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온라인 동물원

에버랜드 아기치타 다이어리 5편 - 인사이드아웃

'아기치타 삼둥이 다이어리'에서는 에버랜드 동물원 사육사가 직접 작성한 아기 치타(2015년 6월생)의 성장 일기를 소개합니다. 아기 치타들이 멋진 맹수로 성장하는 그 날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삼둥이의 호기심]


세상 모든 게 신기하고 호기심이 마구마구 생겨나는 이 시기. 어떤 놀이를 하면 좋아할까 고민하다가 장난감 공을 하나 마련해서 삼둥이에게 주었다. 


처음에는 "아빠 이게 뭐야" 하는 눈빛을 발사하는 대한, 민국이. 

 

(이거 먹는거임?? 입맛부터 다시는 식탐대마왕 대한님)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보기만 하더니, 공을 슬쩍 밀어본다. 그러다 자유영혼 만세가 큰 공 안쪽에 있는 작은 공을 빼려고 하는지 공을 마구마구 때리기 시작...! "우쒸 왜 안나와?" (성격 나오는 만세 ㅋ)  

 

 

 

 

(음... 움직임이 너무 빨라 사진으로 찍으면 대개 이런 심령모드 ㅠ.ㅠ) 

 

 

그래서 준비했다. 삼둥이들의 공놀이 동영상!^^

 


사실 아기동물과 생활하면서 가장 필요한 것 역시 사진보다는 영상인데, 몸의 움직임을 살필 수 있는 영상이야말로 이 친구들의 건강상태를 가장 잘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영상을 '잘' 찍는다는 것 자체가 어려울 뿐 ㅠ 촬영하는 사람의 실력 탓도 물론 있겠지만, 촬영당하는 이 녀석들의 미칠듯한 활동량 역시 영상촬영이 어려운 이유 중 하나다.

 

어쨌든 삼둥이들이 장난감 공을 가지고 신나게 노는 모습을 보니 보람이 물밀듯 밀려온다. 다음에는 더 재미있는 장난감을 구해봐야지!ㅎㅎ

 

 

[삼둥이의 럭셔리 유모차]


삼둥이가 생활하는 곳(포육실)과 나들이 장소의 거리가 제법 멀다 보니 삼둥이 아빠는 본의아니게 매일같이 체력 훈련을 하게 된다.

 

혼자 있는 것을 너무나도 싫어하는 삼둥이.. 어쩔 수 없이 큰 크기의 이동 박스에 함께 이동해야 했고, 눈 깜짝 할 사이에 늘어나 버린 녀석들의 몸무게 덕분에 매일 땀을 한바가지씩 흘려야만 했다.

#자동_다이어트


이 참에.. 삼둥이 전용 자가용(유모차)을 한대 뽑아야 겠다는 큰 결심을 하고, 인터넷 쇼핑 돌입! 헉... 유모차 세계가 이렇게 광활하고 심오할 줄이야@.@ 각종 스펙을 비교해보며 광클 끝에 이 럭셔리한 아이를 득템했다.

 

 

 

흔들림 없는 편안함과 충격 방지 쿠션...+.+ 이 유모차는 그야말로 삼둥이에게 딱~!

 

전용 운전기사인 사육사의 안전한 드라이빙을 즐기며 에버랜드 뷰를 감상할 삼둥이들을 상상하니 벌써부터 두근두근~


 

[대한, 민국, 만세! 성격 나오다]


 

삼둥이 중 유일한 여자 민국이.. 민국이는 인공 포유를 시작할 때부터 줄곧 분유를 먹는 속도나, 이유식에 대한 집착, 월등한 몸무게 등 모든 것이 독보적인 존재였다.

 

(신생아 시절, 먹을 것을 좋아하기로 유명했던 민국 공주님) 

 

 

하지만.. 갑자기 대한이와 만세가 무서운 속도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먹이를 차지하기 위한 강한 집착과 섭취 속도!! 급격히 늘어나는 체중과 근력 등 진정한 남자로서 다시 태어나는 느낌이다.

 

이제 제법 남자 여자 특성도 보이고, 제각각 성격들이 나오는 삼둥이들! 비슷하게 생긴 삼둥이라도 다들 저마다 기질이 신기할만큼 다양하다(이게 삼둥이 키우는 맛?!^^;).

 

 

(우측부터 '대한', '민국', '만세', 일반 손님에게는 Ctrl C+Ctrl V로 보일지라도 아빠 눈엔 다 다르다)

 

 

그 동안 키우며 알게된 삼둥이들의 특징이다. 사회성을 학습하면서 신생아 시절보다 좀더 또렷하게 자신의 성격을 드러내고 있다.

 

 

삼둥이

성별

성격

몸무게

 대한

 - 삼둥이중 서열이 가장 높음

 - 이유식에 가장 욕심이 많음 

 8kg 

 민국

 - 바뀐 환경과 낯선 사람들에 겁이 많음

 - 높은 곳에 잘 올라감

7kg

만세

 - 사육사를 가장 잘 따름

 - 호기심이 강하고 장난기가 많음

 - 장난을 잘 받아줌

8kg

 

새로운 식탐 다크호스로 떠오른 대한이와 소심해도 높은 곳에 잘 올라가는 씩씩한 민국이, 호기심 많은 애교둥이 막내 만세... 성격은 다 다르지만, 내 눈에는 그저 똑같이 귀엽고 사랑스러운 아가들이다.

 


[그것이 알고 싶었다] 사육사님, 알려주세요~ 


치타는 보통 6주까지 암컷과 수컷의 체중이 비슷해요~ 6주후부터는 수컷과 암컷의 체중이 차이나기 시작 합니다. 물론 수컷의 체중이 좀 더 나가기 시작하죠. 삼둥이의 경우도 신장(몸길이 : 62cm, 꼬리 : 39cm, 체고 : 42cm)은 비슷하지만, 몸무게는 수컷인 대한이과 만세가 암컷인 민국이보다 1kg 정도 더 나갑니다. 성체가 되면 어깨높이 약 75cm, 몸길이 약 1.5m, 꼬리길이 약 0.8m, 몸무게 45~75kg까지 자란답니다.

 

 

 

[분유 안녕~ 물 먹는 삼둥이]

이유식을 먹는 삼둥이지만, 아직은 물먹는 것에 익숙치가 않아서 매일 잠에 들기 전 수분 섭취를 위해 우유를 먹이곤 했다. 그런데 이빨을 사용할 줄 알게 되면서 젖병의 젖꼭지를 자꾸 씹으려 하다보니 먹는 양 보다 흘리는 양이 더 많아졌다는 ㅠ.ㅠ 그래서 이제 우유 젖병과 영원히 이별 하기로 했다~


이유식 그릇과 물 그릇을 같은 것으로 준비했다. 그래야 그릇에 대한 거부감이 없기 때문이다.

 

 

 

물그릇을 보고 이유식으로 알고 거침없이 다가와 입을 댔다 깜짝 놀라는 모습이 정말 귀여웠다!ㅋㅋ 놀란 모습도 잠시.. 호기심을 가지고 천천히 입을 대 보더니 금새 먹기 시작한다. 비록 흘리는 양이 더 많지만 침착하게 새로운 것에 잘 적응하는 삼둥이가 대견스럽다.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며 자라나고 있는 인기스타 삼둥이들) 

 

 


다음 주에 또 만나요, 제바알~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한미애 2015.10.18 14:40 ADDR 수정/삭제 답글

    물도 먹고. 이제 정말 맹수의 길로 걸어가네요. 얼마 안있으면 귀염둥이 모습을 벗어던지겠어요. ^^

  • 지발이 2015.10.20 11:53 ADDR 수정/삭제 답글

    만세야 공 왜 때려.. ㅎㅎ 소리가 나서 그런가

1 ··· 1969 1970 1971 1972 1973 1974 1975 1976 1977 ··· 2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