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RESS CENTER/보도자료

에버랜드, 석탄일 앞두고 손오공 3형제 공개



에버랜드는 석탄일을 나흘 앞둔 24일, 2010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자연 번식으로 세상의 빛을 본 아기 황금원숭이 3형제를 공개했다.
황금원숭이는 중국 고대 소설 서유기에 등장하는 손오공의 실제 모델로, 소설 속에서 불교의 깨달음을 얻고 삼장법사와 함께 불경을 찾아 떠나는 캐릭터로 그려지고 있어 석가탄신일을 맞는 의미가 크다.



이처럼 손오공을 꼭 닮은 잘 생긴 외모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지만, △황금원숭이는 △자이언트팬더, △래서팬더와 함께 중국 3대 보호 동물로 지정된 멸종위기의 희귀종이다.



에버랜드는 지난 2007년 한·중 수교 15주년을 기념해 중국 북경 동물원과 '황금원숭이 번식과 육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황금원숭이 4마리(수컷 2마리, 암컷 2마리)를 들여왔다. 3년간의 연구와 노력으로 2010년 아빠 손오공과 엄마 손소운 사이에서 첫 아기원숭이가 탄생했으며, 올해까지 3년 연속 자연 번식에 성공했다.
특히, 중국을 제외한 해외 동물원에서는 황금원숭이 번식에 성공한 사례가 거의 없어, 에버랜드 동물원에서의 연이은 번식 성공 소식에 중국 북경 동물원에서도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에버랜드 동물원은 특유의 예민한 성격 때문에 번식이 어렵다고 알려진 황금원숭이의 종 보전 노력의 일환으로 2008년부터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최재천 교수팀과 합동 연구를 진행해왔다. 합동 연구팀은 황금원숭이의 분비물에서 추출된 코티졸(스트레스 호르몬)을 집중 연구했는데, 이를 통해 환경적 스트레스를 감소 시키면 번식 성공 가능성이 커진다는 사실을 밝혀 냈다. 이에 따라, 에버랜드는 스트레스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야생과 가장 흡사한 생태환경을 조성하고 영양가가 높은 식사를 제공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하루 2차례씩 야생상태에서 주식으로 섭취하는 뽕잎을 비롯해 사과, 배, 귤 등 과일 뿐 아니라 단백질 보충을 위해 애벌레를 특별식으로 제공했으며, 임신 가능성이 감지되는 시점부터는 인삼을 정기적으로 공급해 최상의 영양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골든몽키의 수컷 합사에 따른 분변내 에스 트로겐 농도와 번식 행동의 변화(Changes in Fecal Estrogen Levels and Sexual Behavior in Captive Sichuan Snub-nosed Monkeys Following a Male Replacement)' 라는 제목으로 SCI (Science Citation Information)에 등재된 권위있는 학술지인 '주 바이올로지(Zoo Biology)'에 게재될 예정이다.



이번에 일반에 처음 공개하게되는 3월 31일생의 아기 원숭이는 아빠 손오공과 엄마 손소운 사이에서 탄생한 개체로 종 고유의 특성인 파란 얼굴과 들창코, 긴꼬리 등을 지니고 있다. 태어난지 약 50일 정도 지난 현재 키 40㎝, 몸무게 2kg으로 아빠, 엄마의 보살핌을 받으며 건강하게 지내고 있다.



에버랜드 동물원 권수완 원장은 "그 동안 천연기념물인 재두루미를 비롯해 동물원에서는 부화가 어렵다고 알려진 홍학과 홍따오기, 희귀종인 나무늘보와 개미핥기 등의 번식에 성공하며 동물 번식에 탄탄한 기술력을 축적해 왔다"며 "앞으로도 황금원숭이 보호와 번식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해 에버랜드를 찾는 손님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태어난 아기 원숭이는 한살, 두살 터울의 형 신비, 토리와 함께 에버랜드 몽키밸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424 425 426 427 428 429 430 431 432 ··· 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