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부모님과 함께 에버랜드로 떠난 가족 여행! 효(孝) 로드 추천 팁 5

 

봄이 시작된다는입춘이 지나자마자
절기에 꼭 맞는 따뜻한 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봄을 부르는 날씨에

아빠엄마 생각이 절로 나더군요.


그리하여!!

에버랜드로 가족 여행을 다녀왔는데요~

부모님 모시고 갈 때 알아 두면 좋은 꿀팁!
“에버랜드 효(孝) 로드(road)”를 소개합니다.

 

 

효(孝) 로드 추천 팁 1.
평일 오전에 여유롭게 방문해요!

평일, 그리고 오전 시간에 갔더니
느긋하게 입장할 수 있었습니다.


아기 판다 푸바오의 첫 나들이를 맞이해
다양한 이벤트가 열리고 있는데요.

일단, 판다를 만나 포토 타임부터 찰칵!!


아빠 엄마께서 아이처럼 좋아하시던 걸요~
;)

 

 

효(孝) 로드 추천 팁 2.
레니 찬스로 판다 월드에 입장해요!
(판다 월드 위치 : 가이드 맵 215)

아기 판다라고 아이들만 좋아하나요~


男! 女! 老! 少! 누구나 보고 있으면
입꼬리가 눈썹까지 올라 갑니다.

 

 

“아빠 엄마, 여기 좀 보세요!!!”


판다 월드로 달려가는 셋을 불러서
한 번 더 찰칵!! 사진을 담아봅니다.


가족 여행은 기념사진을 잔뜩 찍어 놓고
두고두고 보는 것이 제맛!!!이니까요.

 

 

아기 판다 푸바오를 만나려면
미리미리 약속을 잡아야 한다는 사실!!


일단, 에버랜드 어플로 입장하게 되면
제일 먼저 판다 월드 예약부터 해주세요.

 

 

 “레니 찬스”를 통해 예약이 완료되면
“푸시 알림”으로 남은 시간을 알려주니까~

정해진 시간에 딱 맞춰서 입장하면 됩니다.


기다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으니 스마트하죠!

 

 

판다 월드 안으로 한 발 들어섰더니,
봄날이 먼저 와 기다리고 있었네요.


나비정원에서 팔랑팔랑~

노니는 나비를 보며
아빠 엄마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들어 봅니다.
;)

 

 

실은…

아까 깜짝 판다를 만나~~
사진 찍을 때부터 알아챘는 걸요.


아빠 엄마도 신이 나셨다는 사실을~
언제나 마음은 청춘이라는 것 또한!!
;D

 

 

반가워, 러바오! 아이바오!! 푸바오!!!

오늘은 부모님 모시고 왔다는 걸
앗! 판다 가족도 알고 있는 걸까요?


잠이 많은 바오 가족인데 오늘따라
세식구가 모두 깨어 있었어요.

짝짝짝!

 

 

마침 아빠 판다는 식사 중입니다.


영상으로 한 번 만나 보시죠~!

 

짝짝짝짝짝! 짝짝짝짝짝!

보고 있노라니 박수가 절로 나오더군요.


대나무 껍질을 톡, 까서

속에 있는 것만 
맛있게 먹는 러바오의 깔끔한 먹방입니다.

 

 

어느새 할아버지가 된 울 아빠는요~


손녀 사랑꾼 답게! 푸바오를 보자마자
금세 폴링 인 럽~

하신 모습이었어요.

푸바오 또한 공주님이니까
“손녀”라고 알려드렸답니다 하하.

 

 

얼마 전에 와서

봤을 때만 해도 나무에서
아슬아슬 떨어지려고 했던 푸바오가


이제는~ 능숙하게

나무에서 꿀잠 자는
달인의 모습(?)까지 보여주더군요!!

이것도 영상으로 담아보았어요~
잠도 오지 않는 밤에 보려고요! 히힛!

 

 

레서 판다 레시와 레몬이도
부쩍 판다 가족 못지않은 캐미스트리를~


머리부터 뿜뿜!!

발끝까지 뿜뿜!

뽐내고 있죠.


러바오 못지않게

진심인 먹방을 보여주네요.

 

 

아니, 울 엄마가 어디 가셨나~~~

했더니
아빠 판다에게

눈을 뗄 줄 모르시더군요.

러바오가 이처럼 활발하게

다니는 모습은
그동안 보지 못했는데요.

 

부모님 모시고 왔다고
팬 서비스를 확실하게 해줍니다 하하하.

 

 

에버랜드로

가족 여행을 계획했을 때부터
오직 푸바오!

 

일단 판다 월드가 1순위였어요.


판타스틱 판다 패밀리!!

바오 가족을 보며
많이 웃으시는 모습에 저도 행복했답니다.

 

 

효(孝) 로드 추천 팁 3
뿌빠타운 동물 친구들을 만나요!
(뿌빠타운 위치 : 가이드 맵 208)

엄마가 범띠라서(?)

가장 좋아하는 동물이 호랑이라고(!)

그동안 자주 말씀하셨던 아빠는
눈 앞에서 만난 호랑이와 대화도 하셨어요~


주토피아를 따라

뿌빠타운으로 향했습니다.

 

 

겨울에 만나는 동물원의 모습은
특색 있고 특별한 풍경입니다.

게다가 “카피바라 온천”은 난생 처음!!
카피바라는 물을 좋아해서

 추운 겨울을 따뜻한 물 속에서

지내는 걸 좋아한대요~

 

 

물의 온도는 37에서 40도라고 하니까
뜨끈뜨끈~ 따끈따끈~

정말 좋겠네요.


물놀이 후에는 역시

광합성이 최고죠.

볕이 있는 곳에 자리를 잡고 앉은
카피바라들이 몹시 행복해 보입니다.

 

 

따뜻한 털옷을 입은 알파카도
햇살 아래에서 한가로이 쉬고 있네요.


알파카는 낙타과의 동물로

생김새도 닮았어요.


별처럼 까만 눈이 얼마나 예쁜지 모른답니다~

 

 

또한 아빠 엄마가 눈을 떼지 못하신 것은
바로~~~

무지개 송어와 비단 잉어예요.


집에서 키우는 구피와는

비교도 안된다며
너른 수족관 앞을 한동안 떠나지 못하셨어요.

 

 

효(孝) 로드 추천 팁 4
사파리월드는 스마트 줄서기로 만나요!
(사파리월드 위치 : 가이드 맵 205)

판다 월드에서 주토피아로~
뿌빠타운에서 사파리월드로!!


아니 아니, 이제까지 울 아빠 엄마가 
이렇게 동물을

좋아하시는 줄 몰랐어요.


“동물원 1일 투어”를 이어가 봅니다.

 

 

사파리월드는 “스마트 줄서기”로만 
이용할 수 있어

미리미리 예약했어요.

아까 호랑이를 보면서 너무너무 좋아하시길래
거기서! 얼른! 어플을 켜서

줄서기를 눌렀죠.

 

대기 시간은 25분!

뿌빠타운을 구경하면서
사파리월드로 갔더니 시간이 딱 맞았습니다.

 

 

숲 속의 친구~ 아빠에게는
오늘이 바로

좋은 날! 소풍 날!!

투어 버스 안에서는 딸도 손녀도 
한 번 안 쳐다보시고는

동물들에게 아빠 미소를 보이며

푹~ 빠졌답니다.

 

 

덩달아 저도! 저도!

잠시 사진기를 내려 놓고
하이에나와 백사자, 반달가슴곰과

불곰을 봤어요.


갈기 하나 발톱 하나도

신비로운 동물의 세계입니다.


애니멀 톡을 듣다 보니

금세 끝나 아쉬웠습니다.

 

 

효(孝) 로드 추천 팁 5
따로 또 함께, 자유 시간도 필요해요!

부모님은

이제 좀 쉬셨으면… 하는데
아이는 눈썰매를 타고 싶은 눈치…더군요.


이럴 때 어느 한 쪽에만

맞추는 것 보다는
시간을 정해서 따로 다니는 것도 좋아요.

 

 

어딘가로

패키지 여행을 떠나도
“자유 시간”이 있는 법이니까요!

간식을 나눠 먹고는 쏘~ 쿨하게~
잠시 자유 여행을 하기로 했습니다.

 

 

아빠 엄마는

카니발 광장에서 신나는 공연!


스노우 프렌즈의 “런런런 공연”을 보고 나서
스노우버스터 라운지에서

쉬고 있다면서~


톡, 톡, 실시간으로 알려주셨어요~~
(카니발 광장 위치 : 가이드 맵 167)

 

 

썰매 타는 것이 좋아서

겨울이 제일 좋다는
아이와 함께! 흰 눈 사이로

썰매를 달렸습니다.


스노우버스터 눈썰매장은

“총 3코스”입니다.

혼자 타는 코스와

함께 타는 것도 있으니
다양하게 입맛대로 겨울의 맛을 즐겨보세요.
(스노우버스터 위치 : 가이드 맵 190)

 

 

스노우버스터 라운지는

썰매장 바로 앞에 있어
휴식이 필요한 부모님에게

좋은 장소였어요. 


드디어 아빠 엄마를 만났는데~

아니 글쎄! 
이렇게 예쁜 인형을 선물로

사두셨더군요!!

아이랑 함께 하나씩 받아 들고는
두 딸이 나란히 기뻐했습니다 하하.
;)

 

 

추천 팁 다섯 가지를

알려드렸는데요.


이 모든 것의 끝판왕이 될

마지막 꿀팁은?


“놀이기구의 재미도 놓치지 말 것”입니다.

유러피안 어드벤처에 있는 어트랙션은
움직임이 많지 않아

부모님도 함께!! 체험해볼 만한

놀이 시설이 많으니까요.
;D

 

 

3D안경을 쓰고 관람하는 <스페이스 투어>
마법봉으로 드래곤을 무찌르는 <레니의 마법학교>
유령을 사냥하는 사격 게임 <슈팅 고스트>까지!!

어트랙션 3개가

한 자리에~나란히 있기 때문에 
마치 코스 요리처럼

즐기기에도 참 좋습니다.

 

 

몹시 신기해 하셨던

3D 특수안경과
드래곤에게 열심히 휘두른 마법봉!!


유령을 잡기 위해

총을 쏘기도 하면서
아빠 엄마께서 어찌나 좋아하시던지요.

다 큰 어른에게도

꿈과 모험의 나라가
꼭 필요하구나, 알게 된 시간입니다.

 

 

부모님과 에버랜드 곳곳을 여행하는 동안
뿅!! 동심으로 돌아간 기분이 들었어요.


그래서 오늘은

아이 보다 아빠 엄마 사진를,
일부러 부모님 모습을

많이 찍어두었답니다.

아이처럼 좋아하는 부모님의 모습이~
아홉 살 딸내미와 자꾸만 겹쳐 보였던…

 

우리들의

행복한 가족 여행이었습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09 110 111 112 113 114 115 116 117 ··· 3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