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온라인 동물원

[아기사자 다이어리] #5.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고♪

'아기사자 다이어리'에서는 에버랜드 동물원 사육사가 직접 작성한 아기 사자(10월2일생)의 성장 일기를 소개합니다. 아기 사자가 멋진 어른 사자로 성장하는 그 날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



11월 20일. 목요일



 몸무게 :  2,160g

  특이사항 :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고♩


그랬다.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이 녀석도 결국은 동물의 왕 사자였다.

이빨! 맹수의 상징인 날카로운 이빨이 자라나기 시작하자 '애기'의 활동량은 어마어마해졌다. 


물론 '애기'와 함께 덩달아 이 엄마 사육사의 활동량 또한 급증했다. 휴우...


함께 잘 놀던 인형은 어느새 물어뜯기 좋은 연습용 사냥감에 불과해졌고, 오르락내리락 재미있어 하던 나무 등걸도 자라나는 이빨 덕에 간지러운 곳을 긁고 또 긁어 성한 곳이 없어졌다.



궁금한 것은 또 어찌나 그렇게 많아 졌는지, 모빌 형태로 천장으로부터 팽이 모양 장난감을 만들어 매달아 줬더니 하루 종일 이리 건드리고 저리 건드리고 난리다.



 

이제 조금 쉬는가 싶더니만 어느새 자기 몸보다 큰 당근 인형과 레슬링 한 판 ^^;;;

 


그야말로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고♬


자라나는 이빨의 길이만큼, 호기심만큼, 활동량만큼 이 녀석이 어른으로 성장하는 것이 눈에 보여 뿌듯하고 자랑스럽다.


혼자서도 잘 노는가 싶어 "애기야, 내일 또 만나자~"


라고 작별 인사를 하려는 순간...!

 


 

"엄마, 어디 가요~ 가지마 가지마"


에휴~ 살인 애교에 오늘도 졌다. 조금 더 놀아주고 가야지^^



잠깐, 사육사의 한마디!


 야생에서 다 자란 '어른 사자'는 8cm에 달하는 긴 송곳니를 지니고 있어요. 먹잇감을 발견하면 강한 다리로 대상을 발로 때려 눕히기도 하고, 목을 누르거나 입으로 사냥감의 입과 코를 막아 질식시켜서 사냥하곤 하지요. 이렇게 강한 동물의 왕이 되기 위해 우리 '애기'가 갈 길은 아직 멀어 보이지만, 많아진 활동량과 함께 서서히 맹수의 본능이 살아나는 것 같네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이명주 2015.04.29 12:13 ADDR 수정/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제가 님을 처음으로 티스토리에 들리게 되어
    정말로 영광입니다
    저는 고등학교때 엄마가 돌아 가셔서 안계세요
    님을 부모님 살아 계신때 잘해 드리세요 죽고나면 아무리 후회 하다해도 소용을 없습니까 저야 엄마가 없습니까 그럼지만 님을 엄마가 있잖아요 님을 자식을 있잖아요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