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가을 문학정원, 윤동주와 그가 사랑한 별을 만나다

읽고 싶은 책 한 권 손에 들고 가벼운 산책길을 나서고 싶은 계절, 가을.


오늘은 잠자고 있던 여러분의 감성을 일깨워줄 에버랜드 가을 문학정원으로 여러분들을 초대하려고 해요. 




로즈가든에 들어서면 향긋한 장미꽃 내음과 함께 윤동주 시인의 얼굴이 담긴 플래그와 감미로운 클래식 선율이 우리를 반기는데요, 


이번 문학축제는 올해 서거 99주년을 맞은 윤동주 시인을 테마로 열린다고 해요. 


총 4가지 주제로 캘리그라피로 만나는 윤동주의 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윤동주의 삶을 돌아보는 「별 헤는 밤」, 영화 ‘동주’와 그가 사랑한 우리나라 하늘을 담은 「별빛 시네마」, 권오철 천체사진작가의 사진을 감상할 수 있는 「별빛 미술관」 코너로 구성되어 있어요. 



▮캘리그라피로 만나는 윤동주의 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가장 먼저 우측 앞에 위치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코너로 들어섰습니다. 


장미 사이로 윤동주의 시를 담은 액자들이 하나씩 놓여 있는데요, 


많이 알려진 ‘별 헤는 밤’, ‘서시’에서부터 ‘자화상’, ‘소년’ 등 그의 대표 작품 십여 편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시를 읽으러 가까이 다가갔더니 독특한 글씨체가 눈에 띄었는데요, 


바로 ‘좋아한多’, ‘생각하는 손가락’님의 캘리그라피로 씌어 진 것이었어요. 


와우, 책으로 볼 때와는 또 다른 여운이 남네요. 




좋아하는 시를 찾아 캘리그라피 작품으로 만나고 또 곱씹어 읽어보는 시간이 참 여유로웠어요. 




액자 아래의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찍으면 작품 전체를 다시 한 번 읽어볼 수 있는 웹페이지로 넘어가는데요, 


시집을 갖고 오지 않더라도 충분히 관련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답니다. 



시로 촉촉해진 마음을 안고 장미로 가득한 넓은 정원을 걸으며 마무리했어요. 



▮윤동주의 삶을 따라 걸어보기, ‘별 헤는 밤’


두 번째 가든 ‘별 헤는 밤’은 윤동주의 일생을 사진과 함께 살펴볼 수 있는 곳인데요, 


출생에서부터 연희전문학교 시절, 일본 유학 시절, 후쿠오카 형무소에서의 죽음까지~ 


윤동주의 삶의 발자국을 따라 걷다 보니 그의 시 속에 담긴 암울한 현실에 대한 괴로움에 공감하게 되고 독립을 향한 절절한 소망이 더욱 간절하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산책길 곳곳마다 아름다운 장미꽃 앞에서, 시인의 일생을 기린 액자 앞에서 사진 촬영하는 연인과 가족들을 만날 수도 있었어요.






▮대형 스크린으로 만나는 시인 윤동주와 밤하늘 ‘별빛 시네마’ 


지금부터 소개해드리는 두 곳은 해가 지고 나면 더욱 빛을 발하는 곳들이에요. 


‘별 헤는 밤’ 정원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새하얀 벽 위로 윤동주의 사진이 전시된 ‘별빛 시네마’로 향합니다. 




이곳은 날이 어두워지면 커다란 스크린(가로 길이 26m)으로 변신해요! 


짜잔~! 



아름다운 제주의 섬과 오름 사진을 배경으로 윤동주의 시가 흘러나오고 영화 ‘동주’의 장면들이 캔버스를 가득 채웁니다. 


스크린 앞에 앉아있노라면 별이 쏟아지는 나만의 영화관에 앉아 있는 것 같았어요.






▮윤동주가 사랑한 우리나라의 밤하늘과 별 ‘별빛 미술관’ 


마지막 코너는 국내 1호 천체사진가의 권오철 작가가 담은 우리나라의 밤하늘과 별 영상을 윤동주의 시와 함께 감상할 수 있는 ‘별빛 미술관’이에요. 


윤동주의 시를 읽다 보면 유난히 많이 등장하는 것이 바로 ‘별’인데요, 


‘그가 시 속에서 그린 별은 실제로 이처럼 아름다웠을까’ 싶을 정도로 환상적인 하늘과 별의 움직임을 담은 영상이 십여 개의 캔버스에서 상영되고 있었어요.




개인적으로는 거제도 포로수용소와 해금강 영상 위로 ‘참회록’ 시가 흐를 때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고문을 겪다 돌아가신 윤동주 시인의 죽음이 떠올라 눈물이 나기도 했어요.




윤동주 시를 모르는 여섯 살 아이도 환상적인 풍경들이 펼쳐지는 스크린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거돈사지 3층 석탑 위의 일주궤적을 담은 영상과 입체적인 조각 위로 쏟아지는 소백산의 밤하늘, 함백산 정상에서 촬영한 구름 영상은 평소 보기 어려운 진귀한 장면인 만큼 아이와 함께 온 가족들에게 꼭 추천하는 전시물이에요. 





4가지 주제를 다 돌아보고 나니 이미 캄캄한 밤이 되었는데요, 


함께 간 가족 모두 하늘을 올려다보며 윤동주 시인이 사랑했던 별의 모습을 찾아보며 에버랜드 나들이를 마무리했답니다. 



청소년들에겐 윤동주의 시와 삶을 살펴보는 체험장이, 


연인들에겐 장미와 별빛이 가득한 로맨틱한 데이트 장소가, 


별을 동경하는 아이들에겐 꿈꾸는 전시관이 되어주었던 윤동주 문학정원! 


깊어가는 가을, 에버랜드를 찾으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 번 들러보시기 바라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761 1762 1763 1764 1765 1766 1767 1768 1769 ··· 3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