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캐리비안 베이 아이와 함께 즐기기 꿀팁

안녕하세요. 

42개월, 9개월 아이를 키우고 있는

두 아이의 엄마 인사드려요.



오늘도 날씨는 후끈후끈~~

계속해서 불볕더위가 이어질 

예정이라 하는데요.

이런 날에는 그저 시원한 물속에 풍덩~

뛰어들어가 물놀이를 하는 게 최고잖아요.


그래서 전 요즘 아이들과 함께

캐리비안베이를 종종 찾고는 한답니다.


보면 아이와 워터파크 첫 방문이신 부모님들께서

아이와 함께 즐기기 좋은 꿀팁이 무엇인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더라고요.



오늘은 캐리비안 베이 아이와 함께 즐기기 꿀팁에

대해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주차


성수기에 비해서 아직은 여유롭긴 하지만

캐비 개장 시간인 10시에 주차장에 도착한다 해도 

바로 앞인 MB주차장과 MC주차장은

만차인 경우가 많더라고요.


다들 부지런히 움직이신 모양!

개장 시간보다 좀 더 서둘러 일찍 도착하시면

주차하기가 수월하겠죠?


만약 정문 쪽은 만차라 주차를 할 수 없다면,

이럴 때는 주차 안내 캐스트가 안내해주는

다른 주차장을 이용하여 셔틀버스(무료)를 타고 

오는 것이 가장 빠른 방법이랍니다!


아이들과 함께 온 워터파크라

짐이 한 가득이라면

발레파킹 서비스를 이용해보시는 것도 좋을 거예요.


발레파킹은 에버랜드 홈페이지에서 

예약이 가능한데요.


이용 요금은 대당 15,000원으로 

MA주차장으로 향하면 

안전하게 차량을 주차하였다가 

귀가 시 내린 곳으로

차량을 갖다 주신답니다.



# 이용 요금


4월 20일~5월 31일 로 시즌 중에는

주간권인 경우,

대인은 40,000원 

소인 / 경로 31,000원의 금액으로

이용이 가능한데요.



36개월 미만의 아이는 

무료입장이 가능하기 때문에

미리 증빙서류를 준비해주세요.



# 운영 시간


5월 기준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0시 ~ 오후 5시

주말은 오후 6시까지 운영되고 있어요.


6월부터는 좀 더 연장되어

오전 9시 30분 ~ 오후 7시까지, 

성수기가 시작되는 7월 말에는

오후 10시까지도 운영이 된다고 하니

홈페이지에서 운영시간과 운휴 정보 등을

미리 확인해보시고 가시면 좋을 거예요.



# 입장

워터파크의 특성상 수질 오염과 안전을 위한

소지품 검사가 이루어지는데요.


음식물, 돗자리, 의자류, 스노클 장비, 오리발,

대형 튜브, 유리 소재 등의 제품은

반입 불가!!


만약 미처 이러한 규정을 모르고 

도시락이나 돗자리를 가져오셨다면

캐리비안베이 정문 입장 전 왼쪽에 있는

보관소(냉장 보관 가능)에 보관하셨다가 이용하실 수 있어요.


그렇다면 반입 가능한 음식물은?



물과 음료수(유리병 제외), 껍질을 제거한 과일,

아기 이유식(미음, 죽), 아기 과자,

환자를 위한 특별식은 반입이 가능하답니다.



입장하자마자 보이는

캐리비안 베이 수질 보호 캠페인


“워터파크도 샤워 먼저지”


입수 전 샤워는 필수라는 거 다들 아시죠?


아이들과 함께 가보니

도착해서 수영복으로 갈아 입히는 것보다

집에서 아예 수영복을 입고 출발하는 게 

편하기는 하더라고요.


보면 대부분 아이 동반하신 분들은

수영복을 아예 입고 오는 아이들이 많은 것 같아요.


저는 그래서 집에서 수영복을 입히기 전

샤워를 한 후 옷을 입히고

워터파크 들어 가기 전 샤워실에 들러

다시 한번 간단하게 샤워 후

입장을 하고는 한답니다.


번거롭다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많은 이들이 함께 하는 공간이기에

깨끗한 수질을 유지하기 위해

입장 전 샤워는 잊지 말고 해주세요~~




와우~ 드디어 입장!!


날이 좋아 그런지 다들 실외로 나가

오히려 실내는 좀 더 한산한 느낌이 들었어요.

지금이야말로 물놀이를 맘껏 즐길 수 있을 때!


아이와 함께 하다 보니 무조건 아이 위주죠.

가장 먼저 이동한 곳은?




실내 키디풀(6층)



얕은 수심에서 안전하게 놀이할 수 있도록

마련되어 있는지라

아이들과 물놀이하기 좋은 곳이에요.


슬라이드는 90cm~120cm의

아동만 이용 가능하답니다.

울 첫째 딸.. 작년엔 키가 작아

타지 못하는 설움을 겪더니

올해는 당당하게 미끄럼틀 쓔웅~^^


키디풀은 슬라이드 타기를 좋아하는

4~5살 아이들에게 추천해요.

바로 옆쪽에는 스파도 마련되어 있기 때문에

신나게 미끄럼틀도 타고

스파도 같이 즐기기 좋답니다.



유아풀(5층)


3세 이하의 유아들이

물놀이하기 좋은 유아풀이에요.



아늑한 공간인지라

물놀이 처음으로 시작하는 아이들은

유아풀에서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면

신나게 물장구를 치며

물에 대한 공포를 없앨 수 있을 거에요.



지금은 클린 타임!!


캐리비안 베이는 1.5만 톤의 물을

정화할 수 있는 여과시스템으로

하루 10회 이상 정수 처리를

실시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실내 공간도 이렇게 주기적으로

10분 정도 클린 타임이 이루어져요.

물 속의 이물질 등을 깨끗하게 제거해주기 때문에

안심하고 아기와 함께 이용할 수가 있어요.




실외로 한 번 이동해볼까요?

여기는 실외 파도풀





뿌우뿌우~

뱃고동 소리와 함께

밀려오는 파도에

꺄꺄 소리를 지르는 우리 아이^^


신장 130cm 미만의 아이들은

보호자 동반 시 입장은 가능하지만

튜브 사용은 금지예요!


그렇기 때문에 아이와 함께

실외 파도풀에서 놀고자 하신다면

구명조끼를 미리 준비하시는 게 좋아요.


만약 준비를 못하셨다면

캐리비안 베이 내에서 대여가 가능하며

대여료는 7천원이니 참고하세요.





실외 유수풀 옆에는 바데풀, 버블탕 등

5개의 스파가 운영되고 있는데요.


신나게 물놀이를 즐긴 후에는

따뜻한 물에 들어가

잠깐의 휴식을 취하셔도 좋아요.



9개월 된 우리 지후도

버블탕의 매력에 푹~ 빠졌답니다. ㅎㅎ




이 날은 지후의 워터파크

두 번째 방문 날이었는데요.

전에 한 번 와보았다고

튜브를 타고 아주 여유만만이에요.



지난번 왔을 때 유수풀에 처음 들어갈 때는

울먹울먹 거리더니

이제는 혼자서 둥둥둥~~



누구보다 신나게 놀고 있네요. ㅎㅎ



너무도 편안했기 때문일까요?

튜브타고 유수풀을 몇 바퀴 돌다보니

잠이 솔솔 쏟아졌나보아요.

이 상태로 쿨쿨 잠이 들어버린…^^;;



바로 4층에 있는

베이비 서비스 센터로 이동해봅니다.


아기들의 낮잠 시간을 고려하여

유아 수면실이 이용되고 있거든요.


운영시간

12:00~16:00



베이비 서비스 센터는

무인으로 운영되는 시설이기 때문에

안내문을 참고하시어

이용하신다면 도움이 될 거에요.



수면실은 아이가 자고 있는 상태에서만

입실이 가능한데요.

아기 침대가 작기 때문에

100cm 미만의 영유아만 이용할 수 있어요.


안전을 위하여 보호자 1명은

아이와 함께 꼭 이용하여야 하고요.

침대 앞에 의자가 마련되어 있기 때문에

아이가 자는 동안 보호자도 

잠시 쉬며 기다릴 수가 있어요.




물놀이 후 쌔근쌔근~

곤히 자고 일어나더니

기분이 좋은가 봐요.

방실방실~~



수면실 옆에는 모유수유실이 마련되어 있어요.



공간은 조금 협소한 편이긴 하지만

불편함은 없고요.


아무래도 물놀이를 한 수영복을 입고 이동한지라

바닥에 물기가 생길 수 밖에 없는데

직원 분께서 수시로 물기제거 청소를 해주시더라고요.


안전하고 깨끗하게 이용할 수가 있었어요.





냉온수기, 베이비체어, 기저귀갈이대

모두 마련되어 있고요.



수유용품 세척 전용 세면대로

젖병세정제와 젖병솔까지 준비되어 있더라고요.



배가 고픈 듯 하여 가져온 과자부터

냠냠!!!




베이비체어가 준비되어 있어

아이들 간식이나 이유식 먹이기 참으로 좋아요.


참! 아이들과 워터파크 이용시 비치가운 준비는 필수!

타월 대여는 가능하지만 

대형은 대여료 3천원, 중형은 천원이기 때문에

집에서 미리 챙겨오시면 좋아요.



이유식을 데우고자 하신다면

3층 안내데스크로 가시면

이유식을 데워주세요~~


그리고 혹시나!

기저귀나 물티슈, 분유, 젖병 등을

깜빡하셔서 막막하다~ 하시는 분들도

걱정마세요.


3층 상품점과 안내데스크로 가시면

구입 가능하답니다.



한켠에서는 열일하고 있는 공기청정기.

아이와 함께 하는 공간을 위해

세심하게 신경 쓴 배려가 엿보여요.



베이비 서비스 센터, 안내데스크에 가시면

미아방지 팔찌도 이용하실 수 있어요.


물론 아이와 함께 한시도 떨어지지 않아야 하지만,

혹여나 일어날 일을 방지하기 위해

이렇게 보호자의 연락처를 기입하여

손목에 팔찌를 채워주면 걱정 없을 듯 해요.



안내데스크(3층)




안내데스크 앞쪽에 가니

라바와 함께 배우는 실종예방 수칙이 적혀있네요.


아이들은 어디로 톡톡 튈 지 모르기 때문에

캐비 이용 전 이러한 수칙에 대해 아이들에게

한 번쯤 설명해주면 좋을 듯 해요.



일행 찾기 등록 서비스도 가능해요.

많은 일행과 방문했을 경우 이용해보아야겠어요~




이유식을 데워 식당으로 이동!

물놀이 후 먹는 맘마의 맛은

최고인가봅니다^^




그 이후로도 계속된 우리 아이의 물놀이~~



아이들이 너무나 좋아하는지라
올 여름은
여기서 살아야 할 것 같아요~^^

여기서 하나 더 꿀팁!
아이와 신나게 놀고 난 후
씻기기가 걱정되신다고요?

샤워실에 아기를 앉혀놓고 씻길 수 있는
베이비 체어가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이용하시면 좋아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 1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