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RESS CENTER/보도자료

[광복 70주년 기념] 에버랜드, 1945년생 배우자까지 무료 초청

이름에 '대한','민국','만세','광복','해방' 있어도 무료 이용

  태권도 도복 입고 에버랜드 오면 동반 3인까지 약 37% 할인

 

'태극 페스티벌' 개최 … 태권도 공연, 손님 참여형 이벤트 등 진행

  디지털 역사체험관에서는 체험 통해 우리의 역사·문화 공부까지


에버랜드가 광복 70주년을 맞아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 간 광복이 되던 해에 태어난 1945년생과 배우자에게 에버랜드 이용권, 식사, 음료까지 무료 제공키로 했습니다.


1945년생이라면 누구나 신분증을 지참해 에버랜드 인포메이션 센터를 방문하면 무료 이용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같은 기간 이름에 '대한', '민국', '만세', '광복', '해방' 중 하나가 들어간 본인은 에버랜드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태권도 도복을 입고 에버랜드를 방문해도 본인 및 동반 3인까지 에버랜드 이용권을 정상가 대비 약 37% 할인해주는 특별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합니다.


광복 70주년 기념 무료 초청 및 할인 프로모션은 신분증 또는 홈페이지 쿠폰이 필요하며, 자세한 이용 방법은 에버랜드 홈페이지(www.everland.com)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에버랜드는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태권도 특별 공연, 플래시몹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되는 '태극 페스티벌'을 개최해 광복 70주년의 의미를 되새깁니다.



'태극 페스티벌'에서 가장 볼 만한 이벤트는 경희대 태권도 시범단이 펼치는 전통 태극 무예 공연인데요.


에버랜드 카니발 광장에서 14일부터 16일까지 3일 간 매일 오후 4시에 열리며, 품새, 태권 체조, 격파 시범 등 화려하고 박진감 넘치는 태권도 시범이 약 30분간 진행됩니다.


태권도 도복을 착용한 손님들은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이 끝난 후 '태극 플래시몹'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플래시몹에서는 시범단을 비롯해 태권도 도복을 입고 카니발 광장에 모인 수백명의 손님들이 태극 1장과 2장을 함께 하는 장관이 펼쳐지며, 플래시몹 후에는 다같이'대한민국 만세'를 힘차게 외쳐 보는 시간도 마련돼 있습니다.


플래시몹 참가자 중 선착순 500명에게는 미니 태극기도 증정합니다.



이 외에도 에버랜드의 호랑이 캐릭터인 '잭'이 태권도 도복을 입고 등장해 손님들과 하루 3회 태극 포토타임을 진행하며, 매직타임 레스토랑 앞에는 태극기 나무가 마련돼 나무에 직접 태극기를 걸고 소원도 빌어 보는 시간도 즐길 수 있습니다.


한편 에버랜드는 최근 디지털 역사체험관 '프라이드 인 코리아'(Pride in Korea)를 오픈해 이번 광복절 연휴 기간 방문한 손님들이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최신 IT 기술을 통해 실감나게 체험하며 배울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프라이드 인 코리아'에서는 광개토대왕, 이순신 장군 등 위기를 극복하고 나라를 구한 시대별 위인은 물론, 독도, 첨성대, 거북선 등 우리 나라를 대표하는 문화 및 자연유산을 4D 영상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을 통해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습니다.



에버랜드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진행하는 태극 페스티벌과 디지털 역사체험관을 통해 온 가족이 함께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체험을 통해 우리 나라의 역사와 문화 유산을 느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홍지은 2015.08.11 01:18 ADDR 수정/삭제 답글

    우와~ 멋진 이벤트네요~~ 이렇게 가깝게 소통하고 친근하게 다가오는 에버랜드 응원해요!!

  • 이수경 2015.08.15 08:40 ADDR 수정/삭제 답글

    제 아이는 지체장애입니다. 치료를 위해 주4회로 병원을 다니다보니 아이도 몸과 맘이 지쳐있어서 기분좋은 나들이를 꿈꾸며 에버랜드로 향했죠. 우선 입장권을 끊고 유모차를 대여해 큰 아이는 손잡고 작은 아이는 유모차에 태워서 이동하였습니다. 키즈패키지로 78,000원을 끊고 들어왔는데 막상 이용하려니 불편한점이 너무 많았습니다. 아이가 보고싶다는 4D 영화관(새가 나오는..)은 키가 작아서 안된다.회전목마에선 불편한 손으로 스스로 잡고 말을 탈수가 없어서 복지카드를 보여주며 마차에 앉게해달라고 이야기했더니 직원이 먼저 올라가보시구 없으면 다음번에 타시라며 퉁명스럽게 대하더라구요.

  • 이수경 2015.08.15 08:48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래서 정작 아이 한명당 2만2천원을 내고 이용할수 있었던건 물개쇼,로스트밸리 두군데 뿐이었네요.
    그리고 장애인 주차장이 턱없이 부족한것도 알지만 장애인주차증이 없는 분들도 마구 주차해놓고 가셔서..뱅글 뱅글 돌다가 결국엔 다시내려가 2.3주차장을 이용할수밖에 없었고 거기서도 순환버스를 탈때 자리에 앉으려고 마구잡이로 밀고 타는 사람들때문에 정작 아이를 안고 서있을수밖에 없었습니다.
    순환버스에 오르기전에 노약자나 교통약자등을 먼저 태워주시고 그 다음에 일반인 승차를 하도록 하면 어떨까요?
    그리고 키가 110센치 미만의 미취학 아동이나 장애아동에게는 할인혜택을 좀 더 주시는게 어떨까생각됩니다.왜냐면 어제도 티켓을 끊으며 제가 아이가 36개월 미만에 지체장애라고 얘기했느데 키즈패키지가 장애할인보다 더 저렴하다며 그걸로 끊으시라고 권유하여 티켓팅하였는데 2만2천원을 내고 이용할수있는 어트랙션은 많지않았거든요

1 ··· 303 304 305 306 307 308 309 310 311 ··· 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