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장미축제에서 아이들 인생샷 찍어주기 프로젝트!

해로 35번째인 에버랜드 대표 축제,

장미 축제가 시작되었습니다!


‘Pink Sweets’이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장미축제를 위해

2만㎡규모의 장미원에

720종(!) 100만 송이의 장미들로

가득 채웠다고 하는데요,


그 좋아하는 동물도 뒤로 하고

아이들의 인생샷을 찍어주러

아빠는 장미원으로 달려갔습니다.



총 다섯개의 구역으로 나뉘어

특색있는 컨셉으로 꾸며진 장미원!


제일 먼저 방문한 곳은 ‘비너스원’이었습니다.

첫만남의 설레임과 수줍음을 표현한 이곳에는

너무 예쁜 포토존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핑크빛 자전거에도 앉아보고



예쁜 그림액자에서도 한 장 찍어봅니다.



요 예쁜 화환을 보세요! 너무 예쁘지 않나요?!


아이들 미소가 약간 썩소(…) 같아 보이지만

다른 사람들이 쳐다보고 있어서

부끄럼병이 도졌기 때문이지 

절대 억지로 찍은 사진이 아니랍니다. (…)



살포시 손을 잡고 다음 구역으로 가려는데…

장애물(?)이 등장했습니다.

중앙화단에 조성된 바닥분수가 가동 되고 있는걸

아이들이 보고 말았던것이지요…


고양이가 생선가게를 지나칠 수 없듯

뭐에 홀린듯이 달려가는 아이들.

그래 놀아라… 하아.

이럴 때는 차라리 마음을 놓는게 편합니다.



아주 신이 났네요. ㅋㅋㅋ



다행히 기온이 제법 오른데다가

햇볕까지 따사로워 물놀이하기 딱 좋은 날이었습니다.



그런데 어째 너희 표정이..

아까 사진 찍을 때랑은 너무 다른데? -_-



한참을 신나게 놀고 나서

젖은 옷을 말려봅니다.

1호기는 그래도 초딩답게(?) 적당히 잘 놀아주었는데,

적당히를 모르는(…) 2호기는 다 젖어버렸네요.

여벌 옷을 가져왔기에 망정이지..;;


옷을 갈아입고 나서

다시 우리의 장미원 탐험은 계속됩니다.


두 번째로 방문한 곳은 미로원.

이름처럼 미로같이 꾸며진 곳이에요.

예쁜 하트무늬가 있는 가림막으로 꾸며져 있었는데요

많은 커플들과 가족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예쁜 사진들을 담고 있었답니다.



너무 예쁘지 않나요? ㅎㅎㅎ
다만 하트가 쪼개지지 않게 조심해야겠네요. (…)

우리 아이들도 여기서 남들처럼
예쁜 사진을 찍어 주고 싶었습니다마는
이곳이 미로라는걸 알아채자마자
바로 우다다를 시작하는 바람에
쫓아다니느라 바빴… ㅠㅠ

숨바꼭질이 끝나고 사정사정해서 찍은 사진이라곤


봉산탈춤컷(…)이 전부네요.
너네 아빠한테 왜그러는거야? ㅠㅠ

미로원을 나와서 로즈스카이에 올라봅니다.


시원한 조망이 우리를 반겨주네요!


하늘매화길과는 또 다른 풍경을 선사해주는 로즈스카이.

하지만 이번에도 아이들은 아빠를 기다려주지 않습니다.

“와 한눈에 다 보인다!” 하고는 후다닥 내려가버리네요. 흥.


장미성을 하이패스 지나가듯 통과하고

(장미성 지못미.. 그래도 우리 말고 

수많은 사람들이 구경해주었으니까 ㅠㅠ)

빅토리아 원으로 들어갔습니다.


이쯤해서 이대로는 안되겠다고 판단한 아빠는

아이들에게 거래를 하기 시작합니다.

“사진 열 장만 찍겠다. 그리고 나서 놀자.”


바로 결렬되어 버립니다. (…)


아이스크림과 아이스쿨을 추가 협상품목으로 내놓고

사진 5컷으로 할인하고 나서야 

겨우 극적 타결되었네요. (…)


꿈 같은 결혼식을 주제로 꾸며진 빅토리아원은

정말 예뻤습니다! 



구조물이 너무 예뻐요. +_+


근데 아이들은 나비찾기에 여념이 없네요.

그래 나비라도 찾으면서 놀아라.

아빠가 알아서 찍으마..



꽃향기를 맡아보라니까 또 킁킁 거려보는 1호기.



“만지지마아아아아아아아!“

라고 소리친 덕분에 장미를 구할 수 있었습니다.

가시에 찔려 봐야.. (…)

아무리 예뻐도 모두를 위해 눈으로만 봐주세요~



의자에 억지로 앉혔더니 바로 부작용이..
간식 때문에 앉긴 앉았는데..
‘아.. 먹고 살기 힘들다’는 표정들이네요. (…)
너무 예쁜 포토존이었습니다만 여기선 결국 실패. 흑.
그래.. 다음 장소로 가자꾸나.


대신 둘이서 손잡고 걸어가기!


가자 간식 먹으러!! 


장미원의 마지막 정원은 큐피드원입니다.

‘애프터 파티’라는 주제를 담고 있는 곳으로

가든 디자이너 권혁문 작가의 ‘그린하우스 뜰’이 

있는 곳이기도 하지요.



큐피드원으로 가는 길에 있는 나무에
햇볕이 너무 예쁘게 내리쬐고 있어
조금 협조적인(?) 1호기를 앉혀보았습니다.

여기서 주제넘은 사진촬영 팁 하나!
 ‘흔히들 역광이면 사진이 안 나온다’고들
생각하시는데요,

이렇게 노출만 잘 맞춰 주시면 
정말 분위기 있는 사진이 나온답니다.

제가 찍는 인물사진들 대부분은 
거의 다 역광인 경우가 많을 정도에요.

요즘 스마트폰 카메라들도
쉽게 노출 조정이 가능하니
역광으로 한 번 찍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수고했다 1호기!



자 여기가 ‘그린하우스 뜰’ 입니다.

주말에는 이 곳에서 향수공방 체험도 열린다고 하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꼭 한번 도전해보세요!



작은 분수 주위로 요렇게

예쁜 정원이 펼쳐져 있답니다!


그 외에도 큐피드원에는 다양한 포토존들이 

여기 저기 사진찍으러 오라고 손짓하고 있었는데요,



장미 선물상자를 세워놓은 듯한

포토존에서 한 컷!



큐피드원을 나가기 직전에 있는

예쁜 문 앞에서 마지막으로 한 컷! 

그래 그만하자! ㅋㅋ 고생했다! ㅋㅋㅋ



갑자기 웨건에서 언니를 기다리고 있는

2호기에게 전화를 하네요.



어 그래 이제 끝났대. ㅋㅋㅋ


일단 약속한 아이스크림과 아이스쿨을 사주고

당 보충을 해준 다음 눈을 돌리니..



짜잔. 누..누구세요?


중앙화단에서 핑크 마임 퍼포먼스를 하고 있었네요.

가만히 서있는 것 같지만 가까이 다가서면

사진도 찍어주고 반응도 해준답니다!

토요일 낮 시간에만 만나볼 수 있다고 하네요!



눈코입이 없어서 살짝 무서운 겁보들. ㅋㅋㅋㅋ


그러고보니, 중앙 화단에서 사진을 많이 안 찍었네?

다행히 간식을 먹어서 기분이 좋아진 아이들이

순순히 사진을 찍혀 주기 시작했습니다. ㅎㅎㅎ



이건 아까 바닥분수 가기 직전에 찍었던 사진입니다.

대체 무슨 포즈일까요. (…)

때마침 장미성 분수쇼가 시작되고 있었네요!



그리고 이게 해 질 녘에 찍은 사진입니다.

느낌이 좀 다르죠?

역시 뭐하는 포즈인지 모르겠는건 똑같습니다마는..



그래 이 정도면 됐다! ㅋㅋㅋ



하지만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는 법이지요. 

(이 정도면 됐다더니..ㄷㄷㄷ)

작은 다리를 건너서 건너편으로 보내면서 또 한 컷.



저 동그란 것이 꽃이라니까 소스라치게 놀라는
꼬맹이들. ㅋㅋㅋㅋ


안에 꿀도 있다고 하네요. (…)

자기들이 지금 봤다고..

그래 꽃이니까 꿀이 있긴 하겠지… 

근데 그게 맨눈으로 보였어? (…)



 장미 못지 않게 예쁘게 꾸며진 중앙화단!

예쁜 봄꽃들이 ‘우리라고 질 수 없다!’

하고 외치는 것 같네요!



뒤를 휙 돌아 진짜진짜

마지막으로 한 장 담아봅니다.


좀 더 가운데 서주었으면 좋았겠지만

그래도 마지막까지 예쁘게 웃어준 아이들이

너무 고맙네요. +_+

(2호기는 좀 지쳐보인다?! ㅋㅋㅋ)




이렇게 하루 종일 사진만 찍어도 모자랄 만큼

예쁘게 꾸며져 있는 장미원!


저희가 방문했을 때는 

이제 막 개화하고 있는 상황이었는데도

너무 너무 예뻤답니다.


5월 말에서 6월 초에는

완전히 만발할 것으로 예상되는

에버랜드 장미축제!!



마몽드와의 협업으로 꾸며지느 마몽드 가든과

신나는 음악과 화려한 댄스의 Spring Up!
공연까지 
선보이고 있다고 하니

달콤한 장미세상으로

봄 나들이를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47 48 49 50 51 52 53 54 55 ··· 26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