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여름엔 캐비지?! 늦가을도 역시 캐비지!!!

한여름 에버랜드를 방문할때면

항상 저 멀리서 들려오던 뿌우 뿌우 소리.


가을을 지나 겨울이 다가오면서

캐리비안 베이도 문을 닫았겠지 생각하셨다면 오산!

아직도 캐리비안 베이는 성업중입니다!!

모르셨죠?!!?


단풍이 절정에 이른 듯한 지난 주말,

에버랜드가 아닌 캐비에 가기로 한 우리!


가을에 캐비라니..

가을에 물놀이라니!!

그것도 엄마 없이 우리끼리 간다니!! (…)

벌써부터 두근두근 하기 시작했습니다.



엄마 없으면 누가 우리 씻겨?

어 그건 좀 있다가 알려줄게..


언제나처럼 늦게 도착해서

멀리 주차를 하고 (…)

올 해 들어 처음으로!

에버랜드에 웨건 없이 

아이들이랑 왔습니다!

손잡고 버스 타고 온 건 처음이에요!!


정문부터 걸어서 캐리비안 베이까지

타박타박 걸어가는데..


단풍이.. 아아 단풍이..

제가 단풍기사 쓸 때보다 훨씬 예쁘게 들었..

역시 인생은 타이밍. ㅠㅠ



나무도 빨강, 

라이프가드님 옷 색깔도 빨강



하늘은 또 왜이리 파랗던지요…

에버랜드에 가고 싶어지는 날씨였습니다.



마음을 다잡고 캐리비안 베이로 향하는 아이들!

단풍으로 물든 캐비도 예쁘죠?



평일 아닙니다. 무려 주말입니다.

지금 캐리비안 베이를 방문하시면

이런 광경을 보실 수 있답니다!


사람들로 붐비던 여름때와는

정말 다르죠? ㅋㅋ



가즈아아아아아아아아아



반가워 캐비야. ㅋㅋ


입구에서 가벼운 짐 검사를 마치고

안으로 들어가봅니다.


몇 달 만에 와서 그런지

다 까먹었습니다. (…)


기억을 더듬고 더듬어서

3층으로 먼저 올라갑니다.



한산한 아쿠아틱 센터 입구. ㅋㅋ


안으로 들어가서 가장 먼저 찾은 곳은

인포메이션 센터!!


만 5세 이상인 우리 아이들이

남자 라커에 들어갈 수 없기 때문이죠.


이 곳에서 Help & Care 샤워룸을

이용하고 싶다고 말을 하면

적당한 크기의 전용 샤워실로

친절하게 안내를 해주신답니다.


참된 블로거라면 이 모든 과정을

사진으로 남겼어야 하거늘

양손 가득 짐을 들고 있어서

사진을 찍을 수가 없었다고

살포시 핑계를 대봅.. 

… 죄송합니다. (…)


사용 가능 시간은 20분 정도!

안에 샴푸와 린스는 구비되어 있습니다만

타월은 없어요! 미리 준비하셔야 합니다!


물놀이 전 샤워는 기본이죠!

호다닥 아이들을 씻겨낸 후

수영복으로 갈아 입히고 

저도 샤워 후 갈아입고 나왔지요.

사용 후에는 인포메이션 센터로 가셔서

사용을 마쳤다고 말씀해주시면 끝!

참 쉽죠?


이제 위층으로 올라가서

라커에 필요없는 짐들을 

넣어두기로 했습니다.

4층은 단체손님만 이용 가능하더군요.


5층으로 올라가서 짐을 넣어두고

본격적으로 물놀이 시작!

제일 먼저 찾은 곳은 

파도풀이었습니다.

여름에 왔을 때 2호기는 못 놀았던 그 곳!



끼야아아아 신난다! ㅋㅋ



공작새 튜브를 타고 파도에 몸을 맡기는 아이들!



저쪽으로 가보쟈아아아



이제 좀 컸다고 허우적대면서 

앞으로 나갈 수 있는 1호기입니다.



2호기의 개그에 빵 터진 1호기. ㅋㅋ



너무 즐거워 하네요.. +_+



공작새야 목마르지? 물 마셔 (…)



파도다아아아아아아아

야외 파도풀처럼 뺨 맞을 만큼 강하진 않지만

아이들이 놀기에 딱 좋은!

출렁출렁 파도에 몸을 싣고 한참을 놀았네요.


다만 튜브를 타고 놀 경우

수심이 얕은 곳에서는 파도에 밀리다가

바닥에 발이 쓸릴 수도 있겠죠?


이왕이면 아쿠아슈즈를 신고 노는 걸 

강력 추천드립니다!!



이제 5살인 2호기도 엄청 잘 놀았어요!



으헝헝헝 재밌어여!

이제 다른 곳으로 가볼까?



이번엔 유수풀에 왔습니다!!


여름이 아닌 계절에 처음 와본

캐비 초보들인 우리는

추운 가을이니까 유수풀도

실내에서만 빙빙 도는 줄 알았는데

아니었습니다!!!!!!! (…)


물이 따뜻해서 밖으로도 나가더라고요!!!!!



안 춥니 얘들아??? ㅋㅋㅋ



파도풀과는 또다른 재미에 흠뻑 빠진 2호기.



따사로운 가을 햇빛.. +_+

주변 단풍 구경을 하며

유수풀을 빙글빙글!



2호기는_지금_매우_신이_났습니다.jpg



저기는 뭐가 있지? 궁금한 1호기. ㅋㅋ

이렇게 한 바퀴 돌고 나니

갑자기 배가 고파집니다.

역시 물놀이는 배가 금방 꺼지는 것 같아요.


미리 스마트예약으로 예약해둔

샌디풀 근처 비치체어에서 물기를 닦고

가까운 마드리드 레스토랑으로 갔습니다.


역시 블로거라면 먹는 사진..

하다못해 메뉴와 음식이라도

찍어 놨어야 하거늘

배고프다고 짹짹거리는 병아리들

먹이느라 이번에도 사진은… (후다닥)


(사진은 없지만) 쇠고기국밥 반상과

차돌박이 카레라이스를 먹었는데요,

정말 맛있었어요!! 


입 짧은 우리 아이들도 

숟가락이 안 보일 정도로 해치웠답니다. ㅋㅋ


배를 채웠으니 다시 놀아야 겠지요?

튜브 가지러 비치체어로 돌아왔다가

샌디풀에서 좀 놀기로 했답니다.



뭐가 그리 신난거야? ㅋㅋㅋ



새로 개시한 물안경 자랑 중



잠수에 실패하고 조용히 공작새에 탑승


따뜻한 물에서 잠시 참방거리다가.. 

다시 유수풀로 가버렸습니다아.

저.. 저기 다른 곳도 있는데 얘들아?



(안들림) 나가자아아아아아아!!



여기가 제일 재밌어여!! ㅋㅋㅋ



2호기가_제일_신날 때_나오는_진짜웃음.jpg



해가 지고 있습니다.

저도 이번에는 튜브에

몸을 맡겨 보았답니다.

아.. 한결 사진 찍기 편하네요.

그동안 왜 걸어다닌거지. (…)



여름만 해도 저것들을 내가 

끌고 다녔었는데..

이젠 지들끼리 잘 다닙니다. 흑흑.



2호기야.. 숨은 쉬고 웃는거지? ㅋㅋ



어찌나 빨빨거리고 다니는지

아빠는 점점 더 사진찍기가 힘드네요…



돌고 또 돌고



얘..얘들아? 자는거 아니지?



얘..얘들아? 너네 자면 안돼 ㄷㄷㄷ



아니지롱! 꺄르르륵! ㅋㅋㅋ

이놈들.. 부들부들.



햇빛이 넘 예쁘네요..



언제까지 놀거야 얘들아?? ㄷㄷㄷㄷㄷㄷ



아빠가 좀 힘든거 같은데.. 그만 들어갈까?



단풍구경 기능 추가된 유수풀! ㅋㅋ

다음에 또 올게요~



1호기야 같이가 제발 ㄷㄷㄷㄷ



빨리 빨리 오시죠?



물안경 위로 올려 쓰는건

누구한테 배운거냐. ㅋㅋㅋ



수온 보이시죠? 

따뜻한 물 덕분에 잘 놀 수 있었어요!



샌디풀에서 갑자기 발레를 하던 1호기



“아빠 거기 가볼거예요!”

파도풀 옆에 놀이터 비스무리 한 게

있던걸 기억해낸 모양입니다.



자.. 2호기야.. 여기가 우리가 가야 할 곳!



언니만 믿어!!


저 사진 찍고 난 직후,

바로 앞에 있는 남자아이를 노린

2충 남자아이의 물대포 공격에

혼비백산하고 도망쳤다는

후일담이 전해져내려옵니다. (…)


결국 다시 파도풀로…



애완동물 공작이 데리고 마실 나왔어요



2대8 가르마 부장님이 된 2호기. ㅋㅋㅋ



1호기는 완전 심취해있습니다.



얘는 내 애완동물이라고요!



자꾸 말 안 듣고 다른 데로 가는

공작새 혼내는 중. ㅋㅋㅋㅋㅋㅋㅋ



우리 부장님 아기처럼 나왔네요? ㅎㅎㅎ



이..이제 집에 가는게 어떨까? 얘들아..?



2호기 체력 방전되는 중… ㅋㅋㅋ



위기입니다. 여기서 잠들면..

웨건도 없는데.. 씻기고 옷 갈아 입혀야 하는데..

비상비상!!



2호기야 정신차려어어어!!

진짜 잠들면 큰일이기 때문에

서둘러 집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사실.. 퇴장시간 30분 전이었어요. ㅋㅋㅋ



가기 전 마지막으로 찰칵!



아빠 또 올거죠? ㅋㅋ


퇴장은 입장 때의 역순!

짐을 챙겨들고 인포메이션 센터로 가서

Help&Care 샤워룸을 한 번 더 이용하면 끝!


혹시나 사람이 몰리면 대기할 수도 있다고해서

살포시 걱정했는데

다행히 바로 사용가능했습니다!


번개같이 아이들을 씻기고

옷 입히고 잠들면 안되니까

스마트폰을 잠시 쥐어주고(…)


번개같이 씻고 나오는데 성공!

괜시리 보람차네요. (뿌듯)


이제 밖으로 나오는데..

어느새 깜깜해졌네요 +_+

버스타러 가야하는데 

춥습니다! 꺅!


이럴 줄 알고 핫팩을.. 흐흐흐.

11월 저녁의 에버랜드는 상당히 춥답니다.. 

(제가 추위를 많이 타기도 하지만..)


특히나 물놀이 후에는 

아이들 감기예방을 위해서라도

미련하다시피할 정도로 두툼한 외투를

준비해오시는 걸 권유드립니다!


이렇게 여름이 아닌 

늦가을에 즐겨본 캐비에서의 물놀이!

가본 곳이라고는 샌디풀 파도풀 유수풀

세 군데 뿐이긴 합니다마는 (…)

저기서 논 것만 해도 뭐 충분했던 것 같아요!


우리 아이들은 무서운 어트랙션은

아직 못 타거든요! (다행입니다 ㄷㄷㄷ)


생각보다 너무 잘 놀았어서

이 가을이 가기 전에 한 번 더

가볼 생각이랍니다. ㅎㅎㅎ


여러분도 한 번 방문해 보세요!

여름이랑은 또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으실 겁니다!


참고로 10월부터 12월 초까지는 

매주 화/수 휴장을 한다고 하니

방문 예정이신 분들은 미리 홈페이지나

에버랜드 어플에서 오픈 여부 확인하고 가세요! 

이용에 차질 없으시길!!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241 ··· 3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