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빈폴 아웃도어와 함께하는 캠핑의 낭만, 에버랜드 캠프닉빌리지



■ 에버랜드에서 캠핑을 즐길 수 있다? 없다?


 정답은 “있다” 입니다. 에버랜드에서는 지난 5월 9일부터 빈폴아웃도어 캠프닉 빌리지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캠프닉’이란 용어를 처음 들어 익숙하지 않은 분들도 있을텐데요. ‘캠프닉’이란, ‘캠핑’과 ‘피크닉’을 결합한 단어로 간소화된 캠핑을 의미하는 신조어입니다. 에버랜드 캠프닉 빌리지에서는 1동 예약 시, 텐트를 비롯한 테이블, 의자 등이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게다가 요즘 같은 날씨에 딱 어울리는 치맥세트도 함께 제공되므로, 아무 짐 없이 편하게 몸만 오시면 됩니다!



■ 캠프닉 빌리지 예약 방법은?


 캠프닉 빌리지는 에버랜드의 간편한 예약 시스템인 ‘스마트 예약’ 시스템을 통해 예약하실 수 있습니다. (https://reservation.everland.com) 스마트 예약 시스템에 접속하셔서, 방문 예정 날짜를 클릭하시고, ‘빈폴아웃도어 캠프닉 빌리지’를 예약하시면 됩니다. 치맥세트가 포함된 캠프닉 빌리지 이용권의 가격은 평일은 1동 5만원, 주말/공휴일은 1동 7만원으로 합리적입니다. 가족 방문객이라면, 자유이용권과 Q-PASS도 함께 포함된 ‘캠프닉 빌리지 가족 패키지’를 이용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에버랜드에 도착했다면, 캠프닉 빌리지로 고고씽~


 예매까지 무사히 마치신 후, 에버랜드에 오셨다면 이제 캠프닉 빌리지로 가 봅시다! 캠프닉 빌리지는 T익스프레스 맞은 편에 있는 ‘융프라우 야외 캠핑장’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T익스프레스만 보시고 찾아오신다면, 쉽게 찾으실 수 있습니다. 아! 그 전에 T익스프레스 옆에 위치한 ‘알프스 쿠체’에 방문하셔서 출입 목걸이를 수령하셔야 하며, 이 때 치맥세트를 언제 드실 지 결정하실 수 있습니다. 


현재 에버랜드 캠프닉 빌리지는 총 30동을 운영 중에 있으며, 1동당 최대 4인이 이용 가능합니다. 앞서 말씀 드렸듯이 캠프닉 1동에는 텐트를 포함하여 테이블, 의자, 매트 세트 그리고 치맥 세트를 모두 포함하고 있습니다. 혹시 예약을 하지 못하고 오셨더라도 당일에 이 곳에 오셔서 재실 현황을 확인하시고 남은 자리를 예약하실 수 있습니다. 연간회원 및 발레파킹 이용 손님이라면 평일에 한해 현장구매 20% 우대를 해 준다고 하니, 꼭 한 번 확인해 보시길 바랍니다!




■ 캠프닉 빌리지 종합안내소에서는?


 입장하신 후, 우측을 보시면 이렇게 캠프닉 빌리지 종합 안내소가 위치하고 있는데요. 이 곳에서는 현재 재실 현황을 볼 수 있고, 휴대폰 충전 서비스 등 캠프닉 빌리지 이용 손님들을 위한 전반적인 안내를 해 주고 있습니다. 멋지고, 아름다운 캐스트 분들이 캠프닉 빌리지를 이용하는 손님들을 위해 항시 대기하고 있으니, 언제든 궁금하신 사항이나 필요하신 것이 있다면 들러 주세요. ^^ (갑작스런 촬영 요청에도 흔쾌히 응해주신 훈남, 훈녀 캐스트 두 분 감사합니다!)


 

그럼 이제 배정받은 텐트로 이동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른쪽 길을 따라 경사로를 올라가시면 이렇게 입구 표지판이 나오고요. 각각의 층마다 호수와 위치가 적혀있으니 참고하셔서 배정받은 텐트로 이동하시면 되겠습니다!


 

이렇게 텐트에 도착하시면 텐트를 비롯해 텐트 앞 그늘막 아래 설치되어 있는 테이블과 의자가 보입니다. 이 날 날씨가 참 더웠는데 그늘막 아래 있으니 바람도 선선하게 불어 시원하더군요!


 

테이블 위에는 이렇게 이용 안내가 상세하게 적혀있었습니다. 종합안내소 연락처도 있으니, 궁금하신 것이 있다면 굳이 밑으로 내려가지 않고 전화로 물어보실 수 있습니다. 캠프닉 빌리지의 경우 취사를 비롯한 화기 이용과 흡연이 모두 금지되어 있으니 이용에 참고해주세요. 화장실의 경우에는 티익스프레스 옆의 화장실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동생이 짐을 풀자마자 신이 나서 텐트 안에 들어가 이용 안내를 읽고 있습니다. 빈폴 아웃도어 텐트는 사방이 뚫려 있고, 모기장도 모두 설치되어 있어서 좋은 것 같더라고요. 바닥에는 매트가 푹신하게 깔려 있어서 누워있어도 결리지 않고 정말 편했습니다. 


 

잠시 후 치맥세트를 받아와 테이블에 차려놓고 잠시 셀카타임~ 텐트에 앉아 바깥을 바라보면 이렇게 T익스프레스에 훤히 잘 보였어요. 텐트에 앉아 T익스프레스를 타는 사람들의 즐거운 비명소리를 듣는 재미도 있더라고요.


 

이제 신나는 치맥타임~ 간단하게 싸온 떡과 과일이 있어서 그런지 더욱 더 푸짐한 식사였습니다. 에버랜드에서 텐트에 앉아 치맥을 즐길 수 있다니! 이거 정말 꿈이 아닌가 싶더라고요. 




 





 캠프닉 빌리지에서 맛있는 치맥도 먹고 배도 불렀겠다. 에버랜드에서 신나게 놀았습니다~ 사파리와 로스트밸리도 타고, 포시즌스 가든에서 예쁜 사진도 많이 찍었어요~ 거의 20년 만에 에버랜드에 오신 큰이모는 달라진 에버랜드의 모습에 정말 많이 놀라셨어요! 

 

특히 로즈가든에서 전시하고 있는 사진전을 보시고는 20년 전에 왔었던 에버랜드가 기억나신다면서, 옛 추억에 푹 빠진 모습이셨어요~ 

 

 장미원에서 어머니와 큰이모가 함께 추억에 남을 사진도 한 장 찍고 다시 캠프닉 빌리지로 돌아왔습니다~

 



■ 캠프닉 빌리지를 200% 활용하는 그녀들의 모습 대공개!!!


 신나게 돌아다니다 보니 금새 체력이 떨어진 우리 어머니들! 하지만 캠프닉 빌리지가 있기 때문에 걱정 없습니다. 잠시 누워 쉬며, 체력을 보충할 수 있기 때문이죠~ 옆 동의 가족들은 아주 깊이... 숙면에 든 소리가 들릴 정도로~ ㅎㅎㅎ 너무 편해 집 같은 캠프닉 빌리지!! ㅋㅋㅋ

 


■ 노을이 지는 캠프닉 빌리지의 모습


 한참을 쉬다 보니, 에버랜드 캠프닉 빌리지에도 노을이 집니다. 에버랜드에 그 동안 수 없이 많이 왔지만, 이렇게 텐트에서 편하게 에버랜드의 노을 지는 모습을 본 건 처음인 것 같네요~ 너무 낭만적이었어요! 여러분들도 캠프닉 빌리지에 오셔서 노을 지는 에버랜드의 모습을 가슴에 담고 가시면 어떨까요?! 캠프닉 빌리지는 8월 23일까지 운영됩니다! 서두르세요~ ^^*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219 2220 2221 2222 2223 2224 2225 2226 2227 ··· 3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