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굿즈로 Flex? 에버랜드에서 특별한 생일선물 준비하기! (feat. 15만원 예산)

언제 어디서나

에버랜드의 분위기와

설렘, 추억, 행복을

느끼게 해주는

에버랜드의 굿즈들!


이번에는 소중한 친구들을 위해

에버랜드 굿즈를 가득 담아

특별한 생일선물을 준비해보았어요.



이번 선물의 주인공들입니다.

에버랜드에 가기 전에 미리

각자의 스타일과 최애 캐릭터를

비밀리에(?) 조사해 두었어요.



에버랜드 최대 규모의 선물샵,

그랜드엠포리엄에 찾아왔습니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마침 슈퍼세일 중이더라고요!



설레는 마음을 안고 들어가니,

할로윈 시즌이라 그런지

입구부터 할로윈 MD가 가득했어요.



귀여운 할로윈 포토존도

마련되어 있었답니다.



마침 들어온 김에 이번에

어떤 할로윈 굿즈가 새로 나왔는지

잠깐 구경해보기로 했어요.



우선 할로윈 굿즈존을 장식하는

판다와 레서판다 일러스트가

너무 귀여워서 한 장 남겼답니다.



재미있고 개성 넘치는

아이템이 정말 많았는데요.

이렇게 입는다면 오늘 에버랜드의

할로윈 인싸가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각자 다른 표정이 너무 귀여운

호박 머리띠도 마음에 들었어요.



사탕 대신 깜찍한 인형이 가득한

호박 바구니도 있었답니다.



여러 할로윈 코스튬 중에서

개인적으로 전 이 마녀 망토가

제일 멋있다고 생각했어요.

보라색 리본이 포인트랍니다.



망토에 마녀 모자 핀까지 하면

딱 어울릴 것 같았어요.



잠깐의 구경을 마치고

이제 본격적으로

선물을 준비해봅니다.

에버랜드에서 처음으로

장바구니를 들어보네요.



그랜드엠포리엄의 한 벽에는

이렇게 캐릭터 별로 굿즈존이

나누어져 있답니다.



상단의 일러스트를 보면

원하는 캐릭터의 굿즈를

더 빠르게 찾을 수 있어요.



제 친구들은 둘 다

레서판다를 가장 좋아해서

레서판다 굿즈 코너에 왔어요.



H를 위해서는

목의 피로를 풀어줄

푹신푹신한 목베개를,



J를 위해서는 고민 끝에

딱 봐도 너무 귀엽고 깜찍한

토트백을 골랐습니다.



저를 고민하게 만든 원인이 바로

이 햄버거 가방이었는데요.

진짜 먹음직스럽게 생겼죠?

제가 더 가지고 싶었던 건 비밀이에요.



반대편에는 수산 시장을

컨셉으로 한 굿즈존이 있었어요.

다양하게 공간이 꾸며져 있어서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했답니다.



꽃게 모자를 쓴 펭귄은

손을 꾸욱 누르면

집게가 움직이는데

진짜 너무 귀여웠어요.



상어 모자를 쓴 펭귄은

모자를 벗길 수도 있답니다.

한 인형으로 두 귀여움을

느낄 수 있는 절호의 기회!



그러다가 수집쟁이인 H에게

딱 어울릴 굿즈를 찾았는데요.

바로 미니 스노우볼입니다.



레서판다를 제일 좋아하니까

레서판다 스노우볼로 골랐어요.



요즘 우유 워터볼 엄청 핫하죠?

저도 온라인에서만 봤었는데

실제로 보니 더 예뻤어요.

다들 이 우유 워터볼 앞에서

꼭 한 번씩 멈추시더라고요.

에버랜드 인기 상품인 만큼

하나씩 사주기로 결정했습니다.



매달고 다닐 수 있는

키링 사이즈로도 있는데요.

이게 온라인 스토어에서

현재 1위 상품이랍니다!



나만의 가방을 꾸밀 수 있는

브로치와 작은 인형, 배지도

다양하게 있었어요.



특히 브로치랑 배지가

예쁜 게 정말 많더라고요.



전시된 에코백에 사용된 상품들은

아래서 바로 확인할 수 있었어요.

배지도 하나씩 하면 좋을 것 같아

가만히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

그 때 저의 눈에 들어온 상품,



바로 에버랜드 랜덤배지였어요.

랜덤 상품은 안에 뭐가 나올지

궁금해하면서 열어보는 과정마저

재미있기에 이걸로 하나씩 골랐습니다.



제가 지난 봄에 에버랜드에서

꽃 머리띠를 샀었는데요.

J가 마음에 들어 했던 기억이 나서

꽃 머리띠도 하나 담았습니다.



이번에 귀엽다는 말을 대체

몇 번 하는건지 모르겠지만,

‘~인 척’ 하는 펭귄들

너무 귀엽지 않나요?

이렇게 모여 있으니까

진짜 몇 배로 귀여워요.



이 인형들은 이번에 처음 봤는데

다 너무 가지고 싶더라구요.

각자 자는 모습이 다른 것이

엄청난 매력 포인트였답니다.



그 중에서도 제 원픽은 펭귄이었어요.

이쯤 되니 제 최애 캐릭터는

펭귄이 아닐까 싶네요.



이번에 선물을 준비하면서

굿즈가 정말 다양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는데요.

주방용품부터 잠옷, 샤워밴드까지

진짜 여러가지 굿즈가 있었답니다.



필기구 종류도 다양했어요.

특히나 필기구는 굿즈 중에서도

실용성이 제일 높은 것 같아요.



끄적끄적 쓰는 걸 좋아하는

H를 위해 메모패드를 골라봅니다.



그러고나서 생각해보니까

할로윈 시즌인 만큼

할로윈 굿즈를 하나씩 주면

좋을 것 같더라고요.



다시 할로윈 굿즈 코너로 가서

고민을 시작해봅니다.



찹쌀떡처럼 말랑말랑한

판다 인형을 사볼까-하다가,



딱 J의 스타일인

펭귄 인형을 발견했어요.

그래, 너로 정했다!



실용적인 걸 좋아하는

H에게 어울리는 선물도 골랐어요.

이렇게 각자의 생일선물에

할로윈 한 스푼 더해봅니다.



계산을 마치고 나왔습니다.

굿즈로 가득한 가방을 메고 있으니

절로 행복한 기분이 들더라고요.



제가 이번에 구매한 굿즈들입니다.

거의 15만원 치를 샀더라고요.

그런데 슈퍼 세일로 50% 할인을 받아서

다 합쳐 71500원에 구매했습니다!



이건 실용적인 선물을 좋아하는

H를 위한 맞춤 선물이고요.



귀여운 것을 좋아하는 J에게는

이러한 구성으로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에 드디어

선물의 주인공들에게

선물 전달을 완료했습니다!



에버랜드 특별 맞춤 선물은

완전 대성공이었어요.

다들 하나씩 꺼내 보면서

재미있어 하고 좋아하는데

제가 더 즐겁더라고요.



랜덤배지도 그 자리에서

바로 열어보았답니다.



토끼와 펭귄이 나왔는데요.

모든 종류를 모으고 싶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다들 마음에 들어 하더라고요.



하지만 무엇보다도

가장 반응이 좋았던 선물은

바로 우유 워터볼이었어요.

너무 신기하고 예쁘다면서

다들 계속 보고 있더라고요.



이어지는 인증샷 타임.

한동안 찰칵 소리가

끊이지 않았답니다.



저희가 모두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이 이렇게

또 하나 생긴 것 같네요.



그리고 그날 밤,

둘에게서 인증 사진과 함께

쪽지를 받게 되었어요.



둘 다 만족해하는 것 같아서

너무 뿌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정말 마음이 따뜻해지는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여러분도 소중한 사람의 생일,

에버랜드를 가득 담은

귀엽고 특별한 생일선물을

준비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 3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