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UCC스타 타우를 찾아라!

일명 김상중 백사자라 불리는 '타우' 


아쉽게도 얼마 전 이벤트는 종료되었지만, 그가 외쳤던 "노는 것이 힘" 연설은 아직도 많은 이들에게 경종을 울렸다.

 

그렇다면 과연 그는 에버랜드 로스트밸리에 실존하는 것일까?! 있다면 어디에 있는 것일까?

 

그것이 알고 싶었다.


최근 페이스북으로 함께 교류하던 동네 엄마들이 한꺼번에 빵 터지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바로 에버랜드 로스트밸리의 마스코트 타우의 영상 때문이었죠. 


에버랜드에서 공유하는 영상이니 그냥 가볍게 동물의 행동들을 촬영한 거겠지 하고 보았다가 느닷없는 자기 반성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라는 김상중 특유의 말투가 매력적인 타우를 직접 찾아가 보기로 했습니다. 백사자 타우는 정말 에버랜드 로스트밸리에 있을까요? 온 가족이 설레는 발걸음으로 출발했습니다.



타우) 저 김상중 아닙니다. (목소리 김상중)

      로스트밸리 백사자 타웁니다.

      전 오늘부로…말문을 열기로 했습니다.

      바로 이런 현실 때문입니다.

 

엄마) 사자다, 사자야! 사자가 영어로 뭐야?

      아…니~기억 안 나? 영어로 뭐야? 제발, 정신 좀 차려!

      치타가 영어로 뭐냐고?

 

타우) 여기 영어 배우러 왔습니까?

      자신감! 상상력! 용기!는 어떻게 만들어지는 건지 제가 꼭 보여드리겠습니다.


타우) 열심히 놀아야 성공하는 세상, 노는 것이 힘이란 말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치타는 치타 아닙니까? 오늘은 여기까지.

 

뜨끔했네요! 에버랜드도 놀이와 결부된 교육 프로그램을 하면 정말 좋겠다 생각하던 이 어리석은 엄마가 정신이 번쩍 들었습니다. 그 동안 체험학습이라는 이름 아래 저도 모르게 아이를 괴롭힌 건 아닌지 걱정이 되네요. 


그렇죠, 마음껏 놀면서 커갈 장소가 아이들에겐 꼭 필요하죠. 자신감, 상상력, 용기라는 중요함에 대해 한 번 더 일깨워준 타우가 정말 고마웠고 직접 타우를 만나고 싶어 로스트밸리를 향해 나섰습니다.

 

> 기다리는 줄이 길어도, 즐거움도 길어요!!



드디어 입구에 도착! 로스트밸리 안쪽으로 이동합니다. 여기서부터도 이동거리가 꽤 있지만, 로스트 밸리 대기동선엔 다양한 즐거움이 가득합니다!



먼저 '스윙고'라는 즐길거리를 소개해드릴까 해요. 스윙고 앱을 설치하고 휴대폰을 휙휙 흔들면 응모 끝~ 


스윙고 게임으로 기프트샵 할인 쿠폰 안 챙겼으면 어쩔 뻔 했을까요? 로스트 밸리 큐패스에 귀여운 인형까지 경품으로 뙇!! 또 대형스크린으로 전해지는 로스트밸리 동물들의 상황과 정보, 에버랜드 곳곳을 소개하는 영상들을 보는 재미도 쏠쏠했답니다.


디지털과 대자연의 만남이라고나 할까요? ^^



입구에 들어서자 마자 길게 나있는 다람쥐 전용 도로를 통해 숲을 내달리는 다람쥐들. 곳곳에서 볼 수 있는 관학, 스컹크, 토끼 등등. 신기한 볼거리들이 또 하나의 코스가 되고 있습니다. 지칠 새 없이 중간에 간식도 사먹을 수 있게 되어 있고, 가족 사진도 찍을 수 있답니다.


특히나 만져보면서 익힐 수 있는 다양한 동물들에 대한 정보가 ‘노는 게 힘!’ 로스트밸리만의 장점을 잘 살려 어른과 아이들에게 좋은 교육을 시켜주고 있네요.

 


> 두근두근 수륙양용차! 모험이 시작돼요!!



현재 로스트밸리에는 29종의 150여 마리 동물들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흰오릭스, 바바리양, 쌍봉낙타, 코끼리, 얼룩말, 일런드, 세이블 엔틸롭 등 다양한 동물 세계가 펼쳐집니다. 로스트밸리의 동물들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에버랜드 앱을 다운받아 동식물백과를 이용해 보세요.


저희가 처음 만난 동물은 쌍봉낙타예요. 가이드 누나가 무슨 낙타라고요? 묻는 소리에, 정말 차 안이 떠나가라 아이들이 쌍봉낙타라고 외쳐댔어요. 이름이 재미있어서인지 저희 아이도 집에 와서 사진 보자마자 쌍봉낙타는 확실히 기억하네요.ㅋㅋ



7개의 단어를 말할 수 있다는 코끼리, ‘코식이’를 만나러 고대신전 코스에 들어섭니다. 와~ 드디어물로 쑤욱 들어가네요. 코식아, 내게도 얼굴보고 ‘쪼아~’ 해줘!



그레이트 사바나를 한가로이 거니는 얼룩말, 기린, 세이블엔틸롭 친구들... 정말 평화로워 보입니다.



"어~ 어어?!"

완전 당황했습니다. 저 멀리서 다가와 말 그대로 '코 앞'까지 다가 온 기린 한 녀석. 카메라가 신기한지 다가와 화면을 가려버리는 이 센스란! 다른 자리로 이동하는 걸 보고서야 안도의 한숨이 나오더라고요. 최고였어요! 기린이 물러선 후 우리 모자, 한 번 만져볼 걸 그랬네 라고 아쉬워했습니다. 물론, 무서워서 절대 그런 일 없을 엄마와 아들이지요.


 

그래서 타우는 찾았냐고요? ㅋㅋ 저 멀리 잠들어 있는 백사자 타우의 후손들을 만나고 왔어요! 타우야, 반가워! 타우는 동물 세계를 공격한 인간들에 맞서다 죽은 백사자였고 다시 살아나 불의 사자가 된 로스트밸리의 상징이라고 하네요. 불의 동굴에는 타우의 전설이 그대로 남아있어요. 전설의 동물이니, 동영상에서처럼 어느 날 말을 할 수도 있겠단 재미있는 생각이 들었어요.


백사자를 선천적으로 멜라닌 색소가 결핍된 돌연변이 알비노로 알고 있으신 분들도 많은데, 오해라고 합니다. 아프리카의 팀바바티(Timbavati) 지역에 살고 있던 사자들로, 눈, 코, 귀 뒤, 발 등에서는 검은 색을 볼 수 있다고 해요.

 

로스트밸리를 사랑하게 된 마음만큼 하루 종일 타우의 보호를 받은 느낌이 드네요. 여러분도 로스트밸리의 백사자 타우를 직접 만나러 오실 거죠?^^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코코코 2014.06.18 10:11 ADDR 수정/삭제 답글

    네 갈게요!!!^^

    • 토모 2014.06.19 17:08 수정/삭제

      함께 해요 ^^* 타우으리~~

1 ··· 1450 1451 1452 1453 1454 1455 1456 1457 1458 ···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