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분당에서 캐리비안 베이 바로 가는 왕복 셔틀이 있다고?!


꿉꿉하던 장마가 끝났습니다.

햇살이 반짝 반짝 비추니 기분이 좋네요.

바야흐로 이제 본격적인 휴가철입니다.


바다로, 산으로, 계곡으로

아니면 해외로 많이들 떠나시죠?

올 여름 휴가는 어디로 떠나시나요?


“집 떠나면 개고생이다!” ㅋㅋㅋ


이 말은 휴가철마다 나오는 말이죠.


멀리 떠나면 도로정체, 행락인파, 

극성을 부리는 바가지요금 등으로

휴가가 아니라 고생길이란 말이죠.


그렇다면 굳이 멀리 갈 필요 있나요?

수도권 최고의 여름 휴양지

캐리비안 베이(이하 캐비)가 있잖아요.



요즘 e버스로 캐비 정문까지 편안하게

다녀올 수 있는 버스왕복 패키지가

있어서 이용해봤는데요, 정말 대박입니다.


왜 대박이냐고요?

지금부터 자세히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한정판 버스 왕복패키지


혹시 캐비를 왕복하는 e버스 보셨나요?


서울/수도권에서 캐비 정문까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한정판 버스 왕복 패키지!

(~8월 25일, 여름 성수기 한시운행)


피곤하게 운전할 필요 없이,

집 가까운 곳에서 탑승하면

모셔가고 모셔오는 특급 서비스죠.


이용해보니까

대박인 것은 가격이에요.

한번 따져볼까요?


캐비 종일권(대/소 공통)이 74,000원

구명자켓 대여권은 7,000원

e버스 왕복 셔틀버스 탑승권은 15,000원

이용 당일 에버랜드 자유이용권 56,000원

이걸 다 합치면 96,000원인데요!


캐비 버스 왕복 패키지 가격은

7월 22일~8월 18일까지 58,900원

8월 19일~8월 25일까지 49,900원이랍니다.


이렇게 착한 가격에

구성도 참신하고 완전 대박 아닌가요?



그럼 어디서 예약하냐고요?

예약은 아래 위메프 링크에서 합니다.

http://www.wemakeprice.com/deal/adeal/4530813


날짜에 따라 조기마감 될 수 있으니

원하는 날짜에 빨리 예약하는 게 장땡~


이렇게 파격적인 할인이라라면

여름 알뜰휴가로 최고지요.


 (티켓 구매후 유효기간 이내 100% 환불가능,

e버스만 별도로도 구매 가능해요)


캐비 왕복 패키지 구매 후 예약쿠폰

문자를 받은 후에 셔틀버스 예약!

사이트에서 e버스를 예약하면 끝입니다.



노선을 보니까 제가 사는 분당선부터

수원, 용인은 물론 서울 강북지역의 

은평선까지 다양한 노선이 있습니다.


특히 분당선은 정자역, 오리역, 죽전역 등

역세권에서 출발하니 차가 없는 분당러들은

아주 편하게 캐비에 갈 수 있네요.


위메프에서 티켓을 구매한 후,

e버스 예약은 아래에서 예약하시면 됩니다.

http://cabi.e-bus.co.kr



탑승 예약은 아주 간단하고 쉬워요.

원하는 날짜와 탑승노선을 선택합니다.


그리고 e버스 면책사항에 동의하면

예약이 완료됩니다. 참 쉽죠 잉?


캐비행과 귀가행 각각 탑승장/시간이 

정확하게 나왔는지 꼭 확인해야겠죠.


세부 탑승장이 어디인지 로드뷰와 지도로

꼼꼼하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동네 근처니까 금방 아시겠죠.



캐비 가는 날 e버스에 탑승할 때는

위 티켓을 운전기사에게 보여주면 됩니다.


저희 부부는 오리역에서 아침 9시 5분에 

출발해 9시 40분쯤 캐비 정문에 도착했어요.


운전을 하지 않아도 될 뿐 아니라

주차, 셔틀버스 탑승도 필요 없이

곧장 캐비 정문에 내려주니 너무 좋아요.


장마가 끝나고 날씨가 흐렸다 맑았다를

반복했지만 강렬한 태양빛이 없어서

오히려 훨씬 놀기 좋았습니다.



제가 갔던 날 에버랜드와 캐비 앞에 있는

MA / MB 주차장은 이미 만석이네요.

그렇지만 버스를 타고 편하게

정문 코앞에 내린 저와는 상관 없는 일!


본격적인 휴가철이기 때문에 평일, 주말

막론하고 계속 이러면 차라리 편하게

셔틀버스 타고 오는 게 낫잖아요.


특히 방학을 맞은 학생들은 버스 등

대중교통으로 몇 번을 갈아타고 가야

하는데요, 캐비 e버스는 한 번에 가니

얼마나 좋은 지 몰라요.



캐리비안 베이 입구입니다.

수질 오염과 안전상의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음식물과 돗자리는 보관하고

들어가는 거 아시죠?



그래서 음식물 반입 여부를 점검하는

겁니다. 음식물, 돗자리는 옆에 따로

무료로 보관하는 곳이 있어요.

상온(20도 이하) 및 냉장(10도 이하)으로

보관이 가능합니다.


이곳에서 가지고 온 음식을 드실 수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음식을 드시러 나올 때는 팔목에

스탬프를 찍어주니 재입장이 가능해요.



그리고 피크닉 공간이 따로 있으니

걱정 마시고 보관소에 두고 가세요.



캐비에 왔으니 인증샷은 필수겠죠?

여기서 사진 참 많이 찍더군요.

해적 두목 앞에서 아내와 한 장 찰칵!



입장시 셔틀버스 패키지 예매 QR코드를

제시한 후 곧바로 베이코인을 구입해야겠죠.


셔틀버스 패키지에 구명조끼가 포함됐으니

음식 말고는 결제할 부분이 없어요.



그래서 아내와 함께 쓰려고 6만원을

결제했습니다. 베이코인 사용 후 남은

잔액은 카드사에서 7일 이내로 자동으로

취소해주니 별도로 정산할 필요 No No!!


아쿠아틱 센터 4,5층에 있는 락커룸으로

가서 수영복으로 갈아입어야겠죠.


저희는 샤워실도 가까운

실내락커를 이용했어요.

(실내 락커는 유료입니다.)


1층~4층까지 실외락커도 있어요.

보증금인 500원짜리 동전을 이용해야 하는데요,

나중에 반환해주니 무료입니다.

꼭 찾아가세요!




“워터파크도 샤워 먼저지~”


그런데 여기서 잠깐만요!

수영복 갈아입기 전에 샤워부터 

하시는 거는 캐비의 매너입니다.


캐비에서는 깨끗한 수질관리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데요, 손님들도

샤워는 꼭 해야겠죠?

샤워부스는 락커 안과 풀 주변에 있습니다.


샤워 후 수영복으로 갈아입는 동안에도

벌써 마음은 캐비에 풍덩 빠졌습니다.

광대승천하사 만세! ㅋㅋㅋ


캐비에 가면 즐길거리가 너무 많죠?

하루종일 놀아도 지루함을 느끼지

못할 정도니까요. 쌍코피 쏟겠어요. ㅎㅎ



캐비이용 꿀Tip

캐비에 가면 어트랙션을 먼저 즐기고

나중에 파도풀 등을 즐기는 게 좋아요.


어트랙션을 이용할 때 구명자켓을

입으면 조금 불편하거든요.


그래서 먼저 어트랙션 이용 후

파도풀 등을 즐길 때 구명자켓을

대여하는 게 팁이라면 팁이에요.


구명자켓은 파도풀 옆 대여소에

빌리시면 됩니다.




메가스톰 등 인기 어트랙션을 타고

노는 것도 좋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줄서지 않고 놀 수 있는 게 넘 많아요.


저희 부부가 즐긴

몇 가지만 소개할게요.


야외 파도풀



파도풀에 몸을 풍덩 하기 전에

캐리비안 베이 글씨 앞에서 인증샷은

필수겠죠? 인스타용으로 최고입니다. ㅎㅎ



격랑 속에 있는 듯한 짜릿한 파도여행!

야외 파도풀은 캐비의 상징적인 장소죠.


거대한 파도에 몸을 맡긴 채

신나게 노는 사람들이 많네요.


깊이가 무릎부터 최고 2.4m까지 있는데요,

파도가 칠 때마다 거대한 쓰나미가

몰려오는 듯 짜릿한 스릴이 넘칩니다.


“뿌~ 뿌우~”

약 3분 간격으로 경고음이 울립니다.

이 경고음 뒤에는 강력한 파도가 밀려

온다는 것을 알려주는 겁니다.


경고음이 울릴 때마다 곧 닥쳐올

파도를 온 몸으로 맞을 준비를 합니다.

드디어 파도가 내 몸을 덮칩니다.

파도가 칠 때 넘어져 물속에 빠져도

마냥 즐겁기만 합니다.



파도풀은 실내에도 있어요.


이곳은 주로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많이 찾는데요, 파도가 크게 치지 않아

아이들이 마음 놓고 놀 수 있습니다.


야외유수풀 파도에 몸을 싣고



야외유수풀은 튜브를 타고 여유롭게 

쉴 수 있는 곳이라 손님들이 많아요.


유수풀 깊이가 1m인데요, 구명자켓과

튜브가 있으니 안심하고 탈 수 있죠.


안전요원들이 곳곳에 지키고 있으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튜브에 몸을 싣고

파도에 두둥실 떠다닙니다.


튜브를 타다가 지루하면 물속에 풍덩~!

한여름 더위가 물러갑니다.



실외 유수풀은 방학을 맞은 학생들이

많이 왔는데요, 친구들끼리 물싸움도

하면서 학업 스트레스를 마음껏 푸는

모습을 보니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네요.


튜브를 타고 가다보면 다른 손님들과

부딪히기도 하기 때문에 유의해야겠죠.




유수풀은 실내에도 있어요.

야외와 달리 실내는 강렬한 자외선이

없기 때문에 아내는 야외보다 실내를

더 좋아하네요. ㅋㅋㅋ


해골물통 야외 어드벤처풀



“한 물벼락 하실래요?”


캐리비안 베이 하면 뭐가 생각나세요?

저는 해골 바가지에서 쏟아지는 물벼락이

가장 먼저 떠오르던데요.


지금은 다 컸지만 아이들이 어렸을 때

이곳에서 노는 걸 아주 좋아했거든요.

캐비 놀러갔다가 촬영한 사진을 보면

이곳에서 찍은 사진이 많아요.


물론 그 때는 아이들이 물벼락을 맞지

않고 그냥 재미있게 구경만 했지요.

물벼락이 워낙 세기 때문이죠.




그 때나 지금이나 어드벤처풀은 

변함이 없네요. 해골에서 쏟아지는

2.4톤의 짜릿한 물벼락을 맞기위해

물이 쏟아지기 직전에 해골 아래로

손님들이 모여들곤 합니다.


물이 다 쏟아진 후에는 흩어졌다가

물벼락 직전에 약속이나 한듯이

모여들며 즐거워합니다.


저희 부부도 빛 바랜 추억을 떠올리며

한 물벼락 했답니다. ㅎㅎㅎ


물놀이도 식후경이지!



물속에서 놀면 체력이 많이 소모되죠.

그리고 배도 고프겠죠.

캐비는 어딜 가더라도 음식점이

있어서 배고플 걱정은 하지 않아도 돼요.

(캐비 가이드맵 레스토랑 참조)


메뉴도 햄버거 등 패스트푸드부터

쇠고기국밥 반상까지 다양합니다.



저희 부부는 야외파도풀에서 놀다가

급 배고픔에 바로 앞에 있는 버거카페에서

세트메뉴를 시켜서 먹었어요.


배가 고파서 그런 건지 아니면

맛이 좋아서 그런 건지 몰라도

햄버거 한 개를 뚝딱 해치웠답니다.


줄이 길지 않은 어트랙션




파도를 가르며 물살을 헤친다!

마음은 쉽지요. 그런데 잘 안돼요.


멋지게 서핑을 하고 싶은데

타자마자 옆으로 아웃~ ㅜ.ㅜ 힝!~

그래도 뭐 또 한 번 타면 되죠.





타워 부메랑고, 아쿠아루프,

캐비 워터 플레이 그라운드 등은

줄 길게 서지 않아도 즐길 수 있답니다.


이런 놀이시설을 즐길 때는 정해진 복장을

착용해주시고요, 근무자 안내에 따라

이용해야 안전하게 즐기실 수 있습니다.


아쿠아틱 센터에서 또 놀자


오전부터 놀다보니 어느 새 오후 3시!

이제 아쿠아틱 센터로 갔습니다.


이곳은 어트랙션뿐만 아니라 스파 빌리지,

대여소/편의시설, 기념품점이 모여 있는

곳으로 야외 못지 않게 인기 있죠.



아쿠아틱 센터에 가니

클린타임이 진행중이었습니다!


캐비는 많은 사람들이 놀러오는 곳이기

때문에 수질관리에 각별히 신경쓰네요.

그래서 안심하고 놀 수 있습니다.



사실 아쿠아틱 센터에서만 놀아도 될만큼

즐길거리가 많아서 야외에 나가지 않고

이곳에서만 노는 가족들도 많아요.


어트랙션은 물론 빌리지, 식당 등

각종 편의시설이 있어서 좋습니다.






이제 실컷 놀았으니 피로를 풀어야겠죠?

아쿠아틱 센터에서 심신의 피로를

푸는 곳은 스파와 사우나입니다.


사우나는 습식, 건식이 있는데요,

취향에 따라 즐기실 수 있습니다.


여름에 웬 사우나냐고요? ㅋㅋㅋ

물속에 오래 있다보면 피곤하잖아요.


사우나는 피로회복, 심신 충전은 물론

피부 탄력까지 받쳐준답니다.


놀다가 지치면? 쉬면 되지!


물에서 노는 건 체력이 많이 소모되죠?

힘들면 좀 쉬어가면서 놀아야죠.

안 그러면 쌍코피 터질지 몰라요. ㅎㅎㅎ




특히 수영과 같은 물놀이는 체력소모가

크기 때문에 50분 이용 후 10분 정도

휴식을 취하는 게 좋습니다.



캐비는 비치체어는 물론 다양한 빌리지 등

쉴 곳이 참 많습니다.

캐비앱이나 홈페이지에서 미리 예약하고

오시면 편하게 쉴 수 있습니다.


방문 예정일 기준, 7일 전부터

하루 전까지 예약이 가능합니다.


버스왕복 패키지로 알뜰 피서


아쿠아틱 센터에서 세월아 네월아~

놀다보니 어느새 6시가 훌쩍 넘었네요.


셔틀버스로 아침 9시 40분

캐비에 도착해 8시간 넘게 놀았네요.


요즘 캐비 운영시간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인데요, 구명조끼 받고

수영복 갈아입고 어트랙션 줄 서서

타다보면 시간이 훌쩍 지나가버립니다.


헉쓰~ 물에서 8시간을 어떻게 놀아? 

하지만 막상 놀다보면요,

시간이 어떻게 지났는지 모를 정도로

너무 짧게만 느껴집니다.

그만큼 캐비가 재미있다는 방증이겠죠.


8시간 노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체력인데 저질체력이 문제죠. ㅎㅎㅎ



캐비 버스 왕복 패키지 덕분에 집에

갈 때도 피곤하게 운전하지 않아서

좋네요. 그냥 한숨 자며 가도 되니까요.


e버스 복귀행은 에버랜드 정문이

아니라 캐리비안 베이로 들어오는

입구의 승하차 장소에서 귀가 버스 시간에 맞춰

탑승한다는 거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넘 잘 놀아서 버스 타고 오면서 드르렁

코를 골며 왔다니까요. ㅎㅎㅎ


의자도 어찌나 안락한지

뒤로 젖혀서 한숨 자고 나니

어느새 오리역에 도착했더라고요.


캐비 왕복 셔틀버스 덕분에 편안하게

캐비에서 놀다왔습니다.



셔틀버스 패키지 상품 구매와

탑승지 및 출발시간은

캐비앱이나 홈페이지를 참조해주세요.



분당선, 수원선, 용인선 등 경기 남부와

서울 강북선, 강서선, 은평선 등

다양하기 때문에 셔틀버스로

캐비를 편하게 다녀오실 수 있습니다.




저희 부부는 셔틀버스 패키지 덕분에

캐비에서 당일치기 여름휴가를 

아주 신나게 즐기고 왔습니다.


여름 휴가 멀리가실 필요 있나요?

올 여름 휴가는 캐비 버스 왕복 패키지로

알뜰 피서 다녀오시는 건 어떨까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62 163 164 165 166 167 168 169 170 ··· 2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