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에서 아내와 함께 보낸 미리 크리스마스

아듀~!! 2020

어느새 2020년이 한 달도

남지 않았네요. 연말이면 늘 드는

생각이지만, 시간 참 빠르게 지나죠?

가는 세월 누가 막을 수 있나요.


12월 하면 가장 먼저 드는 생각은

메리 크리스마스! 올해는 착한 일

많이 했으니 산타 할부지가 선물을

줄까요? 안 줄까요? 하하하~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에버랜드로

아내와 미리 크리스마스를 즐기고

왔는데요, 함께 가보실까요?



요즘 날씨가 조금 추워서 아내와

오후 1시 조금 넘어서 에버랜드에

갔습니다. 금요일 오후라 그런지

한가해서 좋았습니다.

춥다고 집에만 웅크리고 있으면

더 춥잖아요.



에버랜드 입장하면 늘 반갑게

맞이해주는 거대한 매직트리!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나무에는

루돌프 친구들과 오너먼트 등

각종 장식들이 달려 있습니다.


벌써 크리스마스를 실감하게

하네요. 미리 크리스마뜨~!!



에버랜드에 입장할 때 스마트 줄서기

안내판이 보였습니다. 오잉?

T익스프레스 등 놀이시설 타려면

주말에는 많이 기다려야 하잖아요.


이런 불편을 줄이기 위해

스마트 줄서기를 하고 있습니다.


스마트 줄서기는 어떻게 이용할까요?

사용방법이 아주 간단합니다.

혹시 모르시는 분들이 있으니

제가 간단히 알려드리겠습니다.



정문에 입장할 때 QR코드를

스캔하면 이용권이 등록됩니다.


에버랜드 앱에서 실시간 정보를

클릭하면 시설이 쫘악~ 나오죠?


여기서 시설 정보

이름 옆에 사람 모양의 시그널이

표시돼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표시가 된 시설은 스마트 줄서기를

하는 시설을 말합니다.

표시가 없는 건 스마트 줄서기를

하지 않고 종전대로 운영합니다.



원하는 시설을 선택한 후

‘스마트 줄서기 시작’을 클릭하면

끝입니다. 그럼 예상 대기시간을

알려주니 그 시간까지 다른 곳에서

즐길 수 있으니 참 편리하네요.

요즘 시국에 좋은 시스템입니다.


원하는 시간대에 가서 근무자에게

QR코드를 보여준 후 입장하면

되니 훨씬 편리해졌습니다.



성수기나 주말이면 긴 줄이

늘어서던 곳인데, 스마트 줄서기로

이제 줄이 없어졌습니다.



T익스프레스 승차하는 곳까지

기다림 없이 바로 입장합니다.

오~~ 예!! 좋아, 좋아요.




저희 부부가 13시 50분 예약이라

승차홈으로 들어가 약 5분 정도

기다린 후 바로 탔습니다.

겨울 바람을 가르며 타는

T익스프레스 스릴은 최고에요.



T익스프레스를 편하게 탄 후

아내와 다음으로 달려간 곳은

중식당 차이나문 앞입니다.

Jingle BaMM! 퍼레이드 때문이죠.

공연 10분 전인데 길가에 벌써

손님들이 공연을 기다립니다.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장소 퍼레이드 길, 카니발광장

(가이드맵 167)

기간 : 12.1(화)~1.3(일) 14시 30분


흥이 넘치는 산타와 엘프들의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장미원 퍼레이드 길부터

카니발광장까지 쭉~ 이어집니다.

(자세한 시간은 에버랜드 앱이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바랍니다.)




신나는 크리스마스 음악과 함께

산타 할부지들이 선두에서

퍼레이드를 이끌고 행진합니다.




눈 대신 비누방울이 떨어지고

크리스마스 캐롤이 울려퍼져서

마치 눈이 오는 듯 신납니다.




백투더 퓨우처!!

크리스마스 퍼레이드는 아이들만

좋아하는 게 아니라 어른들도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이죠.



퍼레이드 단에 하트를 날리면서

흥을 폭발시키는 분도 계십니다.

엘프들이 행진하면서 흥이

넘치게 하거든요.

제 아내도 춤추게 하니까요.



여기서 잠깐~!!

퍼레이드 관람 팁을

하나 드리겠습니다.


낮에 하는 크리스마스 퍼레이드와

밤에 하는 문라이트 퍼레이드 모두

중식당 차이나문 앞에서 잠깐

멈춘 뒤 공연을 합니다.




카니발광장에서도 하는데요,

길 옆에서 퍼레이드를 가까이

볼 수 있어 관람장소로

인기가 많은 곳입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레니와 라라도

아주 가까이 볼 수 있어요.

아이들과 눈맞춤을 하면서

손을 흔들어주는 레니와 라라를

보면 아이들이 신날 겁니다.





중식당 차이나문 앞에서 공연 후

버거카페 앞으로 내려옵니다.


여기서도 엘프와 무희들이 공연을

하는데요, 여기서 보고 바로 옆

카니발광장으로 가서 보시는 것이

가장 좋다는 것은 안 비밀입니다.



크리스마스 퍼레이드단이

카니발광장으로 들어옵니다.


여기는 계단에 앉아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볼 수 있지만요,

조금 거리가 먼 느낌입니다.


그래도 퍼레이드 공연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어 좋죠.



중식당 차이나문 앞에서부터

퍼레이드를 따라 온 아내가

카니발광장 계단에 자리를 잡고

아이처럼 좋아하고 있습니다.


퍼레이드 관람구역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하여

띄어앉기 캠페인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아내는 스마트폰으로 퍼레이드

공연을 열심히 담고 있습니다.


이런 걸 보면 아직도 아내가

아이 같은 동심을 가졌네요.


아내가 스마트폰으로 담은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공연 동영상

잠깐 보실까요?




카니발광장에서 산타할부지 7명,

레니와 라라 등이 크리스마스

음악에 맞춰 칼군무를 추는데요,

추위도 잊고 몸을 둠칫둠칫 하게

만드는 아주 신나는 시간이죠.



크리스마스 퍼레이드는 남녀노소

누구나 어깨춤을 들썩이게 할

정도로 신나고 즐거웠습니다.


아내를 춤추게 할 정도로 말이죠.

미리 크리스마스를 즐기기에

딱 좋은 퍼레이드였습니다.



크리스마스 퍼레이드를 관람한 후

홀랜드 빌리지로 갔습니다.



홀랜드 빌리지에서 펼쳐지는

크리스마스 마켓은 유럽, 북미,

아시아의 대표적인 음식과

크리스마스 감성을 느낄 수 있죠.


푸드마켓 : 12.1(화)~12.27(일)

매일 12:30~19:30

X-Mas상품은 주말 및 공휴일 운영

(가이드맵 178)



오후 3시가 넘었으니 출출할 때죠.

크리스마스 메뉴 구입처에서

먹고 싶은 것을 골라서 구입한 후

해당 푸드점에 가셔서 음식을

받으시면 됩니다.



저희 부부는 아시안 푸드에서

판매하는 골든볼 컵 어묵과

비프 컵 누들(쌀국수)을 시켰습니다.



홀랜드 빌리지는 실내는 물론

야외에서 음식을 드실 수 있습니다.



아내가 좋아하는 어묵과

쌀국수를 시켜 먹으니 맛도 있었지만

추위가 한 방에 날아갔습니다.


어묵과 쌀국수 국물이 뜨끈뜨끈해서

겨울철 별미로 딱이었습니다.




홀랜드 빌리지 스테이지에서는 

크리스마스 버스킹이 열리는데요,


오후 3시 30분과 저녁 18시 10분

하루 두 차례 열립니다.


휴연인 날들이 있으니,

방문 전 앱에서 공연 일정을

확인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기간 : 12.1(화)~12.27(일)



젊은 남녀 가수 두 명이

Stand by me,

이브의 경고, 2002,

이 밤이 지나면, 촛불 하나,

요즘 핫한 BTS의

다이너마이트까지 부르며

일상에 묻혀져 있던 크리스마스

감성을 꺼내 주었습니다.



홀랜드 빌리지에서 잠시 쉬다가

다시 카니발광장으로 갔습니다.


오후 4시 30분에 펼쳐지는

VeryMerry 산타 빌리지를

관람하기 위해서입니다.



VeryMerry 산타 빌리지

기간 : 12.1(화)~2021.1.3(일)

장소 : 카니발광장(가이드맵 167)



산타마을 친구들이 크리스마스를

보내면서 좌충우돌 펼치는

대소동으로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들이 자리를 잡고 관람합니다.




얼마 전에 수능을 마친 학생들일까요?

학업 부담에서 잠시 벗어나

힐링을 하러 온 모양입니다.



산타빌리지 공연은 카니발광장과

계단 두 곳에서 관람할 수 있습니다.




산타 빌리지 공연이 끝난 후

공연단과 기념촬영을 하며

크리스마스 추억을 남길 수 있죠.



저도 아내와 함께 크리스마스

인증샷을 하나 남겼습니다.

2020년 미리 크리스마뜨~!!



요즘 일몰이 저녁 5시쯤인데요,

5시가 넘으니 어둠이 내리네요.


아내와 함께 장미원으로 가서

로맨틱 타워트리 앞에서 소원을

빌었답니다. 무슨 소원일까요?


로또복권은 아니고요. 지금 이대로

우리 부부 건강을 빌었답니다.


Christmas Wishes 인증샷 이벤트


기간 : 12.1(화)~12.27(일)

경품 : 브리츠 블루투스 스피커(1명)

에버랜드 이용권(3명)

스타벅스 5천원권(10명)

발표 : 2021.1.4(월) 개별 DM발표



요즘 에버랜드는 어디에서 찍어도

크리스마스 느낌이 물씬 나죠.

에버랜드에서 두 손 모아 X-Mas

소원을 빌면서 인생샷을 찍어

SNS에 올리시면 선물을 쏩니다.



저도 아내가 소원을 비는 모습을

담아 인스타그램에 올렸습니다.


필수 해시태그

#에버랜드 #크리스마스

#2020소원을말해봐



에버랜드가 낮보다 밤이 더

아름답다는 건 다 아시죠?

특히 요즘은 Christmas Wishes

기간이라 화려한 크리스마스

조명으로 더 화려합니다.



아내가 대형 오너먼트 안에서

만세샷을 찍어 달라고 하네요.

올 한해 에버랜드와 함께

건강하게 보낸 것에 감사하고

내년에도 올해만큼만 행복하게

해달라고 빌면서 말이죠.




포스즌스 가든은 레니와 라라가

크리스마스 마법을 부렸는지

매직가든으로 변했습니다.


금빛 물결과 알록달록 팝 컬러

가득한 매직가든은 환상입니다.





주토피아에 보던 친근한

동물들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매직가든으로 단체로

외출(?)을 나왔나 봅니다.



이 풍선에 우리 부부 소원을 담아

하늘로 날려버리고 싶네요.




매직가든 바닥에는 반딧불이

조명이 비추는데요, 우리 부부의

그림자 샷을 그 위에 찍어봅니다.



첫 눈 기다리시나요?

쿠치나마리오 지붕에서는

소담스런 첫눈(?)이 내리네요.

X-Mas를 앞두고 에버랜드에서

미리 첫눈을 맞은 기분입니다.



이제 야간 공연의 하이라이트!

문라이트 퍼레이드를 보기 위해

저녁 7시쯤 가든테라스 앞으로

왔습니다.




야간에는 좀 춥기 때문에 핫팩을

준비하시는 게 좋습니다.


손난로와 발난로 두 가지가 있죠.

파크 내 모든 MD샵에서 판매하고 있어요.



문라이트 퍼레이드는 언제 봐도

신나고 즐거운 공연입니다.




낮에 하는 크리스마스 페러이드처럼

중식당 차이나문 앞에서 보면

퍼레이드를 가까이 볼 수 있죠.

(가이드맵 180)



까만 어둠 속에서 반짝반짝

빛나는 LED전구차가 지나갈 때마다

손을 흔들며 즐거워 합니다.

레니와 라라가 탄 플로트카를

마지막으로 문라이트 퍼레이드가

아쉽지만, 모두 끝납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보는

매직트리는 더 화려하고 아름답죠?


오후 1시쯤에 와서 저녁 8시

폐장할 때까지 크리스마스 기분을

잔뜩 낸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아내와 함께 에버랜드에서

미리 크리스마스를 즐긴 거죠.




홀랜드 빌리지에서 열리는

크리스마스 마켓에서 북미, 유럽,

아시아 푸드 맛보시고요.



금빛으로 가득한 에버랜드에서

여러분 가족의 건강과 행복 등을

빌며 매직을 펼쳐보시기 바랍니다.

그 매직이 꼭 이뤄질 겁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