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하늘맛집에서 아내와 초가을 꽁냥꽁냥 힐링 데이트

어느새 가을입니다.


하늘은 높고 말이 살찐다는

천고마비의 계절이 돌아왔네요.


요즘 아침저녁으로

제법 선선하죠?


잠결에 귀뚜라미 등

풀벌레소리가

들리는 듯한데요,

들으셨나요?


올 여름 내내 집에만 있었던

아내를 위해 한적한 에버랜드로

초가을 데이트를 다녀왔습니다.


함께 가보실까요?



할로윈 시즌이 돌아왔다



정문에 들어서니

에버랜드는 벌써

가을 준비를 마쳤습니다.


특히 매년 가을에

쪼매 무섭게 열리는

해피 할로윈 데이를 맞아

장식물들이 모두 바뀌었습니다.




입장 후

바로 보이는 포토존 뒤에

호박이 주렁주렁 열렸네요.


호박이 아니라

잭오랜턴이죠.

호박마차도 있고요.



오랜만에 가본

에버랜드의 하늘은

태풍이 지나간 뒤라 그런지

유난히 맑고 푸르렀습니다.


앞으로 가을이라

이런 날 많겠죠.



날씨는 너무 좋은데

한적해서 더 좋았습니다.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있는

매직트리가 유난히 반짝입니다.


해피 할로윈 포토존 벤치 아래서

아내의 기념샷을 하나 남깁니다.


입장 후 가장 먼저

주토피아 존 쪽으로 갔습니다.



무럭무럭 자라는 태범이



“태범아! 너 뭐하는 거니?”


아기 호랑이 태범이 넘 귀엽죠?



타이거밸리에는

태범이가 나뭇가지를

가지고 신나게 놀고 있네요.


그 옆을 빙빙 돌며

엄마 호랑이가

든든하게 지키고 있습니다.




“나도 볼래~ 나도 볼래~”


남아프리카에 사는 자카스 펭귄을

볼 수 있는 펭귄아일랜드입니다.


눈 앞에서 수영하는 펭귄을 보며

아이들 눈이 휘둥그레졌습니다.


할머니와 함께 왔는데요,

그 모습을 뒤에서

흐뭇하게 지켜보고 있네요.



블러드시티 준비 완료



T익스프레스 탈 때 가는 곳이죠.


유러피안 어드벤처는 어느 새

블러드시티로 싹 바뀌었습니다.



해피 할로윈 준비를 다 마쳤는데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분장실,

부캐상담소, 거대좀비 오픈일은

9월 18일부터라고 하니 참고바랍니다.

(Happy Halloween, 9.4~11.22)


할로윈 일정은

추후 코로나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으니

에버랜드 앱,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바랍니다.


에버랜드 앱으로

공연 일정을 보니

할로윈 위키드 퍼레이드를

처음으로 시작하네요.

(9월 4일)


그럼 이건

놓치지 말아야겠네요.



아내가 할로윈 위키드 퍼레이드를

보러 가자고 해서

카니발광장으로 갔습니다.


광장 계단에 앉아

잠시 기다리다

버거카페 앞으로 가서

퍼레이드를 관람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기본이죠)



카니발광장에 앉아 있으니

바로 옆에서 T익스프레스 타는 게

아주 가까이 보였습니다.


파란 하늘을 날으는 기분일 겁니다.



해피 할로윈 위키드 퍼레이드



 오후 1시30분

퍼레이드 길을 따라

할로윈 위키드 퍼레이드가

화려하게 시작됐습니다.


(퍼레이드 시간은 에버랜드 앱

혹은 홈페이지 참조하세요)

.

매년 보는 퍼레이드지만

올해는 집콕을 오래해서 그런지

완전히 새로운 느낌입니다.



할로윈 위키드 퍼레이드는

문라이트 퍼레이드 동선과 똑같아요.


버거카페 앞에서 보면

악동 캐릭터를 가까이 볼 수 있고,


그 이후 바로 옆

카니발광장 계단으로 와서

전체적인 모습을 볼 수 있어

좋습니다.




차량 디자인은 물론

의상, 음악, 안무 등을

리뉴얼 해서 그런가요?


유령, 해골, 마녀, 호박 등 무섭고도

귀여운 악동 캐릭터들의 행진은 물론

광장에서 펼쳐지는 공연도

눈을 다른 곳으로 못 돌리게 하네요.




아내는 유치원 일곱짤~ 아이처럼

손뼉을 치며 좋아합니다.


아내의 신나는 모습을

오랜만에 보니

저도 신나네요.




가을하늘 맛집 하늘매화길



이번 에버랜드 방문은 아내와 함께

마음껏 호흡하기 위해서입니다.


사실 그동안

밖에도 제대로 못나가

답답하기도 했지만요.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일상이라

숨도 마음껏

쉬지 못하고 지냈거든요.



그래서 할로윈 위키드 퍼레이드 후

들른 곳이 하늘매화길!

(콜롬버스 대탐험 옆에 있답니다)


원래 봄에 매화꽃이 필 때만

한시적으로 개방했는데요.


올해부터 연중 개방해서

저희 부부의 아지트가 됐답니다.



왕대나무숲길을 지날 때

아내는 제 손을 슬며시 잡습니다.


오잉? 이건 뭐 하자는 거죠?ㅎㅎ


뭐 중년부부 사랑감정을 일깨우게

분위기 한 번 잡자는 거 아닌가요?


저도 못이기는 척 하고

아내 손을 잡아주는데요,

이게 찐사랑이죠.



2020년 5월 4일 하늘매화길 잔디길 모습



2020년 9월 4일 하늘매화길 잔디길 모습


하늘매화길을 올 때마다
우리 부부의 지나온 인생을
돌아보게 합니다.

지난 봄 흐드러지게 피었던 매화와
꽃잔디가 어느새 파랗게 변하고
이제 곧 가을색으로 변하려 합니다.

우리 부부 인생도
아이 키우며 사느라
벌써 60이 됐네요.

이거 실화? 힝~



꽃잔디길을 지나면

달마당과 탐매길 이정표가 나오는데요,


여기서부터

코키아가 심어져 있네요.


벌써 에버랜드는

소리없이 가을준비를

다 마쳤습니다.


“하늘매화길, 너도 다 계획이 있구나”



하늘매화길 중

한 템포 쉬어가는 곳이

중간에 있는 달마당입니다.


이름 그대로 달을 닮기도 했지만

밤에 달이 뜨면 매화가 참 아름다워

달마당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그래서 야간에도

개방하고 있죠.



저희 부부가 갔던 날은

유난히 하늘이 파랗고

구름도 예뻤습니다.


하늘매화길이 아니라

하늘 맛집이죠.



“갑자기 분위기 모델 사진 찍기?”


한적하고 고즈넉한 달마당에서

부부 셀프샷을 백만 장 찍었네요.ㅋㅋ


마음먹고 삼각대를 가지고 갔는데요,

제2의 신혼기분 실컷 냈습니다.




“이런 그림 같은 풍경 어디서 보나요?”


아내의 말을 듣고 보니 그렇네요.


하루 하루 바쁘게 살면서

하늘을 쳐다 볼 일이

별로 없잖아요.


하늘매화길에서 모처럼

하늘을 보며 일상의 찌든 때를

말끔히 씻어봅니다.



달마당에서 향설대,

해마루로 오르는 길에

코키아가 엄청 많습니다.


마치 우리 부부를

반겨주는 듯 하네요.


하늘매화길의 가을은

역시 코키아죠.


에버랜드의 준비성은 100점!




자세히 보니

승질 급한 코키아는

벌써 빨갛게 변하고 있습니다.


붉게 물든 코키아와 함께



가을 분위기 제대로 느끼시려면

9월 말에 한 번 오세요.


그럼 위와 같은 코키아를

보실 수 있을 거에요.



코키아 중간에 포토존이 많은데요,

아직 빨갛게 피지 않았지만,

초록초록 동글동글

그 나름의 귀여운 맛이 있답니다.


저희 부부도 코키아에 둘러싸여

신혼 초의 기분으로

꽁냥꽁냥 데이트를 즐겼답니다.


아직 마음은 청춘이니까요.



향설대 벤치에 앉아 파란 하늘을 보며

아내는 오랜만에 마스크를 잠시 벗고

마음껏 쉼호흡을 해봅니다.


후~ 하고요.

(사진 찍을 때만 벗었습니다)


아내는 시원한 벤치에 앉아

일어날 줄 모르네요.


전세 냈나요?

아무도 없으니 전세 낸 거죠. ㅋㅋㅋ



향설대 옆에 억새가 피고 있습니다.


가을은 우리가 모르는 사이

이렇게 소리없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아내가 해마루 앞 광장에서

에버랜드를 내려다 봅니다.


우리 부부 외에 아무도 없었으니까요.


빨리 코로나19가 진정돼

마스크를 벗어던지고

마음껏 외출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도 답답하시죠?



T익스프레스 등 어트랙션을 타며

마음껏 즐기는 사람들의 행복한

웃음소리가 들려오는 듯합니다.



해마루에 놓인 파스텔 톤의 빈백!

이것도 저희 부부가 찜콩 해놓고

느긋하게 앉아 즐깁니다.



지난 8월에 왔을 때는 뜨거웠는데

지금은 살랑살랑 가을 바람이 불어서 그런지

1도 안 덥네요.


아무도 없어서 저도 마스크를 잠시 벗고

하늘을 보며 마음껏 호흡해 봅니다.

(사람이 없을 때만 마스크 벗었어요)



빈백에 누워 보니

하늘이 보이네요.


뭉게뭉게 구름도 있고요.

해마루는 물론 푸른 하늘까지 모두

우리 부부가 독차지 합니다.



하늘매화길에서

아내와 함께 한 초가을 데이트는

낭만적이었습니다.


꽃중년부부가 손을 잡고

다정하고도 고즈넉하게 걸을 수 있는 곳이

하늘매화길의 참 매력입니다.


사랑을 다시 일깨우는

사진놀이는 덤이고요.

흐흐흐~




하늘매화길에서 장미원으로 내려오니

입구에 쉡터가 있습니다.(유료)


쉘터에서 장미원을 바라보는 풍경이 좋아서

가족 단위로 오신다면 이용하면 좋겠습니다.

(사전 예약 혹은 현장구매)



가을장미가 피는 장미원



장미원에서 로맨틱 타워 트리를 보니

그 위에 구름이 몽실 몽실~


태풍이 지나간 다음 날이라 그런지

하늘이 넘넘 깨끗합니다.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잖아요.

그래서 이런 하늘 자주 보실 겁니다.



에버로즈 힐링 랩에는

가족 단위로 오신 손님들이

쉬고 있습니다.


여기는 누구나 와서

쉴 수 있는 곳인데요,

저희 부부도 갈 때마다 들러서

힐링하는 곳이랍니다.



“나는 지금 에버랜드에 있습니다”


저희 부부와 연배가 비슷한 부부가

장미원 나무 그늘 아래서

느긋하게 휴식을 취하고 있네요.


저희 부부도 지금 에버랜드에서

이렇게 다정한 모습으로

데이트를 하고 있습니다.




요즘 장미원에는 가을 장미가

한창 피어나고 있습니다.


가을 장미가 여기저기서

‘나 좀 봐줘요~’ 하는 듯 합니다.



안 그래도

가을에 피어난 장미를

예쁘게 봐주려 했는데요,


그래도 제 아내보단 안 예쁘죠?

헉~ 장미들 야유소리 들리네요. ㅎㅎ



“Love My Moments”


나이를 먹고 보니 지금 이순간이

가장 행복한 순간이라는 생각이 자주 듭니다.


지금 이 순간을

가장 아름다운 순간으로 만드는 것은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할 때 아닌가요?



포시즌스 가든 메리골드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하기 좋은 곳!

에버랜드 포시즌스 광장입니다.


요즘 여기도 가을 꽃 정원으로

한창 바뀌고 있는데요,


말 그대로 황금빛 메리골드가

대신전 앞에 가득 피었습니다.




9월 18일 정식 오픈 예정이지만

제가 가보니 벌써 만개했습니다.


사랑하는 연인, 가족, 친구와 함께

가을 추억을 남기기 좋습니다.


포시즌스 광장은 올 때마다

아내와 사진놀이 하는 곳입니다.



로얄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대신전을 바라보며 찍는 사진은

모델 컨셉으로 찍기 좋습니다.


앞모습, 뒷모습 다 괜찮아요.




파스텔 톤 빈백과 새장 모양의 쉘터,

그리고 하우스 쉘터 등도

가족 단위 포토존으로 인기죠.



이번에 오니까

휴식공간이 많이 생겼네요.


집콕으로 지친 손님들이

마음껏 쉴 수 있게 한 배려네요.


파라솔 아래 벤치에서

음료 한잔 마시니

마치 노천 카페 같습니다.



포시즌스 광장에서

할로윈 복장을 한 자매가

눈에 확 띄네요.


7살, 4살 된 아이들입니다.

참 귀엽죠?

(사진 찍을 때만 마스크 내렸어요)


할로윈 시즌에 이런 복장 하고 다니면

시선을 한 몸에 다 받으실 겁니다.


할로윈 시즌을 맞아

드레스 샵에서 스페셜 키드 의상을

대여해 입었네요.


할로윈 드레스 샵은

한가람 옆에 있는

암스테르담에 있습니다.

(기간 9.4~11.22, 매주 금, 토, 일)



포시즌스 광장은 오후 늦게 가면

해질녘 모습을 눈이 부시게

볼 수 있는 곳이랍니다.


포시즌스 광장은 불꽃쇼를 하던

대신전이 동쪽이고

장미원 방향이 서쪽입니다.


그래서 오후 6시쯤

장미원 쪽으로 석양이 물들죠.



일몰 모습을 어디서 보면 좋을까요?


대신전 앞에 작은 무대가 있는데요,

이곳에서 보는 게 젤 좋아요.


사진을 찍을 때 역광이라

좀 불편하지만 그대로 찍어도

나름 괜찮은 사진을 건질 수 있죠.



근데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라면

사진이 아니라 눈으로 담는 게

가장 아름답지 않을까요?


눈에 사랑의 콩깍지가 씌었으니

더 멋지고 아름답겠지요. 흐흐~



뮤직가든에서 힐링해요~



장미원 너머로 해가 꼴딱 넘어간 뒤

우리 부부가 마지막으로 들른 곳은

뮤직가든입니다.


여기도 오랜만에 들르니

낯설고 새롭네요.




여긴 저희 같은

중년부부들만 오는 줄 알았는데요,


젊은 연인, 부부들도

많이 오고 있네요.


사회적 거리두기가

자동적으로 지켜지고 있는 곳이죠.



사실 뮤직가든은

아내의 에버랜드 최애 장소 중

하나랍니다.


여기 앉아서 음악을 들으며

세상에서 가장 편한 자세로

쉴 수 있으니까요.


제 아내 무척 행복해 보이죠?




“힘내요 당신!”


뮤직가든 맨 꼭대기에서 보면

우주관람차가 보이는데요,


집콕으로 지친 사람들을

위로하는 글귀가 나오고 있네요.



뮤직가든에서 쉬다가

8시30분쯤 나오니

유모차부대가 집으로 돌아갑니다.


뒤에서

아장아장 걷는 아이를 보니

깜찍하네요.


오늘 이 아이 얼마나 신났을까요?



매직트리는

밤에 보니 귀여운 유령들이

주렁 주렁 매달렸네요.

유령이라도 1도 안 무서워요. ㅋㅋ



MD샵에 할로윈 신상품 입고




매직트리 앞에 있는 쇼핑샵

그랜드 엠포리엄은 낮에 입장할 때

들르지 못해 나올 때 들어가봤습니다.


이번에 보니까 할로윈 시즌을 맞아

MD 신상이 많이 들어왔네요.




아내는 MD샵에 들어올 때마다

이것저것 착용해보며

아이처럼 좋아하는데,

나이를 거꾸로 먹나봐요.





할로윈 시즌을 맞아 아이들과

행복한 추억을 만들기 위해

그랜드 엠포리엄에 한 번 들러주세요.


물론 앞서 소개해 드린 대로

할로윈 드레스 샵에서

대여해도 됩니다.(유료)



지금까지 아내와 보낸

초가을 낭만 데이트를 소개해드렸습니다.


할로윈 위키드 퍼레이드 보고

하늘 맛집 위주로 다닐 수 있는 동선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이중에서

하늘매화길이 압권이었습니다.



9월 말부터는 붉게 물들어가는

코키아를 보실 수 있으니

더 멋진 풍경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아내는 빨간 코키아를 보러

또 오자고 하는데,

저도 그러려고요.


에버랜드 하늘매화길...

아~ 아니죠.


하늘맛집에서 마음껏 숨을 쉬면서

집콕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길 바랍니다.

저희 부부처럼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 3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