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우리아이 방학 주간~! 에버랜드로 피서 갈래요^^

7월 마지막 주부터 대부분의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방학을 하게 되는데요

짧게는 일주일부터 길게는 한 달까지.. '날도 덥고 어디가서 뭐하고 놀지?' 엄마들은 고민하게 됩니다. 



제가 제일 먼저 떠오르는 곳은 바로 에버랜드예요~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곳이 은근 많거든요.  아이도 엄마도 힐링 되는 공간 속으로 함께 가보실까요?


'에버랜드에서 시원한 피서즐기기!' 저만의 노하우를 공개합니다.^^ 




저는 조금 느지막이 출발 했어요~ 


이른 시간에 서두르면 아이가 빨리 지치고 해가 쨍쨍할 시간이라

집에서 1시쯤 출발해 2시에 도착해서 저녁 8시쯤까지 노는 걸로 예상을 하고 갔죠~ 


# 예상 동선 


☞ 정문 입장  2시 글로벌페어 님프가든  3시 키즈커버리  4시 주토피아 물개퍼포먼스, 로스트밸리    6시 저녁 식사  7시 매직랜드 어린이 놀이기구 자유 탑승  8시 장미원, 포시즌스 가든


정문에서 반겨주는 레니와 라라, 덥지 말라고 물총으로 저를 반겨주네요. 

고마워 레니야~^^



입장 후 걸어오다 보니 운 좋게도 귀요미 판다커플 '아이바오와 러바오' 캐릭터를 만나볼 수 있었어요~


캐스트 분이 이렇게 매직트리 앞에서 예쁘게 사진을 찍어주신답니다. 






물의 요정 님프가 잠들어 있는 님프 가든~


수련 속에 잠들어 있는 물의 요정 님프는 밤이 되면 조용히 깨어나 비밀스러운 사랑의 꽃을 피워요. 님프가 만든 사랑스러운 꽃들, 파피루스, 시페루스, 무늬부들, 무늬갈대, 타일리아 등등을 볼 수 있었어요~ 


님프가든에서 싱그러운 꽃내음 맡으며 제일 먼저 도착한 곳은 키즈커버리!! 




키즈커버리는 어린이 전용 놀이터에요. 아이들에겐 아주 천국같은 공간이죠~ 


글로벌페어 정문 근처에 위치하고 있어서 첫 코스로 들어가기에 알맞고, 아이도 즐겁게 놀고, 그동안 엄마는 시원한 커피 한잔 하면서 편하게 한 시간을 보낼 수가 있답니다. 


정말 꿀같은 공간이죠 ㅋㅋ 




연간회원권, 에버랜드 이용권을 가지고 있으면 무료 이용이 가능한데요. 


12개월~36개월 미만 유아는 입장권을 별도로 5천 원에 구매 해야 해요~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어요, 예약증이 있어야 입장이 가능하답니다. 





125cm 이하 유아 전용 시설로 성인 보호자와 함께 입장해야 돼요~


예약 시간보다 조금 일찍 15분 전부터 입장이 가능해서 앉아서 기다리는 시간에 주의사항을 알려주십니다. 


위생안전을 위해 음식물 반입은 금지, 어린이 여러분은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지 않아야 해요~



정시가 되었고 키즈~키즈~커버리 구호를 외치니 키즈커버리 문이 열렸어요

기다렸던 아이들은 우르르 신나게 입장을 했어요~ 꺄아!~~ 신나게 뛰는 아이들! 





작은 숲에 놀러 온 느낌이 들었고 바닥면이 너무 폭신해서 뛰어다니기 아주 안전해 보였어요. 





창가 쪽에는 키즈커버리 전용 카페가 있어 쉴 수 있는 테이블과 의자가 있었고 시원한 음료, 간식이 판매 중이랍니다. 



쉽게 다가가기 어려웠던 사자,

무서워했었는데 키즈커버리 안에서는 친구가 되었네요^^




밟으면 알이 톡톡 터지는 재미있는 게임도 있었어요~ 

통통 신나게 뛰어 보았답니다. 




주토피아로 향하는 길,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이 곳곳에 많이 보이네요~




프렌들리 몽키밸리 위쪽에서는 시원한 수증기가 좌르르~ 


동물 가족동산 앞에는 커다란 선풍기가 기다리고 있어요^^ 




주토피아 물개퍼포먼스는 오후 1시, 2시, 3시, 4시 정시에 공연이 있어요~ 


저는 4시 공연으로 딱 맞춰 입장했어요! 

귀여운 물개와 사육사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


아이와 엄마아빠 모두, 실내에 편안히 앉아 시원하고 유쾌하게 즐길 수 있는 공연이랍니다. 



주토피아에서 두 번째로 간 곳은 우리 아들이 너무나 좋아하는 곳,  로스트 밸리에요


육로와 수로를 넘나드는 수륙양용차를 탈 수 있고 다양한 초식동물을 만나 볼 수 있어서 늘 설레는 곳이죠. 





탐험대장의 신나는 해설은 보너스~ 실제 초식동물이 살고 있는 초원을 여행하는 기분이 들어요. 


오릭스, 당나귀, 코끼리, 타자, 얼룩말, 기린, 일런드, 홍학, 세이블엔틸롭, 사자, 타조, 아프리카 대머리 황새, 코뿔소, 꽃사슴, 치타,


세계 최초 말하는 코끼리 코식이와 


전 세계에 300마리만 남아있는 백사자, 국내에는 에버랜드에서만 볼 수 있다고 해요. 


아주 가까운 곳에서 생생하게~ 동물들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어요. 





신 나게 놀다 보니 벌써 저녁 먹을 시간이 되었네요. 

저녁 메뉴는 아이가 좋아하는 중식을 먹기로 했어요.  포시즌스 가든과 매직랜드 중간쯤에 위치한 중식당, 차이나문에서 맛있게 자장면과 탕수육을 먹었답니다. 





이제 매직랜드로 이동~


놀이동산에 왔으니 놀이기구 타고 가야죠! 





매직랜드는 아이들 전용 놀이시설이 모여 있는 곳이에요. 


통통 튀는 구름 위를 오르락내리락하는 기분이 느껴지는 플래쉬 팡팡과 뱅글뱅글 돌아가는 화려한 불빛의 피터팬 탐험선을 탔어요. 우리 아들 정말 신난 표정~ 보이시죠? ^^ 






신 나게 놀다 보니 저녁이 되었네요. 


선선한 바람맞으며 여유롭게 산책하기 좋은 장미원과 포시즌스 가든은 마지막 코스로 좋아요~






LED 로즈가든, 사랑의 러브랜턴, 빛의 미술관, 아쿠아 매직타워까지.. 


에버랜드는 밤이 깊어 갈수록 더욱더 아름다워지는 곳 같아요.


오늘 저와 함께한 에버랜드 나들이 어떠셨나요? 에버랜드에서 시원~~ 한  피서즐기기,  이렇게 하면 정말 알찬 하루가 되겠죠?ㅎㅎ 


여러분도 시원하게 에버랜드로 여름 피서 오세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수영맘 2016.08.01 18:29 ADDR 수정/삭제 답글

    재미있겠어요
    시원해 보여요

  • 피터팬 2016.08.01 18:59 ADDR 수정/삭제 답글

    와 아이랑 가고 싶게 만드는 글이네요
    정말 재미있을거 같네요

1 ··· 2280 2281 2282 2283 2284 2285 2286 2287 2288 ··· 3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