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에서 반딧불이와 함께 한여름 밤의 꿈!

에버랜드에서는

환상의 여름밤이

펼쳐지고 있는데,


바로 반딧불이 친구들이

날아와서 그렇습니다.


주변에서 보기 귀한 친구들을

반딧불이 체험과 생태체험 교실에서

만날 수가 있습니다.



한 여름 밤의 반딧불이 체험


한 여름밤의 반딧불이 체험 특별 전시장

(가이드맵 180 차이나문 1층)

7/17 ~ 8/30

오후6시 ~ 저녁 8시반



반딧불이

생태 체험 교실


한 여름 밤의 반딧불이 체험 특별 전시장

8월 1일 ~ 30일(토/일 한정)

1회 : 오후 4시 ~ 오후 4시 40분

2회 : 오후 5시 ~ 오후 5시 40분




막내에게 반딧불이라는

특별한 체험을 선물해 주고 싶어서

에버랜드에 들어서자마자


이솝빌리지를 지나

차이나문 쪽으로 향하였습니다.



차이나문 아랫층에 있는

플란다즈에서 한여름 밤의

반딧불이 체험이 진행됩니다.



입구 앞에 줄 서있는

많은 꼬마 친구들!


많은 아이들이

반딧불이를 만나기 위해

찾아온 모습이지요.


6시에 부지런히 왔는데도,

이렇게 반딧불이를 기다리는

친구들이 많은 걸 보면


기다림에 익숙치 않은 아이들을

동반하는 가정에서는 살짝 더 서두르셔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줄을 서서 기다리는 동안에도

반딧불이에 대한 정보들이 있어

아이와 같이 읽어볼 수가 있었습니다.



반딧불이의 한살이를

에버랜드에서 배우게 될 줄이야.


애벌레로 무려 10개월을 지내야 하고

30일 동안의 번데기 기간을 지내야

비로소 성충으로 자라나는 것이라고 하네요.


하지만, 성충으로서의 기간은

10일 정도 밖에 안된다고 합니다.



체험장 안의 공간이 매우 어두우니

넘어지지 않도록 주의를 해야 한다는

안내도 있었습니다.



반딧불은 불빛이나 향에

매우 민감합니다.


반딧불이 볼 때는

휴대폰 촬영 등도 안되니

주의해야겠습니다.


체험장으로 들어서서는

준비되어 있는 작은 테이블에 섰습니다.


그리고 조명이 꺼지자 용기에 담겨 있는

반딧불이를 볼 수가 있었습니다.


도심에서 멀리 떨어져

불빛이 없는 곳이나

제주도 곶자왈에서나 봤던

개똥벌레가 있었습니다.



다음으로는 반딧불이로

글을 읽어본다는

형설지공 체험을 하였습니다.


희미하지만 여러 마리의

반딧불이가 같이 빛을 낼 때

글자들을 알아 볼 수가 있었습니다.




여기서 끝을 내면 매우 아쉬울 거라는

도슨트의 말과 함께

조금 더 안쪽으로 이동하였습니다.


자리를 잡고 나자 조명이 꺼지고

1만 마리의 반딧불이 펼쳐지는

우주쇼를 보게 되었습니다.


막내에게는 한 여름 밤의 꿈으로

기억될 순간 이었습니다.


모두가 “와~” “와~~” 하면서요.




반딧불이 체험이 끝이나고

바로 옆 트로피컬 파라다이스 가든에는

조명이 들어오기 시작하였습니다.



대형 열대 식물들을 만날 수 있으며

다양한 포토존을 만들어 놓아

해질 때쯤 찾으면

시원하게 이색 정원을

즐길 수가 있습니다.



참 애버랜드에서는

아기 판다가 태어나는

경사가 있었습니다.


대관람차에

에버랜드의 새 식구인

아기 판다 탄생을

축하하는 조명이

들어왔습니다.




가든을 보고 나서는
스카이 크루즈나 리프트를 탈것을
추천합니다.

에버랜드의 멋진 야경을
공중에서 감상할 수 있는
시간입니다.

집에 가는 길에는

아이들이 많이 아쉬워합니다.


이 때는 기프트샵에 들려

에버랜드 굿즈로 달래 주면

아이들에게 점수를 더 딸 수가 있지요.



에버랜드에서 반딧불이와

한 여름 밤의 꿈을 보냈습니다.


막내가 다음에 올 때는

반딧불이 생태체험 교실을

하고 싶다고 합니다.


아이를 위해 다시 한 번,

에버랜드에 와야겠습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 3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