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할로윈🎃 현장 엿보기!


해피 할로윈!

부쩍 쌀쌀해진 날씨와, 맑고 높은 하늘 덕에

이대로 보내기 아쉬운 가을을 

한껏 즐기고 있는 요즘인데요!


사실 저도 할로윈 시즌의 에버랜드는

즐겨본 적이 없어서

꽤나 많이 기대 중이었답니다ㅎㅎ


부지런한 새가..

할로윈을 더 알차게 즐길 수 있다죠..! (근거없음)

10월, 본격적인 할로윈을 맞이하기 위해

벌써부터 분주한 에버랜드를 둘러볼까요!



입구에서 바로 만날 수 있는 레니와 라라도

잭-오-랜턴 호박들과

유령이면서 굉장히 사람 좋게 웃고 있는

유령 캐릭터들과 함께 꾸며져 있네요!



할로윈 시즌이 시작되면서

가장 많이 본 건 호박인 것 같아요ㅎㅎ

주토피아에서도, 포시즌스 가든에서도,

곳곳에서 호박 장식품을 볼 수 있었거든요!



매직 트리의 포토존 역시

할로윈 감성이 뿜뿜한 걸 볼 수 있죠!


자세히 보니 정말 작은 장식품까지

하나하나 조화롭게 잘 배치되어 있더라구요.

작은 디테일 보는 재미도 있었네요ㅎㅎ


이 많은 호박들은 다 어디서 온 건지..



장식뿐만 아니라

어트랙션 역시 할로윈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었어요


마침 제가 도착한 시간에

아마존 익스프레스의 주간 입장을 마감하고

호러 아마존 익스프레스를 준비하기 시작했답니다!




아마존 익스프레스는 OCN 방영 예정 드라마

써치와 콜라보레이션을 하고 있어요!


비무장 지대의 정체불명 괴생명체와

맞서 싸우는 드라마 내용대로,

아마존 익스프레스를 타고 괴생명체와 맞선다는 컨셉!



다양한 소품들 덕분에

분위기를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는데요!


근무하시는 분들도 호러 아마존 익스프레스 때는

의상을 군복으로 갈아입고 오시더라구요.


확실히 낮의 밝고 활동적인 아마존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어요ㅎㅎ



호러 아마존 익스프레스는

일몰 이후에 즐길 수 있답니다.


‘공포심을 유발할 수 있는 영상과 제작물들’

때문에 어린이 손님들의 탑승은 권하지 않는다고 하니..

대체 내부에 어떤 것을 숨겨놨는지

궁금증을 한껏 유발하는데요..!


알고 가면 재미 없으니

직접 가서 즐겨보시길;)



다음은 할로윈 시즌의

메인 이벤트라고 볼 수 있죠!

나만의 부캐를 찾을 수 있는

부캐 살롱을 찾아보았어요!


요즘 지미유부터 린다G까지,

다양한 부캐가 유명세를 타고 있죠ㅎㅎ



부캐살롱은 이런 트렌드에 맞게,

자신만의 부캐로 변신할 수 있는 곳이에요!


개인적으로 에버랜드 할로윈의 묘미라고 할 수 있는

할로윈 분장을 어떤 식으로 진행할지 궁금했었는데요.

마스크를 써야만 하는 요즘 같은 때에

이렇게 그림이 그려진 마스크를 통해 분장을 표현한 것이

굉장히 참신하다고 생각했어요!


실제로 분장을 하신 분들을 봤는데,

그냥 얼굴에 분장을 하는 것 보다

더 실감이 나더라구요;)



부캐의 완성은 분장!

부캐살롱에서 고를 수 있는 부캐만 해도

30종류에 달했어요!



안쪽에서는 바로 분장을 받을 수 있게

준비되어 있구요.


모든 분장 상품에는

마스크가 포함되어있다고 하네요!



내부에 자신의 부캐를 상담할 수 있는

상담소도 마련되어 있어요.

약간 타로 보는 느낌…!


상당히 본격적이구나 싶었답니다..ㅎㅎ




부캐로 변신하는 만큼,

그 캐릭터를 잘 나타낼 수 있는

다양한 포토존들도 역시 준비되어 있었답니다!


이 날 하루만은 내가 아닌 부캐로 변신해서

색다른 매력을 한껏 발휘해 보는 건 어떨까요:)



참, 그리고 부캐살롱 가운데에는

편히 앉아(거의 누워서..ㅎ) 쉴 수 있는

휴식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요~


그나저나 하늘이 정말 예쁘지 않나요..!

요즘 날씨가 너무너무 맑고 예뻐서

무슨 사진을 찍어도 다 인생샷이었답니다ㅠ

얼른 에버랜드로..! 지금이에요 여러분..!!



그리고 여기는!

벌써부터 존재감이 장난 아닌,

티익스프레스로 향하는 알파인 빌리지의 입구에요.


이번 할로윈의 컨셉은

다크 서커스더라구요!


그리고 저 삐에로는…



밤에 보면

이래 무섭답니다ㅠㅠ


저는 개인적으로 삐에로를 무서워하는 쫄보라

밤에는..못가겠네요..ㅎ



알파인 빌리지 안으로 들어가면

입구에 있던 왕 큰 삐에로 만큼이나

왕 큰 사람들이 우릴 내려다본답니다.


처음 딱 봤을 때는 사이즈에 한 번 놀라고,

바람에 흔들리는 걸 보고

천으로 표현되어 있다는 점에 한 번 더 놀랐답니다.



약간의 바람에 흔들리는 모습이

생동감을 더욱 극대화 시켜줘서

절로 감탄하게 되었답니다!



컨셉에 맞게 서커스를 연상할 수 있는

포토존도 마련되어 있어요!


낮에 보면 안 무섭고 이렇게 참 예쁜데 그쵸ㅎㅎ


앞의 부캐살롱에서 분장을 받고 와서 찍으면

더 멋진 사진을 남길 수 있을 것 같았답니다!


아 그리고 해가 지면!

이 알파인 빌리지 입구를

더욱 할로윈스럽게 채워주는

거대 삐에로가 등장한다고 해요!


아쉽게도 전 타이밍이 안 좋아서

먼 발치서 얼핏..

다시 집으로 돌아가는 모습만 봤답니다ㅠ


멀었지만 무서웠어요..★


대략적인 등장 시간대가

오후 7시-7시 20분 정도 같더라구요!

아주 짧은 시간이죠ㅠ 

멋진 인증샷을 향한 길은 멀고 험하네요~~



할로윈 미리보기의 마지막 코스는,

뭐니뭐니해도 매 시즌 신상 보는 재미가 있는

엠디샵이었어요!



여기도 호박, 저기도 호박!



매장 안에는 더 많은 호박들이!!

할로윈 시즌 방문은 처음이라,

할로윈 상품들도 거의 처음 봤는데

세상에 진짜 귀여운게 너무 많은거 있죠ㅠㅠ


지나가는 꼬맹이친구들 호박 머리띠 쓰고,

꼬마 마녀처럼 꾸미고 다니는 것도

정말 사랑스럽더라구요~!



EVER Circus!

전체적으로 매장 분위기가 주황주황하니

추워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뭔가 따스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어요:)



머리 전체를 덮는 빅헤드부터

모자, 키링, 가방까지…

없는 거 빼고 다 있는 

엠디샵 구경이었답니다ㅎ



호박 관련 상품만 가득 있는 건 또 아니구요~

할로윈에 맞춰 다양한 상품들이 있었어요.


깨알같이 머리에 호박 올린 레서판다,

어찌나 귀엽던지!



특히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코스튬들이 많이 있었는데요!

깜찍이 마녀모자에 망토라니ㅠㅠ


언니도..어릴 때 꿈이 꼬마마법사 레미였는데..

언니도 한번만 입어보면 안될까..(주책)



정말 작고 소중하네요

제 어깨에는 안 맞겠죠..? 휴..



코스튬 의상 퀄리티가 너무 좋아서,

따로 준비 안 하고 와도

할로윈 풀 착장 쇼핑도 가능할 것 같았어요~!



이건 남자 아이들도 

좋아할만한 의상들이네요!


아이들은 유독 펀치주먹이나

사진 속 해골 장갑 같은

손보다 큰 장갑을 좋아하는 것 같더라구요ㅎㅎ

왜일까요..?



빠뜨리면 아쉬운

귀여운 인형들도 물론~~



확실히 레서판다가 

갈색계열이라 주황색 호박이랑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아니네요

펭귄도 너무 귀여운걸요


네,, 줏대 없는 편입니다ㅎ



똘똘이 안경까지 써놓고

더 댕청해 보이는 펭귄이ㅠㅠ



묘하게 해맑은 호박들을 뒤로하고

할로윈 엠디 상품 둘러보기까지

마무리했답니다!



고대 켈트족의 축제에서 유래된 할로윈은,

지금은 미국을 대표하는 축제가 되었죠~


이제는 한국에서도 꽤 많은 사람들이

할로윈을 즐기는 분위기가 형성되었는데요~!


그리고 완벽하게 할로윈 분위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바로 에버랜드랍니다!


미리 할로윈데이!

환상의 나라 에버랜드로~~♬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