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심약자 클릭금지※ 에버랜드 좀비 목격담

 

 

 

■ 9월의 저녁공기가 유독 스산하게 느껴지는 어느 날 밤…


제가 에버랜드에 방문한 날은 평일이었습니다. 평일이라 그런지 사람도 별로 보이지 않았고,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괜히 뭔가 더 으스스한 느낌이었습니다.

 

 

 


■ "워킹데드 스퀘어"에 온 걸 환영하네~”


깜짝이야… 입구부터 해골아저씨가 음흉한 미소를 지으면서 저를 반겨주더라고요… 뒤에는 시퍼런 낫 2개까지 장착 완료하신 디테일한 모습을 보며 사진도 찍고 즐겁게 즐기고 있었습니다.

 

 


주변을 구경하다보니 워킹데드 스퀘어에는 으스스한 음악이 흘러나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시뻘건 조명에 으스스한 음악까지 들으니 괜히 등골이 오싹해지는 기분이 나더라고요. (오~ 에버랜드~ 좀 꾸며놨는데?)

 

 


■ 갑자기 들려오는 비명소리! 무슨 일이지?!


워킹데드 스퀘어 안 쪽으로 조금 더 들어오자, 여기저기서 비명소리가 들립니다.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요? 마음을 가다듬고 안 쪽으로 조금 더 걸어들어오는데… 어?... 여기저기 걸음이 조금 이상한 사람들이 몇 명 보이고, 몇몇 사람들은 도망다니기에 바쁘네요... 뭐지… 무섭다…


[여기서 발걸음을 돌리시겠습니까? Y/N]


[N. 조금 두렵지만, 용기를 내어 안으로 더 들어가보기로 한다.]

 

 


[응? 이 경찰아저씨는 여기에서 뭐하고 계시는거죠? 저기 아저씨..]

 

 

 


[헙…;;;; (조용히 발걸음을 돌려, 뒤를 돌아본다)]

 

 


[부왁ㄴㅇㄴㄹㅇ히ㅏㄴ;ㄹ히!;;;;;;;;;;;;;;;;;;;;;;;;;;;;;;;;;;]  ※ 정말 놀라서 사진 찍다가 흔들림

 


여기저기 정말 좀비들이 가득한 워킹데드 스퀘어였습니다… 좀 가만히 계시면 좋을 텐데, 슬금슬금 걸어 다니시다가 갑자기 막 움직이시고 이러니까 맘 편히 돌아다닐 수가 없더라고요… 그리고 분장이 너무 리얼했어요… T^T

 

 


개인적으로 가장 놀랐던 좀비…;;; 있는 그대로 올리면 너무 혐오스러울까봐 모자이크처리 했습니다;;; 트레이 위에 올려진 것(?)분(?);;;의 정체는 직접 확인해보시길… 저저… 누나 그거 드시거나 저희 주려고 놓아둔 건 아니죠? ㅎㅎㅎ;;;;;;;

 

 


■ 진짜 공포는 지금부터!


하지만, 워킹데드 스퀘어에서 마주친 좀비들은 예고편에 불과하다는 사실… 사진에 보이시는 이 호러메이즈가 진짜 공포를 선사해준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막 스릴있는 어트랙션은 하나도 안 무서워하고 즐기는 편인데, 이런 호러컨텐츠의 관람물(게다가 호러메이즈는 walk-through attractions)은 질색팔색한답니다… 공포영화는 그럭저럭 잘 보는데, 상상력이 풍부해서(응?) 그런지 이렇게 제가 체험하는 건…;; 그런 제가 작년에 친구들에게 떠밀려서 호러메이즈1에 들어갔다가 충격 먹고 그 이후로 못 들어가고 있어요 ㅎㅎㅎㅎㅎㅎㅎㅎ;;;; 호러메이즈2는 나름 즐길만 했는데 말이죠. (너무 리얼하게 무서운 게 싫으시다면 호러메이즈2를 추천!)
 

 


아무튼 저의 에버랜드 좀비 목격담은 여기까지입니다. 여러분들도 TV로만 보던 좀비들을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고 싶으시다면, 용기내어 워킹데드 스퀘어에 방문해 보시길… 그리고 더 강심장인 분들은 호러메이즈까지 체험하고 오신다면, 아직 남아있던 늦더위가 아주 그냥 제대로 놀래서 싹 (도망)가시지 않을까 싶네요! ^^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323 2324 2325 2326 2327 2328 2329 2330 2331 ··· 3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