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캐나다 손님들과 함께 '프라이드 인 코리아'

캐나다에서 손님들이 찾아왔어요. 사실은 9년만에 한국을 방문한 저의 사촌동생들입니다! 부모님과 함께 캐나다에서 생활하다가 여행을 위해 한국을 다시 찾았어요. 동생들이 가장 그리워하던 것은 한국 음식도, 한국의 건축물들도 아닌 '에버랜드'였답니다. 어렸을 때 탔던 피터팬, 나는 코끼리, 신나게 뛰어 놀았던 분수, 문라이트 퍼레이드를 기억하고 있더라구요.

 

그래서! 에버랜드의 추억이 깃든 장소들과 새롭게 바뀐 모습들을 하루동안 밀착~ 소개해 주었습니다.

 

 

 

 

 “I remember those green boats.”
아마존 익스프레스가 어렸을 때 당시 탈 수 있었던 가장 스릴 넘치고 재밌는 놀이기구였대요. 지금도 언제 튈지 모르는 물 때문에 스릴 넘치기는 마찬가지!



 

이제는 다 커서 T 익스프레스도 몇 번이나 탈 수 있어요. 집에 와서도 T 익스프레스 또 타고 싶다고 하네요^^ 나무로 만든 것도 신기했고, 자신들이 탔던 롤러코스터 중에 제일 무섭다는 후기! 캐나다에는 이렇게 큰 놀이기구가 없다는데요, 그래서 어트랙션을 즐기는 동생들에게는 에버랜드가 완벽한 환상의 나라가 되었답니다.

 

 

 

 


“It felt like a whole different world. Getting to see the animals so up close on a bus that could turn into a boat was very exciting.”
에버랜드의 여러 동물 체험도 인상깊었다고 합니다. 동물들을 눈앞에서 볼 수 있는 사파리 월드, 버스가 보트로 변하는 로스트 밸리는 동물을 좋아하는 동생들이 넋을 놓고 즐기더라구요. 기린, 코뿔소, 사자 같은 동물들을 바로 눈앞에서 생생하게 볼 수 있으니 정말 신기해했어요.

 



호러메이즈도 같이 했는데 정말 정말 무섭고 신기했다고 해요. 중도포기 안하고 끝까지 나온 사실에 행복해하는 모습이네요ㅋㅋ(절대 안에서는 저렇게 웃지 못했습니다ㄷㄷ)


 

그리고 찾은 곳은... 얼마 전에 새로 생긴 디지털 역사 체험관인 ‘프라이드 인 코리아’! 아메리칸 어드벤처의 키즈커버리 2층에 자리잡고 있었는데, 특히 더운 요즘 에버랜드에서 즐기기 딱 좋은 곳이었어요.


 

더위를 피해 즐거워하던 우리... 여유롭게 둘러보며 체험해보니 한국사를 잘 모르는 외국인도, 어린이들도 쉽고 재밌게 역사에 접근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더라구요. 외국생활이 길었던 저희 동생들도 신기해하고 재밌어했어요.



 

‘프라이드 인 코리아’에서는 이순신 장군의 병사가 되어 일본군과 싸울 수 있고,

 

 

 

과거를 봐서 장원급제 할 수도 있고,

 

 

 

기어VR로 독도에 갈 수도 있고,

 

 

 

4D영상관에서 액션 가득한 우리 민족과 활의 역사를 즐길 수도 있었어요. 모든 설명들에 영어 설명이 함께 되어 있었고, 4D영상도 영어자막이 함께 나와 외국인들도 접하기 좋았답니다.

 

 

 

 


동생은 "한국의 역사에 대해서 잘 몰라서 이해하기 힘들 것이라 생각했지만, 모든 프로그램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것들이어서 한국어를 하지 않는 외국인들이나 어린이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었고, 역사에 대해 더욱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오랜만에 한국을 찾은 동생들에게 자랑스러운 우리의 역사를 보여주게 되어 뿌듯했지요! 역사를 공부하는 학생들이나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오면 더욱 유익할 것 같아요. 저도 잊고 있었던 과거사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보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아요.

 

뭔가 채운듯한 뿌듯함을 안고 다시 환상의 나라 에버랜드로 나왔습니다.

 

 

썸머 스플래쉬 퍼레이드를 보면서 엄청난 물을 맞아서 놀란 캐나다 동생들~ㅋㅋㅋ "정말 더웠는데 물 맞아서 너무 좋다, 어떻게 이렇게 많은 물이 나오는 건지 신기하다"고 합니다.

 


 

 

“All the dancers and parade floats looked very unique and fun, and the fireworks were very pretty. They were the best part of the day in my mind. ”

에버랜드에서의 하루를 마무리하는 밤. 문라이트 퍼레이드와 박칼린의 주크박스의 음악과 빛에 흠뻑 젖어 신나 하는 모습에 저까지 푹 빠져 즐기게 되더라구요. 저희는 미리 예약해 둔 쿠치나 마리오에서 저녁 식사를 하며 공연을 봤어요. 음식도 정말 맛있어했고 가장 완벽하게 즐길 수 있는 명당이니 그 감동이 더 컸겠죠? 하루를 마무리하는 피날레로 완벽했다고 아주 만족스러워 했어요.

 

 

 

 

 

 

 

 

9년만에 다시 찾은 에버랜드에서 어린 시절의 추억과 새로이 발전한 모습들을 만날 수 있어서 한국에서 즐긴 것 중 가장 인상 깊었다는 저희 동생들. 외국에서 오랜 시간 지내며 한국과 멀어졌던 마음이 다시 가까워 진 것 같아 저도 기분이 좋았어요. 대부분의 안내서와 표지판들이 영어로도 쓰여있어서 외국인들끼리만 와도 될 정도로 편했다고 해요. 앞으로 더욱 글로벌하게 성장할 에버랜드! 더욱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아름다운 추억 만들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242 1243 1244 1245 1246 1247 1248 1249 1250 ···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