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장미축제에서 30주년 리마인드 프로포즈! 꽃중년부부의 낭만♥


“오늘은 아내에게 달콤한 시간을

선물하고 싶다!”


온 세상이 푸르른 5월입니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등

5월은 정말 많은 기념일이 들어있죠?

5월21일은 둘이 하나가 되는 날!

즉 부부의 날이기도 합니다.


5월 하면 무슨 생각이 드시나요?

저는 5월만 되면 아내가 생각나요.

제 아내가 ‘5월의 신부’이기 때문이죠.

그래서 장미축제가 펼쳐지고 있는

에버랜드로 향했습니다.



아내가 뿅~ 갔던 장미축제


연간회원권 구매해서 에버랜드를 다닌 후

아내가 참 좋아했던 장미축제!

지난해 장미축제 때는 아내와 함께

장미원에서 거의 살다시피 했다니까요.


저희 부부는 5월 29일 결혼 31주년을

맞이하는데요, 아내에게 어떤 선물을 

해줄까 고민하다 소박한 이벤트로

아내를 눈물 쏙 빼게 감동시켰답니다.


무슨 이벤트냐고요? 궁금하시죠?

아내에게 했던 이벤트 한번 보실래요?



깜짝 이벤트하기 좋은 장미원


결혼30주년은 진주혼식이라고 해서

부부가 서로 진주로 된 선물을

주고받는다고 합니다.


저희 부부는 작년에 결혼 30주년을 

맞이했지만요, 제가 챙기지 못해서

이번에 아내에게 이벤트를 마련해준 거죠.


그 이벤트는 장미원에서

리마인드 프로포즈를 해주는 겁니다.

생각만 해도 멋지지 않나요?



해마다 5월이면 아내가 장미축제

가자고 할 것이 뻔~ 하기 때문에

2019 장미축제 개막 전에 올해는 어떤

내용으로 꾸몄는지 봤다가 깜놀했네요.


올해 장미축제는 예년과 달리

‘달콤한 연애의 맛’을 컨셉으로 꾸몄어요.

5월의 신부인 제 아내를 위해

리마인드 프로포즈 하기 딱 좋게 말이죠.

이거 혹시 저희 부부를 위해

이렇게 꾸며놓은 건 아니겠죠? ㅋㅋㅋ



장미원은 총 5개의 테마원이 있어요.


첫눈에 반한 아내를 닮은 비너스원,

사랑과 밀당이 오고가는 미로원, 

프로포즈 하기 딱 좋은 장미성,

꿈 같은 결혼식 정원 빅토리아원,

큐피트 화살을 맞고 싶은 큐피트원 등


장미원 곳곳이 인생 포토존입니다.



비너스원은 아내와 첫만남의 설레임과

수줍음이 있는 그런 분위기에요.


“여보 나 잡아봐라~ ㅎㅎ”

이런 유치한 장난도 가끔 필요하죠.


젊은 시절 핑크빛 사랑의 추억을 꺼내

아내와 다시 사랑에 빠져봅니다.

아내는 30년 전으로 돌아가 다시

연애하는 기분을 느끼며 좋아했습니다.



미로원은 우리 껌딱지부부처럼

사랑의 숨바꼭질 하기 좋은 곳이죠.

오늘은 우리 부부가 흘러간 영화 속

주인공이 되어 봅니다.


올해 미로원은 동서남북 사방에

사랑의 하트 커튼을 달아놓았어요.

그 커튼을 열고 미로원에 들어서는

순간 사랑에 빠지실 겁니다.


아내에게 리마인드 프로포즈



장미성은 프로포즈 존입니다.

장미꽃송이로 장식된 꽃마차를 타고

아내에게 다시 약속했습니다.


“당신을 평생 나만의 공주님으로 모시고

100세까지 충성을 다하겠습니다!”


60세가 넘어 다시 프로포즈라니요?

좀 낯간지럽지만요, 아내는

당황하면서도 너무 너무 좋아하네요.

이렇게 좋아하는 거 진작 해줄 걸~ ㅋㅋ




아내에게 쑥스런 고백을 한 후

비너스원 옆 핑크 스위트 포토존으로

자리를 옮겨서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아내에게 결혼 당시 주고 받았던

피앙세 반지를 다시 끼워주었어요.


사진을 찍어주던 분 등 많은 손님들이

환호를 해주고 축하를 해주었네요.


피앙세(a fiancée)는 프랑스말로

‘약혼자’란 뜻이죠.


제가 결혼할 때 아내에게 끼워주었던

반지가 바로 피앙세입니다.


아내 몰래 피앙세 반지를 들고와서
"여보~ 나와 결혼해줘서 고마워요!"라며
반지를 꺼내 아내 손가락에 끼워줬더니
아내 눈가에 이슬이 맺히네요.
그 순간 저도 좀 먹먹~했습니다.


지난 31년 동안 못난 남편 만나 고생한

아내 손이 많이 거칠어진 것을 보니

안타까웠지만 세상에서 그 어떤 손보다

더 아름답고 소중한 아내 손입니다.


“젖은 손이 애처로워 살며시

잡아본 순간, 거칠어진 손마디가

너무나도 안타까웠소~”


흘러간 옛 가요가 생각났습니다.

나이 먹으면 유행가 가사처럼 산다는데

저희 부부도 그런가 봅니다.



아내 인생 최고의 행복한 순간




“딴따따따~ 딴따라라~”


리마인드 프로포즈 후 아내와 함께

빅토리아원에서 에버랜드 손님들을

하객 삼아 꿈 같은 결혼식을

올리듯 천천히 걸어봅니다.

마치 31년 전 웨딩마치처럼 말이죠.


둘이 손잡고 걸으며 100세까지

날마다 신혼처럼 살기로 약속했답니다.

결혼식 할 때 주례 보신 교수님이


“둘이 검은 머리 파뿌리가 될 때까지

행복하게 살아야 한다”고 말씀해주신

것처럼 다시 약속을 한 거죠. 



아내와 다시 결혼한 기분이 드네요.

결혼식 했으니 기념사진을 남겨야겠죠?

화려한 장미로 장식한 로즈가든에서

아내와 저 둘만의 행복한 시간을

남기니 인생 최고의 순간이네요.



제가 아내에게 리마인드 프로포즈를

하고 나니까 카니발 판타지 퍼레이드를

하네요. 저희 부부 리마인드 프로포즈를

축하해주는 행진처럼 행복했습니다.



장미축제 개막에 맞춰 스프링 업 공연도

펼쳐졌는데요, 파워풀한 농구팀과

발레리나들의 화려한 댄스배틀입니다.


아내와 함께 신나는 공연을 보니

저희 부부를 위한 축하공연 같았어요. ㅋㅋ



공연이 끝난 후에는 포토타임이 있어서

가족들과 멋진 사진을 남길 수 있어요.

(매일 2회씩 진행됩니다)


공연시간은 현장 상황과 기상에 따라

일정이 변경될 수 있으니 꼭 에버랜드앱

또는 홈페이지를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장미원 로즈스카이에서 꽁냥꽁냥


아내에게 리마인드 프로포즈를 하고

이곳 저곳을 구경하다 보니 아내가 피곤해

하는 것 같아 저희 부부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 로즈스카이(전망대)로 갑니다.


장미정원 풍경이 한눈에 보이는 곳이죠.



제가 스낵에서 테이크아웃해 온 

시원한 커피 한 잔을 마시며

우리 부부 둘만의 시간을 꽁냥꽁냥

보냈는데요, 작고 소박한 이벤트지만

아내는 최고의 선물이었다고 합니다.






베르사유 궁전보다 더 화려한 장미원!

이곳에서 우리 부부만 이벤트할 수 있나요?


젊은 연인, 친구는 물론 저희 부부처럼

중장년부부들이 와서 아내에게 소박하고

작은 이벤트하기 딱 좋은 곳입니다.


제가 갔던 날 다른 중년부부도 오셔서

장미보다 예쁜 아내 사진을 찍어주며

멋진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장미가 이뽀? 내가 이뽀?”

그리고 중년 아줌마들도 오셔서 장미와

함께 사진을 찍으며 미모를 뽐냈습니다.






#나는지금에버랜드에있습니다!


부부, 연인이 아니어도 좋아요.

친구와 함께 와서 멋진 사진을 남기는

지금 이 순간이 소확행 아닐까요?


스낵에서 테이크아웃 음료 한 잔만 들고

오셔도 분위기 낼 수 있는 곳이니까요.



더욱 새로워진 2019장미축제





20019 에버랜드 장미축제는

더욱 멋지고 화려해졌습니다.


포시즌스 가든에 그새 누가 마법을 부렸나요?

장미원뿐만 아니라 얼마 전까지만 해도

튤립축제가 열렸던 포시즌스 가든은

채도가 높은 화려한 봄꽃으로 가득찼습니다.



요즘 날씨가 많이 더워졌죠?

장미원 바닥분수는 시원한 물이 나와

아이들이 얼마나 신나게 노는지 몰라요.

수질상태도 좋아서 마음놓고 놀아도 돼요.

(운영시간 09:00~18:00)


아이들이 노는 것을 보니 저희 부부도

아이들 데리고 에버랜드 오던 때가 생각났어요.

지금은 다 커버렸지만요.


그 때는 이런 바닥분수도 없었는데

지금은 아이들이 뛰어놀기에 참 좋아졌네요.





큐피트원에 가보니 온실형 파빌리온

그린하우스 뜰(TTEUL)이 새로

만들어졌는데요, 장미원 이용객들이

편안히 쉴 수 있는 휴식처입니다.

장미원 구경하시다 이곳에서 쉬시면

세상 부러울 게 없겠지요?



그린하우스 뜰에서는 매주 토요일

라라의 장미향수 공방이 열립니다.


 에버랜드 장미 ‘에버로즈’에서

추출한 장미향으로 세상에서 하나뿐인

로맨틱한 향수를 만들어 볼 수 있어요.


아내도 참가해 달콤한 장미향수를

하나 만들어 사용하고 있습니다.


‘향수공방’에서 사용하는 장미향은

에버랜드와 아모레퍼시픽 마몽드가

공동개발한 특별한 장미향이라고 하네요.

(하루 4회씩 선착순 현장접수로 무료)




장미축제 인증샷 이벤트도 있어요.

장미축제 기간 중 장미원에서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면 장미향이 담긴 

샤쉐(방향제)를 현장에서 줍니다.





저도 ‘갑분싸’가 되지 않으려고 인스타를

하는데요, 아내 사진을 찍어 올리니

장미향이 나는 방향제를 주네요.

매주 토요일, 일요일에만 진행됩니다.

(13:00~18:00 큐피트원 앞)


#에버랜드 #장미축제

#나는지금에버랜드에있습니다


위 3가지 필수 해시태그를 포함해서

장미축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캐리비안 베이 이용권을 준답니다.

(총 5명, 1인 2매 증정)


저도 올렸으니 당첨이 기대되네요~

(※ 6월 20일 에버랜드 인스타그램 발표)



장미원 입구에서 핑크빛 무드를 선사할

‘사랑의 전령사’ 컨셉으로 분장한 석고마임

연기자들의 러블리한 포토타임도 있어요.


장미원 곳곳에 등장해 깜짝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사진도 같이 찍을 수 있어요.


매주 토요일 13:00~18:00까지

20분 간격으로 핑크마임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으니 기념사진 남겨야겠죠?



장미원 로즈스카이 야경





어둠이 깔리자 저희 부부는 로즈스카이로

가서 야경을 구경했습니다.

(로즈스카이는 장미원 전망대예요.)


요즘 여기가 야경 명당이라고 소문나서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곳이죠.


생각지도 못한 리마인드 프로포즈를

받은 아내는 장미원 야경을 보며

또 한번 황홀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지난해 은퇴 후 에버랜드 연간회원권을

구매해서 틈만 나면 아내와 다니고 있는데,

55세 이상 시니어 연간회원권 가격이

10만원이라 아내와 둘이 다녀도

1년에 20만원이면 정말 착한 가격이죠.


은퇴 후 친구들과 즐겨 다니던 골프도 줄이고

아내와 에버랜드에서 함께하는 시간을 많이 가지니

아내는 요즘 살 맛이 난다고 아주 좋아합니다.





“죽을 때까지 당신만 사랑할게요!”


리마인드 프로포즈를 해주니 아내는

제게 달콤한 사랑고백을 해주네요.

중장년들이 아내를 위한 최고의 선물을

하고 싶다면 고민하실 필요 없어요.


저희 부부처럼요, 에버랜드 장미원에서

평생 잊지못할 데이트! 어떠실까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 26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