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기판다 다이어리] 32화. 첫 생일 맞은 푸바오! 그리고 마지막 인사♥

안녕하세요~
판다아빠이자 판다할배인 강철원입니다.

 

날이 매우 더운 요즘이네요. 

 

이런 날일 수록 여러분 모두 건강 잘 챙기시고 즐거운 생각 많이 많이 하셔서 기운 내시면 좋겠습니다^^

 

저도 여름이 찾아오면 우리 바오 가족 더위에 지치지 않게 좋은 추억들 만들어주려고 여러모로 노력 중인데요.

 

드디어 어제! 푸바오 공주님의 첫 생일이 찾아와 역대급으로 공들인 생일파티가 열렸답니다.

 

푸덕이 여러분들을 모시고 함께 돌잔치를 했으면 좋았겠지만, 요즘 시국이 시국이니만큼 에버랜드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랜선으로 생중계 해드렸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함께 시청해주셔서 정말 행복했어요.

 

태어나 처음 보는 돌상에 낯설어하지는 않을까 걱정했는데, 우리 푸바오는 역시 누가 호기심쟁이 아니랄까봐 금세 적응하더라구요. 

 

돌잡이 아이템들 냄새를 맡아보며 탐색하고 싶어하길래 옆에 앉아서 하나하나 구경시켜줬더니 글쎄 자기 이름(푸바오, 행복을 주는 보물)대로 행복을 뜻하는 '워토우'를 잡았답니다!

 

할부지가 예상한대로였지요ㅎㅎ 역시 통했나봅니다.

 

오후에 진행된 Q&A 라이브에서도 푸바오가 그간 비축해둔 애교를 한껏 발산해줘서 여러분께 그 매력을 보여줄 수 있어 즐거웠네요.

 

혹시나 놓친 분들이 계시다면 아래 영상으로 확인해주세요^^

 

<1부 : 푸바오 랜선 돌잔치 현장 중계>

 

 

<2부 : 판다할배 Q&A(feat. 푸바오)>

 

라이브 때도 말씀드렸지만, 어제(7/20) 기준 푸바오의 체중은 40.6kg으로 태어났을 때 몸무게인 197g 보다 200배 이상 성장했습니다.

 

대나무도 아주 소량씩 섭취하고 있어 응가에서도 대나무 잎이 발견되고 있어요.

 

엄마가 식사를 할때 옆에서 탐색해보기도 하고 특히 저녁에 엄마가 잠들면 혼자서 대나무 먹는 연습을 많이 하고 있답니다.

 

아직 이빨이 다 자라지 않아 잘 씹지 못해서 소화가 잘 이루어지지는 않았지만 이렇게 연습하다보면 언젠가 엄마, 아빠처럼 좋아하는 대나무 취향도 생기고 아작아작 잘 씹어먹는 모습이 보이겠죠.

 

푸바오가 대나무를 먹게 되면 엄마의 젖을 먹는 양이 서서히 줄어들 거예요.

 

대신 푸바오의 대나무 먹방을 볼 수 있게 될 텐데 너무 기대되면서도 이렇게 빨리 커버리다니.. 하는 아쉬움이 드는 건 왜일까요ㅎㅎ

 

먹이의 변화 뿐 아니라 행동도 점점 엄마의 습성을 똑 닮아 어른스러워지고 있답니다.

 

엄마가 없어도 주변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거나 낯선 분위기를 감지하면 재빨리 높은 곳으로 몸을 피하고 상황을 파악한 후에 다시 내려오는 유연함을 보여요.

 

지금은 더워서 밖에 자주 나가긴 힘들지만 선선해지는 가을이 오면 다시 밖에 나가 높은 나무에도 올라가고 가을 냄새도 맡을 거예요.

 

이제는 나무에서 떨어질 일이 거의 없기 때문에 저나 아이바오나 안심하고 지켜볼 수 있겠지요.

 

아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여름에도 밖으로 나가고 싶을 푸바오를 위해 생일선물로 미끄럼틀을 만들어 선물했습니다.

 

아직 미끄럼틀을 타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새로운 나무에서 나는 냄새, 촉감이 너무 좋은지 그 위에서 쉬는 일이 많아졌어요.

 

푸바오가 쉬기에 크기도 정말 딱이지요!

 

가끔 아이바오도 그 자리가 탐나는지 푸바오와 실랑이를 하는 모습이 보이는데, 그모습 마저도 너무 사랑스러운 건 제 착각일까요^^

 

푸바오는 이렇게 서서히 성장하고 배우면서 엄마 아빠처럼 멋지고 예쁜 판다가 되어갈 거예요.

 

그동안 여러분께서 사랑과 관심으로 지켜봐주신 덕분에 저도 큰 힘을 받고 푸바오를 더 사랑해줄 수 있었답니다.

 

태어난 후 가장 많은 성장 변화를 보이는 처음 1년 동안 푸바오가 커나가는 모습을 자주 보여드리고자 연재했던 '아기판다 다이어리'는 오늘 푸바오 돌잔치 이야기를 마지막으로 마무리하려고 해요.

 

'아기판다 다이어리' 정기 연재는 마치지만 앞으로 전해드릴 소식이 있을 때는 불쑥불쑥 찾아올거고, 유튜브 영상으로도 인사드릴 예정이니까 너무 아쉬워하지 않으시면 좋겠습니다.

 

할부지의 바오가족 사랑은 계속될 거니까요!

 

여러분도 앞으로 푸바오가 엄마, 아빠처럼 대나무를 먹고, 엄마에게서 독립하여 홀로서기에 성공하는 멋진 판다가 되어가는 과정들을 함께 지켜봐 주실거죠?ㅎㅎ

 

마무리 하려니 예전 생각이 하나 둘 떠오르네요..

 

푸바오가 우렁찬 목소리로 판다월드를 뒤흔들 때 저의 마음도 뒤흔들렸답니다.

 

그때 그 시절로 잠시 함께 돌아가보실까요?

 

푸바오 태어난 날(7/20)
두번째 건강검진 하던 날(7/25)
네번째 건강검진 하던 날(8/4)
태어난 지 1달, 드디어 인형보다 커졌어요!
태어난 지 2달, 제법 판다같죠?
태어난 지 100일째, 엄마 껌딱지 푸바오 시절이네요ㅎㅎ
드디어 이름이 생겼어요! 행복을 주는 보물, 푸.바.오♥
처음 놀이방에 나왔던 날. 호기심 가득하던 눈빛을 잊을 수 없어요.
처음 밖으로 나온 날. 낯설었지만 금방 적응했던 우리 푸바오
떨어지고 또 떨어져도 계속 오르던 나무. 드디어 정복했구나!
하도 사고를 쳐서 엄마에게 끌려다니던 우리 장꾸..
이..이렇게까지 높이 올라갈 줄은 몰랐지 뭐니^^
그래도 가장 예쁠 때는 이렇게 엄마와 알콩달콩 할 때구나♥

 

이렇게 꼬물꼬물 작은 생명체가 움직이고, 숨 쉬고, 색이 변해가며 판다가 되어가는 모습을 보고 자연의 신비로움과 생명의 아름다움을 한없이 느꼈지요.

 

푸바오를 통해서 사육사로서 최고의 축복을 받았고, 키우며 힘든 일도 있었지만 삶의 열정을 물씬 느낄 수 있어 너무 좋았어요.

 

앞으로도 푸바오가 건강하게 잘 지내서 많은 분들이 푸바오를 보고 웃고, 힐링하고, 행복할 수 있다면 더 바랄게 없을 거예요.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이름의 푸바오가 지켜봐주는 모든 분들에게도, 푸바오 자신에게도 행복한 보물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저는 언제나 바오가족의 편이 되어줄 거랍니다.

 

지금까지 아기판다 다이어리를 읽고 저와 같은 마음으로 푸바오를 사랑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