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날씨 좋은 3월, 엄마와 에버랜드 동물원 데이트를~

추운 겨울이 지나고 어느새 봄이 이만치 성큼 다가왔네요.

저는 맑고 화창한 3월의 어느 날 엄마랑 즐거운 에버랜드 데이트를 하고 왔답니다~


 

어라! 나도 BC카드 있는데! 


카드를 갖고만 있어도 에버랜드 1만원!!!! 3월 31일까지 우대해 준다고 하니 날씨 좋은 3월에 에버랜드에서 할인 꼭 받아보세요~


그렇게 뜻밖의 할인에 신이 나서 들어간 에버랜드는...♥



 

이 날 날씨가 정말 최고로 좋았어요. 바람은 살짝 불긴 했지만 햇살이 따뜻해서 모두들 가볍게 입고 나들이 하시더군요~


 

주토피아의 포니~ 17살의 '으르신' 이라고 했던 것 같아요(?) 따사로운 햇살에 반쯤 눈을 감고 있던 친구 아니 어르신...ㅋㅋ


 

손재주가 많은 코아티~ 부지런히 땅을 파고 있네요


 

누구의 발자국일까 따라가보면~


 

낮잠을 자고 있는 수리부엉이가 있네요

밤이 되면 사냥을 워낙 잘해서 밤의 사냥꾼이라고도 불린다고 하네요 ㄷㄷ 


 

이번엔 또 누구의 발자국일까요? 


 

서로 의지하듯 딱 달라붙어 있었던 황금원숭이~ 꼬옥 껴안고 있는 모습이 정말 귀엽네요




 

백만 분의 일 확률로 태어난다는 신비의 동물인 백호~ 누워있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요. 해탈에 이른듯한 저 궁극의 표정 ㅋㅋ


 

엄마가 날씨가 워낙 좋으니 동물들이 다 곯아떨어져 있다며 ㅋㅋ

좀 일어나봐!! 라고 외쳐보지만 이들에게 점심 나절 춘곤증은 이겨낼 수 없는 불가항력이었더랬지요...ㅎㅎ


 

오랜만에 엄마랑 단 둘이 데이트 정말 즐거웠답니다~


여러분도 가족, 친구 그리고 연인과 함께 에버랜드 나들이 겸 동물도 구경해보세요~


에버랜드 SNS나 홈페이지를 매의 눈으로 살피다 보면 나에게 딱 맞는 스페셜한 할인 프로모션도 찾으실 수 있으니 이것이야 말로  일석 삼조!!^^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870 1871 1872 1873 1874 1875 1876 1877 1878 ··· 2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