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장미원에서 가을 문학 정원&윤동주의 시를 만나요^^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혹시 이 구절을 들어본 적이 있나요? 바로  윤동주 시인의 작품 '별 헤는 밤' 한 부분입니다. 우리나라 현대문학에 빠지지 않는 시인! 윤동주 시인을 아주 특별한 곳에서 만날 수 있었는데요. 


그 곳은 다름아닌 에버랜드 가을문학정원!! 




가을이 되면 시 한편이 절로 떠오르는 것 같아요. 높은 하늘, 밤하늘에 떠오른 반짝이는 별이 생각나는 날, 선선한 바람이 불어올 때면 윤동주 시인의 작품이 더 생각나곤 합니다.


에버랜드가 가을을 맞이하여 특별히 마련한 공간! 가을 감성을 온몸으로 만끽할 수 있는 곳!! 


에버랜드 가을 문학 정원으로 함께 떠나 볼까요?



윤동주 시인은 일제강점기에 작품 활동을 한 시인입니다. 젊은 시절에 요절한 안타까운 시인이기도 하지요.


일제강점기 어둡고 가난한 생활 속에서도 인간의 삶에 깊은 고민을 하기도 하고, 일제에 의해 고통받는 조국의 현실을 반짝이는 그의 언어로 대신 전하기도 했습니다. 


그의 생각은 그의 시 속에서 살아 숨 쉬고 있지요.




우리나라 밤하늘 사진과 함께- 장미원에서 별이 된 시인, 윤동주를 만나봅니다.


총 4개의 공간으로 나뉘어있습니다. 각각의 공간은 윤동주의 다른 모습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첫 번째 공간은 별 헤는 밤 공간입니다. 


이곳은 윤동주의 삶과 그의 사진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해처럼 환하다, 뜻의 '해환'의 아명을 가진 윤동주 시인은 1917년 12월 30일 만주 간도성 화룡현 명동촌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문학적 소질이 뛰어났다고 하네요~



 

대학 졸업 기념으로 19편 작품을 모아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한정판을 준비하기도 했습니다. 


그 뜻을 이루지 못했지만, 친한 후배에게 전했던 그의 시집은 오늘날까지도 우리에게 읽히고 있습니다.


윤동주의 어린 시절부터 죽음까지, 이 곳 별 헤는 밤 공간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두 번째 공간은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詩) 공간입니다. 


윤동주의 시를 마음껏 읽을 수 있는 공간입니다.


유명 캘리그래피 작가 '생각하는 손가락', '좋아한多'가 작품을 그렸습니다. 


장미원에서 다시 태어난 그의 작품을 마음껏 만나고 또 읽어볼 수 있습니다.



바람이 불어 시도 읽어보고요.



봄 시도 읽어봅니다. 



처음 읽어봤는데 봄의 느낌을 아기를 통해서 느낄 수 있더라고요.




여기저기서 단풍잎 같은 슬픈 가을이 뚝뚝 떨어진다. 단풍잎, 슬픈 가을 그리고 소년.


뭔가 공통점이 그려집니다.




젊음에게 오래 거기 남아 있거라 이렇게 말하고 있네요.




우리에게 꽤 유명한 자화상 시도 보이고요.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서시도 읽어봅니다.




별 헤는 밤 시도 다시 만났어요.



주변 장미들과 함께 시를 읽으니 꽤 재미있네요. 


가을이라 그런지 시를 읽는 기분도 쏠쏠합니다.



 

세 번째 공간은 별빛 미술관입니다. 대한민국의 밤하늘을 이곳에서 모두 만난다!


아름다운 밤하늘을 이곳에서 모두 볼 수 있습니다.


 


 

국내 1호 천체사진가 권호철 사진작가의 작품 만날 수 있습니다.



 


고창 당산나무, 백령도 두무진 은하수, 치악산 은하수, 독도 일출 등 밤에 되어야 더 아름다운 우리나라의 밤하늘을 감상해보아요.




우리나라 밤하늘이 이렇게 아름답구나 :) 다시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마지막 공간은 별빛시네마입니다.


대형 캔버스로 만나는 시인 윤동주 그리고 밤하늘에 대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지요.






영화 '동주'의 스틸컷과 함게 문익환 목사의 추모글이 담긴 영상도 만날 수 있고요,


제주도의 밤하늘도 이곳에서 느낄 수 있습니다.




밤에 만나는 가을 문학정원은 또 쉽게 잊을 수 없는 감동을 선사할 것 같아요. 


가을 문학 정원 밤의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2% 부족한 느낌입니다만, 저는 가슴 가득 감동으로 가득한 시간이었습니다.



낭만 가득한 에버랜드의 가을, 이 곳 가을 문학 정원에서 만끽해 보세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760 1761 1762 1763 1764 1765 1766 1767 1768 ··· 3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