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바쁘다 바빠 현대사회! 에버랜드 X 캐리비안 베이를 하루에!

와우- 여름이다!!!

빨리 떠나자

야이 야이 야이 야이


어디로?

캐리비안 베이로!



잠깐 햇볕에 서있기만 해도

땀이 삐질삐질 나는

완전한 여름이 다가왔습니다.


오늘은 더위를 피하고자

캐리비안 베이로 향했는데요.



들어서기도 전에

포토존들이 촤라락 펼쳐져 있어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답니다.



해적들과도 찰칵!



80년대 감성으로도

찍어 보고~



먼 산 바라보는 포즈도

해봅니다 ㅎㅎ!




같은 장소에서

따로 찍어 보는 것도

감성 충만하지 않나요?


열심히 사진을 찍고

출입구에 도착하면,


QR코드로 문진표를 작성하고

발열 체크까지 한 후에

캐리비안 베이에

입!장!할 수 있습니다.



입구로 들어서면

안내 표지판이 있는데요.


올여름 캐리비안 베이를

방문해야 하는 이유!


캐리비안 베이를 방문하면

에버랜드도 함께

즐길 수 있기 때문이죠!


크.. 정말 일석이조 아닌가요?



캐리비안 베이 내부로 들어가다 보면

아쿠아틱 센터 3층에

나비오 기념품점이 있는데요.


물놀이 용품을 놓고 왔다면,

이곳에서 구매하면 된답니다!


저희는 4층 실내 락커를

이용했는데요.


4층이 어느 곳이나

접근성이 좋아서

편하더라구요!

(락커 대여 시 마스크 보관 지퍼백 제공)


보통 물놀이를 할 때

방수팩에 휴대폰이나 귀중품을

넣는 경우가 많은데요.


저희는 방수팩이 있더라도

불안하고 신경 쓰여서

휴대폰을 놓고 물놀이를 한답니다.


그런데 사진은

또 찍고 싶잖아요!


그래서 본격적으로

물놀이를 시작하기 전

캐리비안 베이를 한 바퀴 돌며

사진을 찍었답니다.

(그래서 아직 수영복이 아니에요ㅎㅎ)



손과 발을 씻고 풀 입구로 나가니

이렇게 시원한 풍경이 펼쳐집니다.



이렇게 돌 앞에서만 찍어도

여름 느낌 물씬이죠?



실내 어드벤처풀 앞에서 찍으면

마치 선장이 된 것 같은 기분입니다.



바로 옆 실내 파도풀 앞에서

여유로운 포즈도 취해보고



썬 베드에 누워

여름을 한껏 즐깁니다.



퀵 라이드 구경을 하며

어디로 이어지는 걸까

이야기도 해 보구요.



실내 다이빙풀의 깊이에

놀라기도 합니다.



수영복 입은 해적과

사진도 찍구요.



실내 유수풀 앞에서

포즈도 잡아봅니다!



실내 구경은 한참 했으니

실외 구경도 해야겠죠?


바깥으로 나오니

벌써부터 화보각


날씨 덕분인지

사진이 더 잘 나옵니다.



실외 대여소에서는

자켓, 타월, 빌리지를 

대여할 수 있다고 하니

필요하다면

여기서 빌리면 되겠네요!



캐리비안 베이에서

가장 핫한 곳!

실외 파도풀이죠!


파도풀에서는

자유 만끽 포즈 해 봐야죠!



사진만 봐도

느껴지는 청량감

장난 아니죠?



낮은 파도에도

뒷걸음질 치는

참 귀여운 친구들입니다^^...



너무 재미있어 보여서

저도 함께 들어가

한동안 놀았답니다.



바깥에도 해적이!


캐리비안 베이 해적을

모두 찾아

사진 찍어 보는 것도

재미있는 도전일 것 같습니다.



쪼록쪼록 물이 뿜어져 나오는

귀여운 분수대에서

물도 맞아 보구요.



물에 살짝

발을 담가 보기도 합니다.



버섯에서 물이 나오는

신기한 광경을 보다가



물이 나오는 버섯 앞에서

또다시 80년대 감성으로

사진 찍어봅니다 ㅎㅎ!



이렇게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있자니

저절로 감성이 촉촉해집니다.



한동안 넋 놓고

바라봤네요.



파도풀의 투명한 물빛이

마음까지 투명하게 만듭니다.



함께 타는 어트랙션

참 재미있죠!



캐리비안 베이에는

이렇게나 많은 어트랙션이 있는데요,



주의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캐리비안 베이는 복장 규정이

딱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일부 어트랙션 이용 시

지정된 복장이 아니면 

탑승이 제한될 수 있어요.


어트랙션을 즐기고 싶으시다면

안내 사항을 꼼꼼히 읽어 보셔야 합니다!



락커로 돌아가기 위해

다시 실내로 들어왔는데요.


뭐가 그리도 신기한지

이번에는 튜브 바람 빼는 곳에서

한참을 서성입니다.



마지막으로

6층 스파를 둘러보고

옷을 갈아입기 위해

락커로 향했답니다.


그렇게 한참을 논 뒤에

에버랜드로 향했는데요.


점심도 먹지 않고 놀았던 터라

무척 배가 고픈 상태였습니다.



에버랜드 오리엔탈 누들 레스토랑에서

오리훈제 냉모밀을

후루룩했답니다.



배도

든든히 채웠겠다.


스카이 크루즈를 타고

사파리 월드로 향합니다.



알파인 빌리지의 풍경

너무 예쁘지 않나요?



두근두근

버스를 타기 위해 기다립니다.




드디어 버스에 탑승!




호랑이 친구와 함께

사진도 찍어봅니다.



맹수 친구들을

정신없이 보다 보니

시간 가는 줄도 몰랐어요.


정신 차려보니

벌써 내릴 때더라구요.


맹수 친구들만 보기엔

너무 아쉽기 때문에!


이번엔

로스트 밸리로 향했습니다.



코앞까지 다가온

기린 친구의 혀에

깜짝 놀란 친구의 표정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



밥 먹은 지도

꽤 됐겠다.


본격적으로

어트랙션을 즐기기로 했는데요.


가장 먼저

아마존 익스프레스로 향했습니다.



이때만 해도

닥쳐 올 미래를 알지 못했죠^^..


정말 모든 곳이

흠뻑 젖고야 말았습니다..



옷도 말릴 겸

목도 축일 겸

벤치에 앉아

아이스쿨을 마셨답니다.




옷이 조금 말라

다시 어트랙션을

타기 시작했는데요.


슈팅 고스트를

두 번이나 타고!



범퍼카도 타구요!



피터팬도 탑니다.



T 익스프레스도

탔는데요.


아직도 다리가

후들후들 거립니다.


이외에도

콜럼버스 대탐험, 더블 락스핀,

렛츠 트위스트, 터스코 싱이레 등

정말 많은 어트랙션을 탔답니다.



뿌빠타운 동물 친구들이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도

볼 수 있었어요.




또 한참을 놀다 보니

배가 고프더라구요.


스낵 버스터에서

모둠튀김 떡볶이와

허니 간장 순살치킨과

별밥 튀김을 시켰는데요.


겉바속촉의 치킨과

매콤한 떡볶이의 조화가

아주 훌륭했답니다.



저녁도 먹었고

시원한 바람도 불기 시작해서,


이곳 저곳 돌아다니며 구경도 하고

카니발 광장에 앉아

시원한 바람을 만끽하기도 합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정말 알차게 보낸 하루였어요.


바쁘디 바쁜 현대사회!

노는 것도 쉽지 않죠.


하루 안에

에버랜드와 캐리비안 베이를

모두 즐길 수 있는

일석이조의 기회!


여러분도 함께 

떠나 보시는 건 어떨까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66 67 68 69 70 71 72 73 74 ··· 3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