 본능인가봐요. 카미의 눈망울에 애정이 듬뿍 담겨있네요^^

  • 까마귀 2011.05.05 16:07 ADDR 수정/삭제 답글

    빛나는 암컷이니까 훈련사 누나가 아니라 훈련사 언니가 맞을 것 같아요. 본문중에 말이죠...

    • 사용자 withEverland 2011.05.08 16:10 신고 수정/삭제

      아 정말 그렇네요..^^; 오탈자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바로 수정했습니다~

    • 탁월엄니 2011.05.24 23:17 수정/삭제

      ㅎㅎㅎ까마귀님이 빛나 아버님이시죠?

  • Murtaughlist 2011.05.09 02:5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와 진짜 너무 예쁜 아이들이네요.18년을 함께했던 우리집 말티즈가 떠난뒤로 멍멍이 이야기들을 보기가 참 슬펐는데 이건 쭉 재밌게 보고싶어 집니다.

    • 위드에버랜드 2011.05.09 08:03 수정/삭제

      18년을 함께 했는데.. 가족을 떠나보낸 느낌이셨겠어요. 지금은 맘이 괜찮으신거죠?^^ 안내견 성장기 많이 응원해주세요~~

1 ··· 63 64 65 66 67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