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오후 늦게 에버랜드 입장해 여유롭게 보내는 꿀팁 코스 (feat. 썸머 홀리데이)

올해 여름은 비 구경하다

그냥 훌쩍 지나는 느낌입니다. 힝~


비가 그친 후 잠시 햇볕이 쨍쨍~

덥고 뜨거워도 반갑기만 합니다.


장마도 끝나 이제야 본격적인 여름!

지금 에버랜드는 썸머 홀리데이~


에버랜드에서 시원한 여름을

보내는 꿀팁 코스는 역시

야경투어만한 게 없죠?


놀이기구 타지 않아도 재밌어요~

오후 늦게 4시쯤 와서 저녁 9시에

문을 닫을 때까지 뽕 뽑는

꿀팁 코스를 소개하겠습니다.



오랜 장맛비가 그친 뒤 아내와

평일 오후 4시쯤 도착했습니다.


아무래도 한낮에는 햇볕이 뜨겁기 때문에

비교적 덜 더운 오후권을 구입해서

오는 손님이 많았습니다.


입장 시 QR코드로 신분 확인 후

들어갑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일이니 적극 협조해야겠죠?



에버랜드에 들어가자마자 우릴

먼저 반겨주는 것은 아기판다 탄생을

축하하는 알림판입니다.


아이바오가 새끼를 낳기 위해

얼마나 고생했을까요?

그럼 판다월드로 가봐야겠죠.




판다월드 안에 들어가면 동영상으로

판다 2세를 구경할 수 있습니다.


솜털이 보송보송~ 정말 귀여워요.

우리 집으로 데리고 가서 키우고

싶다 생각하는 분들 많을 거에요.




얘는 판다2세 아빠 러바오예요.


이번에 새끼를 낳은 아이바오는

산후 관리를 위해 안에서 휴식 중입니다.

그래서 아쉽지만 지금은 만날 수 없어요.


러바오는 이제 아빠가 됐으니

책임감을 많이 느끼겠어요.


저도 아빠가 됐을 때 어깨가

아주 무거웠거든요. ㅋㅋㅋ




“Hello, Baby!”


판다월드 기프트샵에서는

판다 2세 탄생 축하 이벤트로

50% 대박 세일을 하고 있습니다.


판다 2세를 닮은 예쁜 인형들을

착한 가격에 만날 수 있습니다.



판다월드에서 내려오면 

새들의 낙원 버드 파라다이스!


아내가 아이처럼 쿠바홍학을 보고 있는데요,

주토피아 존에서는 언제든지

스마트폰으로 애니멀톡을

즐길 수 있다는 거 아시나요?


저도 스마트폰 애니멀톡으로

이 홍학이 쿠바홍학인 걸 알았으니까요.




스마트폰을 우측 키트에 터치하면

삼성 갤럭시 프렌즈가 자동실행 됩니다.


그럼 사육사가 각 동물에 대해

설명하는 유튜브 영상이 나옵니다.


애니멀톡 시간을 기다리지 않아도

언제든 동물들의 정보를

바로 듣고 볼 수 있어 좋습니다.



여기서 레니찬스 보너스파워

모으기 꿀팁 한가지 알려드릴게요.


판다월드, 버드파라다이스, 타이거밸리 등

주토피아 1곳, 로스트밸리 대기동선,

사파리월드 대기동선 등에서

스마트폰 애니멀톡 키트를 대면

보너스 파워 쿠폰이 나옵니다.



어떻게 나오냐고요? 간단해요.


보물찾기를 누르면 보너스파워가

1~3점 나오는데요.


그럼 에버랜드 앱에 들어가

다운받은 갤러리에 있는 쿠폰을

등록 후 쿠폰함에서 사용하기를 누르면

앱에 BP(보너스포인트)가 뜹니다.

BP 유효기간은 30일입니다.


T익스프레스 등 대기시간이 비교적 

인기 어트랙션을 탈 때 유용하니

활용하시면 좋겠지요?



타이거밸리로 가니

한국호랑이 애니멀톡이

진행되고 있었는데요,


얼마 전 SBS TV 동물농장에도 나와서 그런지,

우리 아기 한국호랑이 남매

태범이와 무궁이 인기가 대단하더군요.


요즘 트로트 가수들 인기는

저리가라네요. 정말 대단합니다.




사육사가 넣어주는 싱싱한 고기를

받아먹는 장면을 보고 있던

아이들의 눈이 호기심으로

반짝입니다.



뿌빠타운도 안 들를 수 없죠?



“아이고~ 너희들 대낮에 뭐하니?”


사막여우 한 쌍이 애정행각을

벌이고 있는데요, 정말 귀엽죠?



뿌빠타운의 귀요미 카피바라!


물과 육지를 자유로이 오가며

잠수와 수영을 잘한다고 합니다.


특유의 사회성으로 친화력이 좋아서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아요.



그래서 아내가 댕댕이 부르듯이

"카피바라야 이리 오너라~" 하니까

두 마리가 아내 곁으로 오네요. ㅎㅎ

아내가 유치원생처럼 신났네요.


자 이제 주토피아 존을 벗어나

캐슬 브렌시아로 가봅니다.



알록달록 커다란 브릭으로 지어진

걸 보니 마치 동화 속 궁전같네요.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에게도

여유로운 휴식처인데요, 빈백과

파라솔이 있으니 휴양지 같아요.


카니발광장에 가니 일촉즉발의

전운(?)이 감돌고 있습니다.


슈팅! 워터펀이 막 열리려 하고 있어서요,

저도 구경했습니다.

(13:30, 16:30 열립니다)




슈팅 워터펀을 제대로 즐기려면

우비와 물총이 있어야 하는데요,

카니발광장 계단 뒤쪽에서 판매하고

있으니 걱정하지 마세요.


우비를 입고 밤밤맨을 향해

물총을 쏘면 더위는 사라집니다.



“밤밤맨이 나가신다 길을 비켜라~!”


물벼락 한 번 맞아 보실래요?

전 여벌옷을 가져오지 않아 밤밤맨

물총을 맞지 않으려 냅다 도망~



카나발광장이 홀딱 젖도록 신나는

슈팅 워터 펀은 한여름 땡볕 더위도

부숴버릴 만큼 시원하고 재미있어서

아이들이 참 좋아할 것 같습니다.



이제 트로피컬 파라다이스 가든으로 왔습니다.

대신전 앞 포토존에서

아내가 무지개색 양산을 들고 있는데요,


비가 올 줄 알았는데

다행히 오지 않았습니다. 유후~


햇볕이 쨍쨍 내리쬘 때도 양산 하나

준비해오면 좋을 듯 합니다.




장맛비를 흠뻑 머금어서 그런가요?

트로피컬 파라다이스 가든에 있는

꽃과 나무들이 더 싱그러워졌네요.




이게 뭔지 아시나요? 바나나 꽃입니다.

그 위에 귀여운 바나나도 열리고

있네요. 로얄 크리스탈 팰리스 가든

바로 옆에 있는 바나나 나무입니다.


저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바나나 꽃을

봤습니다. 신기하네요.




“아가야 우리 셀카 찍어야지~”


빈백에 앉아 셀카를 찍으려고

하는데, 아이가 관심이 많네요.


아가야~ 엄마가 세상에서 가장 예쁘게

 찍어줄테니 걱정 말아요.




아내는 에버랜드에 갈 때마다 장미원에

있는 힐링 랩에서 사색을 즐깁니다.


평일 오후 늦게 가서 그런지 손님이

별로 없어 아내가 장미원의 공주처럼

전세(?)를 낸 기분입니다.




“우리 함께 걸어볼까요?”


저도 아내 손을 잡고 장미원

산책하는 걸 좋아합니다.


오랜 장마로 집에만 있기가

참 답답했는데요, 장미원의 

초록초록한 풍경을 보니

그 답답함이 날아간 기분입니다.




오후 6시 아내가 보고 싶어하는

한여름 밤의 반딧불이 체험을

보러갔습니다. 중식당 차이나문 아래

체험존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7.17~8.30, 18:00~20:30)



시골에서도 볼 수 없는 반딧불이를

에버랜드에서 볼 수 있다니 레알?


요즘 아이들은 반딧불이를 책에서

배우지만요, 에버랜드에서는 직접

눈으로 보면서 배울 수 있습니다.



도시에서는 볼 수 없는 생명의 빛!

반딧불이를 보려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며 길게 줄을 서 있습니다.


저도 아내와 20여분 줄을 선 뒤에

들어가서 봤는데요,


어릴 때 책에서 배웠던

형설지공(螢雪之功)이란 말이 생각나네요.


반딧불이를 보는 공간은

너무 어두워서 삼각대를 설치해

사진을 찍는 게 어려웠습니다.


그냥 좋은데 어떻게 말로 설명하기

어렵네요. 보시면 놀라실 겁니다.


체험장에서는 휴대폰 등 그 어떤

촬영도 금지니 눈으로

충분히 그 아름다움을 즐기는 것으로~





반딧불이 체험을 하고 나오니 조금씩

어둠이 깔리기 시작합니다.


트로피컬 파라다이스 가든에 있는

꽃들도 그동안 내린 비를 머금고

싱그럽게 피어 있습니다.




에버랜드의 밤은 참 아릅답습니다.

비가 갠 후라 그런지 밤에

더 손님들이 많았습니다.





에버랜드의 밤은 다른 곳보다 기온이

3도 가량 낮아서 여름에 특히

더 시원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Love My Moments”


장미원의 야경도 빼놓을 수 없죠.

지금 이 순간을 즐기기 좋습니다.


장미원 야경을 즐기다 보니

저녁 8시 10분에 문라이트 퍼레이드가

열린다는 안내 방송이 나옵니다.




저는 장미원 앞에서 문라이트 퍼레이드를

봤는데요, 더 가까이 보고 싶다면

중식당 차이나문 앞에서 보세요.


바로 앞에서 밤의 요정들이 지나는

것을 볼 수 있으니까요.



문라이트 퍼레이드가 끝난 후

아내와 마지막으로 간 곳은

하늘매화길입니다.


가는 길에 이솝우산길을 보니

우산이 접혀 있네요.


기나긴 장마가 끝났다는 걸

알려주는 걸까요? 하하~




하늘매화길 입구에 반딧불이가

살아서 막 움직이고 있습니다.


LED조명으로 이렇게 실감나게

만들어 놓다니 놀랍습니다.




하늘매화길에서 반딧불이를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곳은 왕대나무숲길

중간에 있는 전망대입니다.


이곳에서는 몽환적인 분위기와

함께 저수지 주변으로 살아 움직이는

듯한 반딧불이를 볼 수 있습니다.



하늘매화길 달마당은 고즈넉합니다.

에버랜드에서 이렇게 한적함을

만날 수 있는 곳은 여기뿐이죠.



달마당에서 해마루로 올라가다가

어둠 속에서 코키아(일명 댑싸리)를

발견했습니다. 벌써 하늘매화길은

가을을 준비하고 있네요.



지금은 푸르지만요, 10월 초쯤이면

이렇게 새빨간 아름다운 코키아를

만날 수 있을 겁니다.

(지난해 10월 10일 촬영한 사진)



해마루에서 에버랜드를 내려다 본

모습입니다. 에버랜드에서 이렇게

시원하고 멋진 야경을 볼 수 있는

곳은 하늘매화길 해마루뿐입니다.



해마루에서 야경을 본 후 탐매길로

내려오다 보니 야경을 보며 여름밤을

즐기는 가족들이 있습니다.


하늘매화길은 이제 야경 명소로

소문이 난 곳입니다.



아내가 탐매길을 내려갑니다.

이 길을 걸을 때마다 아내는 멈추고

싶은 순간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아내가 좋아하는 길입니다.



요즘 에버랜드 폐장시간은 9시!


오후 늦게 입장해서 저녁 9시까지

놀이기구를 타지 않고도 여유롭게 에버랜드를

즐기는 꿀팁 코스를 소개해드렸습니다.



오후 4시에 입장해서 밤 9시까지

얼마나 걸었을까요? 삼성헬스앱으로

보니 1만3천보를 넘게 걸었네요.

에버랜드에서 운동 제대로 했네요.




장마가 끝났으니 이제 늦여름

땡볕더위가 찾아올 겁니다.


그래서 여름 에버랜드는

낮보다 오후 늦게 가셔서

시원하게 산책하듯 즐기시면 좋습니다.


아이들 방학도 얼마 남지 않았죠?

장맛비 때문에 제대로 휴가를 즐기지

못했다면, 에버랜드로 늦은 휴가

떠나시는 건 어떨까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6 7 8 9 10 11 12 13 14 ··· 1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