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RESS CENTER/보도자료

지역사회 주거개선 '에버하우스' 확대

삼성에버랜드는 17일,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사업장이 위치한 용인지역 어려운 이웃들의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희망의 집 고치기, 에버하우스' 활동을 펼쳤습니다.

 

'에버하우스'사업은 삼성에버랜드가 건설업의 특성을 살린 재능기부로 지역사회와 상생한다는 취지에서 시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작년부터 한국해비타트와 손을 잡고 지속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이 날 활동은 2014년 '에버하우스' 활동을 시작하는 자리로, 삼성에버랜드 김봉영 사장이 현장을 찾아 임직원 40여명과 집고치기 작업을 함께 하며 격려했습니다. 또한, 한국해비타트 유태환 대표와 지역 국회의원인 이우현 의원(용인 갑, 새누리당)도 함께 참여했습니다.

 

 

이번 '에버하우스' 활동은 용인시 처인구에 위치한 정태범(가명, 43세)씨의 27년 된 주택으로, 안전과 위생상 위협이 될 정도로 낡은 환경에 정씨 부부와 부모님, 세 아들이 노출돼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특히, 교통사고로 인해 거동이 불편한 부모님과 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둘째 아들이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보내고 있어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었는데요.

 

 

삼성에버랜드는 이 날 안전에 위협이 되는 무너져 가는 벽체를 보수하고, 깨진 유리창을 바꾸는 한편 단열을 강화해 다가올 무더위와 겨울 추위를 잘 견딜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한 찌든 때와 곰팡이 등으로 뒤덮여 있던 욕실과 주방을 완전히 리모델링해 위생 문제도 말끔히 해소했습니다.

 

 

삼성에버랜드는 이번 정씨 주택을 비롯해 올 한해동안 사업장 인근 용인 포곡읍의 추천을 받아 현장실사 후 선정한 14개 주택을 대상으로 '에버하우스'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입니다. 특히 올해는 개선 대상을 일반 주택 뿐 아니라 아동복지 시설로까지 확대해, 용인지역 아동복지센터 3곳을 대상으로 시설에 거주하는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줄 예정입니다.

 

 

이 날 '에버하우스' 활동에 참여해 임직원들과 함께 구슬땀을 흘린 김봉영 사장은 "우리가 가진 재능으로 힘을 모아 어려운 이웃들을 밝게 만들 수 있다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면서 "임직원들의 재능과 회사가 가진 업의 특성을 살려 기역사회와 어려운 이웃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앞으로도 적극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삼성에버랜드는 '에버하우스' 사업을 시작한 작년 한해 130명의 임직원들이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참여해 용인·태안 지역 저소득 주택 21곳을 새롭게 고쳤습니다. 뿐만 아니라, 10월에는 집을 고쳐 새롭게 입주한 가정들이 끈끈한 가족애를 통해 어려운 환경을 이겨 나갈 수 있도록 에버랜드로 초청해 가족 나들이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삼성에버랜드는 앞으로도 업의 특성을 살린 재능기부형 봉사활동과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 전개할 나갈 계획입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379 380 381 382 383 384 385 386 387 ··· 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