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초대형 복합 워터 슬라이드 메가 스톰 살펴 보기

캐리비안 베이 새롭게 선보이는 초대형 복합 워터 슬라이드 메가 스톰 (Mega Storm) 살펴 보기!


요즘 뜨거운 날씨가 연속 되고 있는데 물 속을 풍덩 빠져 보고 싶은 생각이 마구마구 듭니다. 

아직 바다여행 떠나기엔 이른 감이 있지만, 잠깐이나마 더위를 식히기 위해서 캐비로 고고씽!!

  



평일이라서 그런지 상당히 한적한 입구 모습 입니다.

 


저는 기다림 없이 베이코인 구매 했지만, 성수기 시즌에는 스마트 예약을 통해 충전 & 환불 되는 

베이코인 구매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이용 하실 수 있으니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수온은 28도 실외 파도풀은 5시까지 오픈 한다고 합니다.

평일이라서 실외 파도풀에 사람들이 많이 없어서 놀기는 아주 상당히 좋습니다.

 



물도 깨끗하고, 잠깐 물놀이 빠져 봅니다 ㅎ

잠깐의 물놀이 끝내고, 요즘 핫 이슈인 메가 스톰 (Mega Storm) 구경 하러 떠나 봅니다.

 

 

메가 스톰 (Mega Storm)은 강력한 폭풍(Storm)이 캐리비안 베이를 덮쳤다는 테마로 기상관측소 형식으로 만들어진 지상 37미터 높이의 탑승장에서 원형 튜브에 앉아 355미터 길이의 슬라이드를 상하좌우로 회전하며 3번의 급 하강과 급상승을 경험할 수 있으며, 마지막에는 지름 18미터의 대형 깔때기 모양 토네이도로 곤두박질치며 좌우로 3번 왕복하는 스릴을 맛볼 수 있다고 합니다.



빨리 메가 스톰 (Mega Storm) 만나 보고 싶어서 서둘러 이동 했는데, 직접 눈 앞에 보니 웅장한 느낌이 ......

 


메가 스톰 (Mega Storm) 직접 타고 싶었지만, 시험 운행이 오후 1시까지라서 아쉬움이 있지만, 직원들의 양해를 구해 메가 스톰 (Mega Storm) 놀이기구 시설 살펴 보기 위해서 올라 갔습니다.

  


메가 스톰 (Mega Storm) 탑승 하기 위해서 올라 가시다 보면 이용 자세 방법은 표시판에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튜브 내 지정된 좌석에 앉아 손잡이를 잡아 주세요. 상체를 세우고 두발을 가지런히 모아 주세요. 손잡이를 꼭 잡고 이용해주세요.  라고 적혀있네요^^


명심 또 명심!

 

 


추가적으로 안전을 위해서 떨어질 수 있는 소지품은 입구 쪽에 위치한 보관함에 두는 것이 좋습니다.


메가 스톰 (Mega Storm) 원형 튜브 지름 2.7미터 크기, 튜브 무게만 200kg 정도!

탑승 인원은 현장에서 물어보니 튜브 하나에 3~4인 정도가 타면 딱 즐기기 좋다고 하더라구요!!



메가 스톰 (Mega Storm) 정식 오픈 하면 많은 분들이 놀이기구 타기 위해서 대기 하실 텐데 높은 지대 있어서 캐비 멋진 풍경 감상 가능 합니다. 저 멀리 실내 유수풀이 있는 아쿠아틱 센터 모습이 보입니다.

 


점점 위로 올라 가보면 메가 스톰 (Mega Storm) 가장 큰 특징 이라고 할 수 있는 지름 18미터의 대형 깔때기 모양 토네이도 보입니다.

 



열심히 올라 가니, 메가 스톰 (Mega Storm) 탑승 위치에 도착 하였습니다.

눈앞에 튜브가 있는데 타고 내려 가고 싶은 생각이 마구마구 듭니다.




지상 37미터 높이 위치한 메가 스톰 (Mega Storm) 탑승 위치에서 바라 본 풍경 입니다.

워터봅슬레이 / 아쿠아루프 모습이 보이는데 상당히 작게 보입니다.

 


메가 스톰 (Mega Storm)은 355미터 길이의 슬라이드를 상하좌우로 회전하며 3번의 급 하강과 급상승을 경험할 수 코스 인데, 위에 직접 보니 무시무시 합니다.

 


보다 가까이서 메가 스톰 (Mega Storm) 급 하강과 급상승 코스 살펴 보겠습니다.


 


아마 이곳은 안전요원들이 대기 하시는 공간인 듯싶은데 직접 눈 앞에서 메가 스톰 (Mega Storm) 슬라이드 보고 있으니 웅장 하면서도 엄청난 스릴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 됩니다.

 


사실 튜브 밖으로는 멋진 캐비 모습을 볼 수 있지만, 대부분은 이런 풍경 보다는 내 정신 줄 잡기 바쁠 듯싶습니다

 



메가 스톰 (Mega Storm) 슬라이더 길이는 355미터 인데, 도착까지는 55-60초 걸릴 예정 이라고 합니다. 아마도 정신 줄 잡기 전에 도착 할 듯싶습니다.


이번에는 못 탔지만, 다음에 캐비 방문 하면 바로 첫 번째로 탑승 해봐야겠습니다.

 

 

다시 실외 파도풀 와보니, 파도 올라 나온다는 뱃고동 소리 살짝 흥분이 됩니다.


파도 넘어 오는 장면 동영상으로 찍어 봤습니다. 한번 감상 해보시기 바랍니다.







주말이나 성수기 시즌에 오면 아무래도 놀이기구나 사람들이 많은데, 평일이라서 그런지 한적하게 물놀이 즐길 수 있어서 상당히 좋았습니다.


7월 3일까지 중/고/대학생은 최대 50% 할인된 가격인 2만5천원에 캐비 이용 가능 하며,


에버랜드 SNS or 홈페이지에 게시된 쿠폰과 함께 학생증을 매표소에 제시하시거나, 에버랜드 스마트 예약 시스템을 통해 학생 할인 이용 시 인기 간식인 츄러스까지 추가 증정 한다고 하니 꼭 정보 확인 하고 캐리비안 베이 방문 하시기 바랍니다.

 

 

캐비에서 놀고 이제 집으로 떠납니다.


너무 잘 놀아서 담 날 온몸이 쑤실 거라 생각 되지만, 잠깐이나마 물놀이 하면서 무더위 날릴 듯싶습니다. ^^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170 1171 1172 1173 1174 1175 1176 1177 1178 ··· 1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