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안내견 이야기

안내犬과 시각장애 교사이야기, 동화로 만나요




시각장애인 영어교사 김경민氏 감동 스토리, 어린이 동화로 발간
- 선천적 시각장애인 김경민氏가 시각장애 역경을 딛고 당당히 일반학교 선생님이 되는 과정을 담은 동화책
- 자신을 도와준 안내犬 '미담'을 일등 공신으로 꼽아


시각장애인 안내犬 사용자로 처음으로 일반학교 영어교사가 된 김경민氏의 스토리가 어린이 동화책으로(초등 3~4학년用) 발간되었다.『경민이의 아주 특별한 친구』는 숙명여대를 7학기만에 수석 조기졸업하고, 서울시 영어교사 임용시험에 합격한 김경민氏의 실화를 담은 동화책으로 현재 교사(인왕中)로 재직중인 김氏와 그녀를 도와준 안내견 '미담'의 이야기를 담았다.

김경민氏는 선천성 시각장애인으로 태어난 지 한 달도 안되어 병원에서 녹내장 수술을 받는 등 26번에 달하는 수술을 하였으나 13살때 완전히 실명했다.

초중고를 모두 맹학교에서 다닌 김氏는 시각장애를 딛고 학업에 열중해 대학에 진학했고, 그 때 안내견 '미담'과 운명적으로 만났다. 안내견 '미담'은 삼성화재안내견학교가 '07년 분양했으며, 그녀와 대학생활을 함께 하고 지금까지 경민氏를 돕고 있다.



자신에 대한 책이 출간되었다는 소식에 김경민氏는 "대단치 않은데 책의 주인공이라니 아직까지 실감이 안난다. 이 책을 보고 '장애인인 나도 할 수 있는데', 아이들이 용기와 도전심을 가졌으면 한다. 또한 책을 통해 장애인과 안내견에 대한 편견이 사라지고, 친숙하게 느껴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안내견학교는 이 책의 저작권료 수익을 이야기의 주인공인 김경민氏에게 지급키로 했다. 삼성은 지난 1993년 안내견 사업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총 150여 마리의 안내견을 무상으로 기증하며 기업의 차별화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