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테마파크에서 즐기는 캠핑!


장미향이 가득한 에버랜드에 프라이빗한 공간이 오픈했어요!
캠핑의 낭만과 피크닉의 간편함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캠프닉. 캠프닉이란 캠핑과 피크닉을 결합한 단어로 기존 캠핑이 간소화된 형태를 가리키는 신조어인데요. 에버랜드에서도 캠핑과 피크닉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사실! 지금부터 그 멋진 공간을 구석구석 보여드릴게요~

 

 

에버랜드 빈폴아웃도어 캠프닉 빌리지는 T 익스프레스 맞은편, 겨울이면 눈썰매를 탈 수 있는 융프라우 야외 캠핑장에 위치해 있답니다. 사실 어트랙션과 공연만 하루 종일 즐겨도 빠듯한 시간일 수 있지만 
정신없이 놀다보면 서너시간쯤은 좀 더 여유로운 공간에서 쉬었으면 하는 생각, 누구나 한번쯤 해보셨을 것 같은데요. 특히 아이들과 함께하거나 친구들과 여럿이 간다면 우리만의 공간이 더욱 간절해 지잖아요. 그런 바램을 여기 캠프닉에서 확실히 채워준답니다.

 

 

화창한 봄날과 어울리는 빈폴아웃도어 캠프닉 빌리지에 드디어 입성! 두근 두근~ 날씨도 너무 좋고 텐트를 보니 마치 여행온듯한 기분이 들어 더 설레더라고요.

 

 

 

 

캠프닉 빌리지는 스마트 예약이 가능하지만 선착순으로 원하는 동을 선택할 수 있답니다. 캠프닉 빌리지 동 선택 방법 6월 6일까지 금요일, 토요일에만 상영되는 가족영화제를 가장  잘 보이는 좌석을 원하신다면 앞쪽 동 중간자리, 누구의 방해도 받고 싶지 않고 프라이빗한 공간을 원한다면 뒷쪽 동을 추천합니다.

저희 가족이 선택한 곳은 302동! 아이가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을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 탁월한 선택이었어요.

 

 

바로 앞에 보이는 대형 스크린에서 해가 지기 시작하면 가족영화제가 시작된답니다.
오늘의 영화는 "타잔"

 

 

 

 

맨 뒤쪽 동에서는 여럿이 방문하는 분들을 위해 마주볼 수 있는 텐트도 여럿 설치되어 있었어요.
다음번에는 친구 가족들과 함께 와보려고 찜해두었지요.

 

 

 

역시 높은 곳에 올라오니 공기부터가 달라요 달라~ 마치 캠핑장에 온듯한 기분이 드는 푸르른 잔디와 멀리 보이는 산 그리고 텐트까지 있으니 T 익스프레스만 아니었다면 '여기 에버랜드 맞아?'라는 의문이 들만한 장소였어요. 멋지게 펼쳐진 에버랜드의 풍경 또한 어디에서나 쉽게 감상할 수 없는 곳이죠?
가슴이 확 트이는 기분.

 

 

 

 

 

텐트 한 동에는 4인 기준 기본 테이블과 의자가 제공되었어요. 낮에는 조금 덥긴하지만 간간히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덕에 텐트안에서도 쉴 수 있고 에버랜드를 바라보는 전망 또한 볼거리가 되었답니다. 

 

 

 

 

 

302동에 짐을 풀고 아빠와 아들은 신나게 술래잡기놀이 중~ 엄마는 맛있는 먹거리를 찾아 알프스 쿠체로 달려갑니다. 빈폴아웃도어 캠프닉 빌리지 패키지 이용시에는 치맥세트 쿠폰이 함께 제공되는데요.

 

 

 

 

 

 

교환쿠폰을 들고 알프스쿠체로 가면 치맥세트로 교환받을 수 있답니다.

 

 

 

 

짜잔~
맥주 두 잔, 치킨, 카사칩, 샐러드까지... 구성도 알차지요?
역시 피크닉에 빠질 수 없는 치킨.

 

 

 

양은 좀 적지만 에버랜드 치킨 맛은 누구나 인정하자나요.
겉은 바삭 안은 촉촉. 맥주와 찰떡궁합이에요~

 

 

 
 

 

 

오~ 드디어 석양이 지기 시작합니다.

 

 

 

본격적인 영화가 상영되기 전 대자연의 감동을 고스란히 담은 내셔널지오그래픽채널 특별영상전도 잠깐 상영되었어요. 아이들이 더 좋아하는 거 있죠~
 
 

그리고 잠깐의 프로포즈 타임!

 

 


예비 신랑분께서 신부를 위해 에버랜드에 사연을 적어 신청하신 프로포즈와 꽃다발 전달식 이벤트도 진행되었어요. 너무나 행복해하시는 모습에 보는 사람들도 뭉클하고 함께 축하해주는 자리도 마련되었답니다. 평생 잊지못할 프로포즈를 에버랜드에서 여러 사람의 축복속에 받는다면 얼마나 행복할까요? ^^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영화 타잔이 시작되었어요.
해가지니 좀 쌀쌀해지더라고요. 캠프닉에서 영화를 즐긴다면 얇은 담요와 겉옷은 꼭 챙겨가세요~

 

 

 

 

 

영화가 끝나고 집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
집에 가기싫다고… 에버랜드 텐트에서 자고싶다는 아들을 데리고 겨우 내려왔습니다. ^^;

 

 

  

밤이 되면 더 아름다워지는 에버랜드 캠프닉.
잊지못할 한 여름밤의 추억이 되어줄거랍니다!

 


#준비물
심심해할 어린이들을 위한 장난감이나 보드게임
겉옷, 무릎담요
아이들을 위한 간단한 먹거리

 


#좋은 점!
충분히 놀면서 푹 쉴 수 있는 나만의, 우리만의 공간이에요.
융프라우 안내소에서 핸드폰 충전 가능합니다.
밤 9시면 퇴실해야 해서 집에 가기 싫을 정도로 좋아요.
텐트 안에 푹신한 매트가 깔려있어 계속 누워있고 싶어져요.

 

#유의사항
화장실이 좀 떨어져있어요.
식당도 알프스쿠체로 내려와 주문해야 해서 조금 걸어나가야 해요.
치킨 양이 부족해요. 간단히 먹거리 준비하셔도 좋겠어요.
밤에는 아직 쌀쌀해요. 얇은 무릎담요와 겉옷 준비하세요.

 


※캠프닉 빌리지는 별도 유료상품이며, 가족영화제는 6월초 종료되었습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2015.07.02 19:20 ADDR 수정/삭제 답글

    에버랜드 안에 이렇게 좋은 곳이~

1 ··· 2116 2117 2118 2119 2120 2121 2122 2123 2124 ··· 2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