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온라인 동물원

에버랜드 아기치타 다이어리 7편(최종) -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아기치타 삼둥이 다이어리'에서는 에버랜드 동물원 사육사가 직접 작성한 아기 치타(2015년 6월생)의 성장 일기를 소개합니다. 아기 치타들이 멋진 맹수로 성장하는 그 날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그나저나...오늘이 아기치타 다이어리 마지막 편이라고 하던데... 거짓말이죠?ㅠㅠ) 


아무리 반갑더라도 이런 인사는 제발~!


"얘들아 이제 그만 놀고 자러 가자~~"


이 '엄빠' 사육사의 말을 들은 채 만채, 뉘엿뉘엿 해가 져가는 시간  여전히 자기들끼리 무언가에 몰입 중이다.

지난 6편에서 밝힌대로, 삼둥이들은 새 보금자리 로스트밸리 '러브하우스'에서 뛰노는 재미에 푹 빠져있다. 주로 나무에 오르기, 땅 파기, 술래잡기(!), 쉬기(!!!) 등등인데, 지치지도 않는가 보다.


아침부터 오후까지 '러브하우스'에서 생활하는 삼둥이들. 밤이 되어 잠을 자러 아이들을 데리고 숙소로 가려는데...


아니, 이게 무슨...! 


나들이 장소에 이상한 물질들이 발견되어 자세히 들여다보니 웬 스펀지 방망이 잔해들이 떡 하니!! 

누군가 치타에게 반가움의 표시로 장난을 쳤던 것 같다.


장난으로 던진 돌에 개구리는 맞아 죽는다는 속담이 있던가.


치타 삼둥이를 만나 반갑다는 표현을 이렇게 오물 투척의 형태로 하고 가시는 손님들을 접하면,

사육사는 등골이 오싹해지고 불안 초조 극도의 스트레스 증상에 시달리기 시작한다.


이유는 아이를 키워보신 분이라면 아시겠지... 

모든지 입으로 가져가는 아가들, 게다가 아기 치타들은 식성도 대단해서 맛이 있건 없건 일단 목으로 넘기고 보기 때문이다.



이런 이물질이 치타의 몸속에서 배출 되지 않을 경우 자칫 아이들 생명까지 위태로울 수 있었다.


동숙을 결심했다.


밤새 혹시모를 이상이 있을 경우를 대비해 이렇게 나는 이 녀석들과 함께 긴긴 밤을 보내게 되었다. '엄마 아빠'의 이런 불안한 마음을 달래주려는 듯 삼둥이는 쌔근쌔근 잘도 잔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기다리고 기다리던 치타의 응가가 나왔다.


나는 그 순간만큼은 치타보다 빠른 속도로 녀석들의 응가 채취에 성공했다. 


마치 과학수사대라도 된 양 핀셋과 집게를 양손에 들고 이들의 변을 자세히 살피며 분해하기 시작했다. 


다행이다. 변 속에서 다량의 스펀지가 섞여 나왔고 삼둥이들은 무슨 일 있었냐는 듯 그 날 준비한 밥도

맛있게 먹어치웠다.


(에버랜드 팝콘이 좀 맛있는 건 인정! 그래도 팝콘은 동물들이 먹는 음식이 아니랍니다 ㅠ)


반가움의 표시가 너무 지나치면, 삼둥이가 힘들어 할 수 있다는 걸 왜 모를까 ㅠ

게다가 가끔 삼둥이를 포함해 동물들에게 팝콘 등 본인의 먹을거리를 던져 주시는 분들!

단 한 분의 손님이라도 더 말씀드리고파 이렇게 육아일기에 하소연을 흑흑


"여러분~! 반가움의 인사는 눈으로만, 말로만 해주세요~~"



(이렇게 눈으로만 인사하자구요~)


삼둥이 진정한 맹수로 태어나다


(나는 가수다의 후속작, '나름 맹수다')


시간이 지나면서 어느덧 삼둥이의 몸 길이도 1m가 넘고, 이 넓은 운동장에서 사육사들과 함께 꾸준히 운동을 하다 보니.. 몸에는 많은 근육이 붙었다.


정작 몸을 만들어야 할 것은 사육사인데... 너희들의 날이면 날마다 탄탄해지는 근육들이 부럽기 짝이 없구나 ㅠ


이젠 정말 치타답다. 달리기 실력은 날이 갈수록 늘어나, 사육사는 이 녀석들이 먼저 반기며 달려들 때 말고는 따라 잡기란 불가능이다... 


때론 장난감을 던져주고 같이 노는데, 목표물을 매섭게 바라보며 달려가는 모습이 제법 '맹수의 기상'이 엿보이기도 한다.  


(동물의 왕국 보니까 엉아들이 이런데서 목표물을 보던데... 이렇게 하는거 맞나?)


(호기롭게 올라왔는데, 너무 높이까지 온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치타들이 노는 법.


스피드 게임 ^^;  맹수의 야생성을 키우기 위한 놀이이자 훈련법입니다.


[사육사의 한마디] 다 컸다. 다 컸어. 이놈들!!


여러분 PROLOGUE에서 이야기 해드렸던, 등쪽의 보호 털 기억 나시나요? 지금은 찾아 볼 수가 없습니다. 어릴 때 등에서 척추 선을 따라 머리까지 있던 회색 빛의 털이 사라졌습니다. 털이 사라진걸 보니, 이제 어느 정도 스스로 자신을 지킬 수 있는 시기가 된 것 같습니다.  


(크, 우리도 이런 시절이 있었드랬지)


꼬꼬마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무럭무럭 커서 아가의 모습은 찾기가 어렵네요. 귀욤귀욤하던 대한, 민국, 만세는 어디갔는지… 점점 성체로서의 어른 치타 모습이 엿보입니다. 벌써 이렇게 커버린 삼둥이를 보니 왠지 모르게 마음이 울컥해요~~

 

이젠 치타 성장 과정에서의 커다란 변화는 모두 겪은 셈입니다. 


지속적으로 본능을 일깨우는 훈련을 통해 진정한 맹수로 거듭날 때가 된 것이지요.


어른 치타들과 어우러져 생활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로스트 밸리 대기동선에 있는 이 곳 '러브하우스'가 아닌 '로스트 밸리 평화의 언덕'에서 지내게 될 것입니다.



저 넓은 로스트 밸리 평화의 언덕을 질주하는 그 날이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으나,

이제껏 쑥쑥 커온 날들을 되돌아 보면 그리 멀지 않은 날임이 확실합니다.


대한치타, 민국치타, 만세치타


"지금까지 잘 해 왔고 앞으로 더 잘 할 수 있을거라 너희들을 믿어 의심치 않아!!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 "  


(로스트 밸리 평화의 언덕은 이렇게 육식동물인 치타와 초식동물인 코뿔소가 함께 생활하는 공간입니다.)


(이 나무 보다 더 높고 큰 꿈을 꾸며 살아갈게요~)


(때로는 이런 깜짝한 애교를)


(또 때로는 이렇게 '멍~'때리는 모습까지...)


(여러분들이 많은 사랑 주신 덕에 이렇게 건강하게 클 수 있었어요~)


(앞으로도 우리 형제 자매끼리 서로 힘을 보태어 잘 자라겠습니다!)


(가을 남자 대한이의 마지막 애교를 끝으로 인사드릴게요.)
















(여러분 안녕~~  찡긋)


(막상 끝난다니 아쉽구먼...허허)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정미혜 2015.11.04 17:56 ADDR 수정/삭제 답글

    헐.. 귀여운 우리 친구들에게 쫌 하지말라는건 안했으면들 좋겠네요 ㅡㅡ;; 엄마의 심정으로 사육사님의 마음 100% 공감

  • 최윤아 2015.11.04 19:21 ADDR 수정/삭제 답글

    제꿈이사육산데꼭!!!사육사되서대한민국만세보살필꺼에요!!!

  • 노하은 2015.11.04 23:13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두 꿈이 사육사에요ㅎ
    저는 문인주 사육사님 존경하는데 언젠가 한번 뵙고싶네요ㅎ^^

  • 2015.11.05 06:09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5.12.28 13:19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5.12.28 13:25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신제인 2016.04.30 19:18 ADDR 수정/삭제 답글

    문인주 사육사님을 너무나 존경해서 진짜로 뵙고 싶습니다.

  • 2017.09.13 11:12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다비드 알라바 2019.12.02 20:50 ADDR 수정/삭제 답글

    제발 하지말라면 하지맙시다..... 입장 바꿔서 생각해보자 니들은 그렇다치고 니들 부모나 자식 밥그릇에 개사료 넣어두고 먹으라하면 어떨거 같냐???? 사육사님들 심정이 그 심정이다. 품격있게 행동하자고

1 ··· 1948 1949 1950 1951 1952 1953 1954 1955 1956 ··· 2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