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에서 만난 가을 단풍 풍경

높은 하늘에 울긋불긋 변한 나뭇잎들이

주렁주렁 달려 있는 시기입니다.


이런 날 에버랜드에서는

걸어 다니기만 해도 힐링이 됩니다.


형형색색의 가을 단풍이 에버랜드의

입구에서부터 펼쳐져 있는 걸 볼 수가 있습니다.



가을 단풍과 함께 에버랜드에서는

지금 해피 할로윈시즌이라 더 즐겁습니다

(~11월 22일)



정문을 지나니

할로윈의 호박유령과 함께

천수국들이 반갑다고 맞이해 줍니다.

가을은 역시 국화의 계절이기도 합니다.



에버랜드에서는 역시 어디서나

파란 가을 하늘을 즐길 수가 있습니다.


특히 매직 트리에서는

귀여운 유령 캐릭터들과 함께

가을하늘이 보이는 곳입니다.


이곳에서 아이들 사진은 꼭 남겨 주어야 합니다.



아메리칸 어드벤처에 들어서자

이국적인 단풍나무들이 벌써

붉게 물들어 있었습니다.


어트랙션들과 함께 보이는

단풍 풍경이 에버랜드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매직랜드에서는 좀 더 자연과 어우러진

가을 풍경을 볼 수가 있습니다.


오랫동안 가꾸어진 수목들이

어느 계곡에서 펼쳐지는 단풍에 못지않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하는 에버랜드

나들이라면 역시 이솝하우스와

페이블 가든을 추천합니다.


동화 같은 마을에

멋진 단풍 풍경이 함께 있습니다.



가을에 아이들과 함께 즐기며

추억사진 남기기에 넘 좋은 곳입니다.




다음으로 찾은 곳은

요정들이 살 것만 같은

뮤직가든입니다.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노란 가을을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가든 산책로 주변으로는

코스모스와 함께 억새들이

음악에 맞추어서 춤을 춥니다.



중앙의 신비한 나무밑에 서있으면

노란 가을하늘이 눈앞에 펼쳐져 있어

더욱 신비적입니다.



매직랜드의 곳곳에서는

신나는 어트랙션과 함께

붉은 단풍들을 볼 수가 있습니다.

어트랙션들을 기다리면서

주변의 단풍들을 보는게 또하나의

즐거움입니다.




조금 여유가 있다면

로즈가든 쉘터에서

잠시 쉬는 것도 좋습니다.

바로 눈앞에 가을에 에버랜드에서 가장 아름다운

은행나무 단풍길이 보이기 때문입니다.




에버랜드에서의 가을 추억 사진을

남기고 싶다면 지금은 이 은행나무길을 추천합니다.

조금 더 지나면 은행나뭇잎이 떨어져

노란 융단이 펼쳐질 것 같습니다.



이 은행나무 단풍길은

로즈가든 쉘터를 지나 장미원 학습장과

홈브리지 캐빈 호스텔까지 이어져 있습니다.




장미원으로 이어진 산책길에서는

올해 마지막 장미들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에버랜드의 상징인 대관람차의

모습까지 볼 수가 있었습니다.


서문 프리미어 패키지를 이용한다면

언덕길이 없는 서문 주차장과

이곳 장미원을 바로 이용할 수가 있어 좋습니다.






장미성 주변에서도

많은 분들이 사진을 남깁니다.

헤지기 직전에 조명이 들어오면

더욱 아름다운 곳입니다.

낮에는 분수 주변으로

무지개가 만들어집니다.



에버랜드의 대표적인 가든은 역시 포시즌스 가든이지요.

파란 가을 하늘과 함께 아름다운 꽃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조금 걷는 게 힘이 든다고 하면

페스티벌 트레인을 타고 한 바퀴 돌아 보는 걸 추천합니다.



가을꽃들과 사진을 많이 찍고 남기고 싶으면

거울의 방 주변과 가을국화 주변이 좋습니다.




해피할로윈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면

포시즌스 가든 주변의 할로윈 드레스 샵에서

특별한 의상이 필수입니다.

아이들을 위한 스페셜 키즈의상도 있습니다.



이렇게 에버랜드 입구에서부터

포시즌스 가든까지의

단풍 풍경을 즐겨보았는데

사실 에버랜드 어디서나

가을 단풍을 볼 수가 있습니다.



에버랜드의 이국적인 배경과 조경들로

좀더 특별한 가을 풍경을 즐길 수 있습니다.



가을을 어디 멀리 산속이나

계곡에 있는 게 아니었습니다.


더 가깝고 신나는 에버랜드에서

가을 추억을 남겨 보세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4 5 6 7 8 9 10 11 12 ···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