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로스트밸리가 바뀌었다고? 직접 체험한 관전 꿀팁 다 알랴줌~



로스트밸리에 새로운 길이 열렸다고?


에버랜드 로스트밸리가 봄을 맞아 새롭게

리뉴얼 한 후 4월8일 오픈했습니다.


에버랜드 로스트밸리가 리뉴얼 후에

‘로스트밸리 : 와일드 로드’로 바뀌었어요.

(Lost Valley Wild Road)



와일드 로드하면 거친 야생의 길이

가장 먼저 떠오르잖아요.


로스트밸리에 새로운 길이 열렸다는데

그 길이 와일드 로드인가요?


겨울잠을 깬 동물들은 어떤 모습일까요?

궁금하시면 500원이요. ㅋㅋㅋ


개장 첫 날 아내와 함께 다녀왔는데요,

리뉴얼한 로스트밸리 관전 포트인트!!

지금부터 생생하게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관전포인트 #1

기다림의 미학, 지루함은 없다!


에버랜드에서 로스트밸리는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코스 중의 하나죠.


그래서 주말이든 평일이든 줄 서는 것은

기본인데요, Q-Pass로 들어가면 빠르지만

사람들과 함께 줄을 서며 기다리는 재미도 쏠쏠하죠.


기다리는 게 무슨 재미냐고요?

아, 그건 모르시는 말씀이에요~



저희 부부는 30분 정도 기다리는 동안

어떻게 시간이 갔는지 모르겠던데요.


대기줄로 가는 길에는 각종 동물들이

입장객을 환영하는데요, 마치 동물원에

와서 구경하는 느낌입니다.







벌거숭이두더쥐, 사막의 농부 캥거루쥐

알락꼬리여우원숭이, 바위너구리,

미어켓, 수리부엉이, 관학 등

진귀한 동물들을 차례로 만나봅니다.


이런 동물들을 어디서 볼 수 있나요?

로스트밸리에서만 볼 수 있죠.



부모님들을 따라 온 아이들은 동물들에

시선을 빼앗겨 줄이 앞으로 당겨져도요,

떠날 줄을 모릅니다. 조금만 가면

더 멋진 동물들이 기다리는데 말이죠.



유모차를 끌고 온 젊은 주부님들도

오랜만에 수다 삼매경에 빠지다 보면

줄 서는 지루함은 찾아볼 수 없죠.


로스트밸리 와일드로드에서는

즐거운 기다림의 미학이 있습니다.



관전포인트 #2

탑승 전부터 흥미진진! 프리쇼





와우~ 어느새 탑승구에 도착했습니다.

승차장은 정글 분위기를 자아내도록

넝쿨로 새롭게 장식을 한 게 눈에 띕니다.


탑승 전에 탐험대장이 나와서 전에 없던

프리쇼를 잠깐 동안 진행합니다.


정글 지도를 들고 신나는 모험을 떠난다며

대원(관람객)들에게 기대를 갖게 합니다.



탐험대장은 걸크러쉬 교관, 고고학자, 

동물학자 등 다양한 컨셉으로 등장합니다.


제가 만났던 아서 탐험대장은 쇼맨십이

강해 대원들을 아주 즐겁게 했습니다.



리뉴얼 전에는 그냥 바로 탑승했는데요,


탐험대장이 나와 인사를 하고

와일드 로드 탐험에 대해 설명을 해주니

아내는 예전보다 더 좋은 것 같다고 합니다.


탐험대장과 함께 지도를 들고 전설 속 

사라진 동물들과 신비한 보물을 찾으러

드디어 와일드로드로 출바~~~알!!



관전포인트 #3

아프리카 대머리황새



출발하자 마자 사막지역으로 이동합니다.


이번에 새롭게 등장한 아프리카의

대머리 황새가 처음으로 나오는데요,


저희 부부는 TV에서만 보다 60평생 

처음으로 대머리황새를 실제로 봤네요.






이어서 낙타와 바바리, 무플론, 알파카가

나오는데 차량에서 가깝게 보니

아프리카를 여행하는 느낌이었습니다.


알파카는 안데스산맥에서 왔다고 합니다.

안데스산맥에서 풀 뜯어먹으며 고생할텐데

로스트밸리에서는 여유롭고 행복해보이네요.


제가 알파카 팔자가 나보다 낫다고 하니

아내가 제게 레이저 눈총(?)을 발사하네요.



관전포인트 #4

불의 정령 타우가 나타났다!

동굴 에니메이션


알파카를 본 후 동굴로 들어갑니다.

탐험대장이 긴장하라며 잔뜩 겁을 줍니다.

손잡이도 꽉 잡으라고 하고요.


도대체 뭐가 나오길래 그럴까요?

저도 손잡이를 꽉 잡고 긴장을 했습니다.






동굴 속으로 들어가자 대원들이

“우와~”, “와우~” 하는 탄성이 쏟아집니다.


동굴에 새롭게 연출한 에니메이션이

나오는데 전보다 더 화려하고 멋집니다.


인간들이 동물을 죽이지 말고 함께

공존하며 살아가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에니메이션 영화 한 편을 본 느낌입니다.

아이들이 특히 좋아하네요.



관전포인트 #5

고대신전의 코끼리



동굴 밖으로 나오면 고대신전 앞에서

코끼리를 만나게 됩니다.


리뉴얼하기 전에는 물 속으로 들어갔는데

새롭게 열린 육로를 통해 이동하게 됩니다.



육로 옆으로 시원한 물을 보니까

봄이 와서 그런지 상쾌한 느낌인데요.


산책을 나온 코끼리 두 마리는 커플이라고

하는데요, 여자코끼리가 10살 연상이라니

전생에 나라를 구한 코끼리네요~



로스트밸리에서 말하는 코끼리가 있다는

사실 아시나요? 거짓말 같죠?


“코식아 사랑해~”


대원들이 코식을 향해 이렇게 말하니까

코식이가 물을 뿜으며 환영합니다.


이 장면은 전에는 없었는데 리뉴얼 후

처음 보는 장면입니다.



관전포인트 #6

사바나지역의 동물들


이제 사바나지역으로 이동합니다.



사바나 지역에 오자

우아한 기린들이 반겨줍니다.

왼쪽이 아기기린인데요,


기린은 태어날 때부터 180cm로

태어난다고 탐험대장이 설명해줍니다.


그런데 여긴 시작에 불과합니다.

조금 가면 더 많은 기린이 나오니까요.


그리고 기린에 먹이를 주는 것도

보여주는데요, 잠시 후에 공개합니다.



펠리컨 3마리가 놀고 있습니다.


펠리컨은 먹이를 먹으면 곧 바로 위로

들어간다고 합니다. 혓바닥이 없어서요.

그래도 소화를 잘 시키나봐요.


새로 들어온 타조와 에뮤도 있었는데요,

에뮤는 정신 없이 보느라 사진을 못찍었네요.


아니 솔직히 말하면 찍었는데요,

여기서 다 보여주면 재미 없잖아요.


에뮤는 직접 오셔서 확인해보세요~

타조와 생김새가 비슷합니다.





절벽에는 백사자 벽화가 그려져 있습니다.


로스트밸리에 있는 동물들을 이끌던

전설 속 왕 백사자를 기리기 위한 벽화입니다.


전 왜 이 그림을 보고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생가나는지 모르겠어요. ㅎㅎ


이제 더 많은 기린을 만나볼 시간입니다.


기린이 차량으로 다가오는데,

귀엽다고 만지거나 소리를 지르면

놀랄 수 있으니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탐험대장의 안내를 따라 관람해 주세요.



탐험대장이 기린에게 먹이를 주자

능숙하게 받아 먹습니다.


이렇게 가까이에서 기린을 직접 보니

아이들은 신기하다며 난리가 났습니다.


탐험대장이 사진을 찍을 여유도 주면서

충분히 볼 수 있도록 안내했습니다.


기린 먹이주기 체험장소는요,

기존 1곳에서 3곳으로 늘었습니다.



기린은 다 크면 키가 4~5m까지

자란다고 하니 대단합니다.


탐험대장의 설명을 들으며 모험을 하니

더 실감나고 흥미롭습니다.


대원들이 사진을 찍도록 배려를 해주며

친절하게 안내를 해주기 때문에

즐겁고 재미있는 구경하실 수 있어요.



관전포인트 #7

‘홍학해~’ 무슨 뜻인지?


귀여운 갈색의 당나귀를 보고

평화의 언덕에서 홍학을 봅니다.


여러분은 ‘홍학해~’라는 말 들어보셨나요?

이 말은 ‘사랑해~’라는 뜻입니다.



홍학은 평소에 한 남자, 한 여자만

바라보는 로맨티스트입니다.

저희 껌딱지부부처럼 말이죠. ㅋㅋㅋ


그래서 로스트밸리에서는 ‘사랑해~’ 대신

‘홍학해~’라는 말을 쓴다고 합니다.


저도 그래서 아내에게 ‘홍학해~’라고

했더니 아내로 ‘나둥~’ 해서 홍학처럼

멋진 로맨티스트 부부가 됐답니다.



관전포인트 #8

코뿔소와 치타의 동거



평화의 언덕에서 눈길을 끈 것은

코뿔소와 치타의 동거입니다.


치타가 맹수기 때문에 코뿔소를 잡아

먹을 것 같은데요, 어떻게 같이 살죠?


치타는 몸무게 50kg의 날쌘 동물이고

코뿔소는 1.5톤이 나간다고 합니다.


코뿔소 허벅지 하나만 해도 치타의

4배인 200kg이나 됩니다.



그래서 아무리 날쌘 치타라 해도

코뿔소에게 함부로 하지 못하죠.

잘못하면 깔려 죽을 수 있잖아요.


코뿔소는 온순해서 먼저 건드리지 않는 한

절대 싸움을 하지 않는답니다.

그래서 치타와의 공존이 가능한 거죠.


그래서 치타와 코뿔소가 함께 사는 

이곳을 평화의 언덕이라고 부르는 겁니다.



이렇게 해서 약 15분간의 와일드로드

탐험이 모두 끝났습니다.


로스트밸리는 30종 300여 마리 동물들이

자유롭게 살아가는 야생의 세계!


인간과 동물들이 어떻게 공존하며 사는지

잘 보여주는 곳입니다.



관전포인트 #9

마지막까지 볼거리 가득




탐험을 마치고 기프트샵에 들르면

기린, 얼룩말 등 갖가지 동물 인형이

가득한데요, 아이들이 떼쓰기 때문에

부모님들이 그냥 지나치기 어려운 곳이죠.


아이들은 기프트샵에 들어가자 마자

기린 인형을 집어들고 좋아하는데요,.

어쩌나요? 기념으로 하나 사줘야죠~


기프트샵을 나오면 또 하나의 볼거리가

기다립니다. 바로 포큐파인이죠.


포큐파인은 가시를 세워 적을 위협하는

두더쥐 같은 동물입니다.






저희 부부가 로스트밸리 탐험 후

오후 2시30분경에 나오니까 사육사가

먹이를 주는데 이 풍경이 진귀했습니다.


굴속에 숨어있던 포큐파인들이 먹이를

들고 나타난 사육사들을 졸졸~ 따라다녀

얼마나 귀엽던지요.


관람객들은 가던 길을 멈추고 이 광경을

보는데 아이들이 특히 즐거워하더군요.




날씨가 따뜻하기도 했고,

새로운 로스트밸리가 탄생했다는

소식 때문인지 아이들과 함께

유모차들도 많았는데요,


유모차 보관소가 따로 있어

관람에 전혀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유모차 보관소에도 주차장처럼

하얀색 페인트로 구획이 칠해져있는데요.

얼마나 귀여운지 모릅니다. ㅎㅎ 


저희 부부도 아이들이 어릴 때는

용인자연농원에 자주 들렀지요.


용인자연농원이 에버랜드인 거 아시죠?

오랜만에 생각나는 추억돋는 이름이네요.



저희가 아이들을 데리고 다닐 때는

사파리였는데요, 2013년 로스트밸리가

새롭게 문을 연 후 아이를 둔 가정의

인기 짱~ 코스가 되었답니다.



아이들 다 키워놓고 이제 저희 부부만

따로 오니 아내는 젊은 시절 데이트하는

기분이라며 아주 좋아하네요.


지금까지 리뉴얼 오픈한 로스트밸리를

소개해드렸습니다.



가장 큰 특징은 동물들을 더 가까이에서

생생하게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에뮤, 타조, 대머리황새가

새로 들어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부모들과 함께 온 아이들이 TV에서 보던 

기린을 바로 코 앞에서 보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까요,


참 행복하고 단란한 모습입니다.

아이들 키우던 생각이 나기도 했습니다.



에버랜드 로스트밸리 운영시간은

제가 갔던 날 12:00~17:00였는데요,


변경될 수 있으니

방문 전 에버랜드 홈페이지나 앱을 통해

꼭 확인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새롭게 바뀐 에버랜드 로스트밸리에서

아이들과 함께 멋진 동물의 왕국 추억을

남겨보시는 건 어떨까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14 115 116 117 118 119 120 121 122 ··· 26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