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노는 물이 다르다!" 캐리비안 베이 수질관리 특급비법!

안녕하세요!^^ 위드에버랜드 기자단 2기 박경희 입니다.


요즘 같은 무더운 날씨에 절로 가고 싶은 그 곳! 바로 “캐리비안 베이”! 



"캐리비안 베이는 노는 물이 다르다?" 


‘물 좋~은’ 곳으로 유명한 것이 캐리비안 베이지만, 오늘은 여러분이 상상하시는 그 물이 아닌 진짜 물(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하루 많게는 만 여 명이 사용하는 시설이니 수질에 대한 염려는 어찌 보면 당연한 걱정일 텐데요, 그리하여! 제가, ‘캐리비안 베이 어디까지 놀아봤니?’ 시리즈 2탄! “캐리비안 베이 수질관리 시스템”에 대해 심층 분석해 드립니다! 함께 가보시죠~

 

캐리비안 베이는 크게 2가지 방법으로 수질을 관리하고 있었습니다. 



매일 총 량의 30% 이상 ‘새 물’로 교체… 기준의 3배 이상 여과 과정까지!


넓디 넓은 캐리비안 베이는 갖고 있는 물의 양도 엄청나서, 총 담수량은 무려 1만 5천톤에 달한답니다. 도대체 이 많은 양의 물은 어떤 방식으로 깨끗하게 유지되는 것일까요?


비밀은, 엄청난 물의 양에 비견될만한 어마어마한 ‘여과 시스템’에 있었습니다. @.@

거대한 여과 시설들이 파도풀, 유수풀을 비롯한 캐리비안 베이 모든 풀들 아래에 위치해 있었는데요, 다음과 같은 절차로 물이 깨끗하게 정수되고 있었습니다.


[캐리비안 베이 물 여과 방법]


하나. 부유물들은 가라앉거나 뜨기 마련! 

       각 풀마다 부유물들과 함께 넘치는 물들은 지하 대형 수조로 집결!!

두울. 세밀하고 꼼꼼한 정수시스템으로 ‘깨끗하게, 맑게, 자신 있게~’

세엣. 넘쳐서 빠진 물의 양만큼 정화된 물을 새롭게 공급!

       풀의 밑바닥에서 뽀록뽀록  솟아라 깨끗한 물!!



이런 방식으로 엄청난 양의 물을 매일 10회 이상 여과를 하는데, 10번의 정화 과정과 함께, 추가로 전체 물 양의 30% 이상은 아예 ‘새 물’로 풀에 직접 공급합니다. 


 관련 법 조항의 여과 기준은 “하루 3회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다는데, 캐리비안 베이에서는 이의 3배 이상을 실시하고 있는 셈이니, 정말 ‘과도한’ 수질 관리네요^^



짜잔! 이곳은 바로바로 캐비에서 가장 넓은 규모인 “파도풀”의 수질을 담당하고 있는 곳입니다!




전 굉장히 넓고 규모가 어마어마해서 캐비 전체를 관장하는 곳인가 싶었는데, 그게 아닌 “파도풀”만을 위한 관리를 이곳에서 하고 있었습니다. 우리가 즐기는 캐리비안 베이 풀장과 바닥 아래 이런 지하 시설들이 5개가 더 있다는 사실!!


특히, 아이들이 뛰노는 키디풀 등의 유아 시설은 한 시간에 한 번 약 10분간 이와 같이 ‘클린 타임’을 갖고 혹시 아이들에게 좋지 않을 수 있는 불순물들을 건져내는 작업 또한 잊지 않고 있었습니다. ^^




수질관리의 기본… 첨단 실시간 모니터링과 다양한 측정 방법들


캐리비안 베이는 여과와 동시에 측정도 실시간으로 진행합니다. 꼼꼼한 모니터링이 곧 깨끗한 수질을 유지하는 핵심 비결이겠죠!


‘수질 측정’은 크게 3가지 각기 다른 방식으로 중복 체크하고 있었습니다.



1. 전 자동 시스템 측정 방법

 


바로 이렇게 생긴 ‘수질 계측기’에서 실시간으로 풀에 있는 물의 샘플을 채취해 법적관리 대상인 물 속 ‘잔류염소’, ‘pH’, ‘탁도’ 등 현장측정 가능한 3개 항목을 측정하고, 


그 결과값을 이와 같은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있었습니다.  (오오 뭔가 최첨단의 느낌적인 느낌!!)


모니터에 체크됨과 동시에 미흡한 수치들은 계수기에서 실시간으로 측정해 자동으로 약품이 정량 투입되는 시스템이었습니다.



2. 현장 측정 및 자체 실험실 분석


혹시 모를 기계의 오류가 있을 것을 대비해! 캐리비안 베이는 성수기 기준 하루 총 6번  30여 곳의 지점에서 수질 관리 전문 직원에 의해 직접 물을 채수(물을 직접 채취)해 오염도를 측정하기도 했습니다.


제일 먼저 일회용으로 사용되는 ‘무균 채수병’에 물을 가득가득 채워 넣어줍니다!

  

이렇게 채수된 물을 각종 수치를 측정하는 수질 측정기에 넣어 검사를 해줍니다!


  

측정된 결과는 실시간으로 캐비 내 풀장 곳곳에 설치된 수질게시판을 통해 손님들께 전달된답니다.^^

이외에 현장측정이 불가능한 항목 ‘총대장균군’, ‘과망간산칼륨소비량’ 등 2개 항목은 매일 자체 실험실에서 분석하여 확인하고 있다고 하네요^^




3. 외부 전문기관 측정 방법


또한 캐리비안 베이는 선정해 둔 전문 수질 측정 업체에 의뢰해 성수기 기준으로 하루 1회 씩 매일 수질을 검사하고 있으며, 월 1회는 보건환경연구원 등 국가 공인기관에 의뢰하여 정기 수질검사를 꾸준히 실시하고 있었습니다.




수차례 거듭되는 물 여과 과정과 측정에, 공신력있는 기관의 검사까지…

헉헉, 숨가쁘게 달려온 캐리비안 베이 수질관리의 현장!!


겉으로 보기엔 비슷비슷한 워터파크의 수질!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니 평소에 보이지 않던 큰 차이가 있었네요!


깐깐해도 너~무 깐깐한 캐리비안 베이의 물관리로 이젠 안심하고 무더운 여름, 캐비에서 시원~하게 보내봐요~~!^^


“노는 물이 다르다!  캐리비안 베이!!”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사이다 2014.07.25 11:38 ADDR 수정/삭제 답글

    물 관리를 이렇게 하는군요, 늘 궁금했었는데.. 믿을만하네요

  • 면접준비자 2017.04.27 16:29 ADDR 수정/삭제 답글

    면접에 많은 도움 될 것 같습니다 ^^ 감사합니다.

1 ··· 2131 2132 2133 2134 2135 2136 2137 2138 2139 ··· 3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