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 윈터 MD 겟하고 크리스마스 야경 데이트 고고~


어느새 12월로 접어들더니

크리스마스가 얼마 남지 않았어요.

에버랜드는 지금

메리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창입니다



매직트리 아래 황금색 크리스마스 트리!

누구라도 그 앞을 그냥 지나칠 수 없겠지요?

아이들도 어른들도

인증샷 바로 장착합니다.



크리스마스 MD 마켓은 주말에 열리고

기존 MD샵은 따스한 겨울용품들이

진열되어 있어요.

겨울 에버랜드는 기온 변화가 있어서

따듯한 케이프 하나 정도 있으면

갑자기 바람이 불어도 든든하더라고요.




동물 모양 방한모에 두툼한 장갑도 필수라지요.

혹시 집에 두고 왔어도 현장에서

구입할 수 있어서 편해요.

요즘은 할인 품목도 다양하답니다.



아무래도 레드나 그린 체크 무늬 그리고

스노우 패턴이나 노르딕 패턴은

크리스마스 분위기도 나서

더 관심 있게 보게 되더라고요.



부피 큰 모자가 부담스럽다 싶으면

간편한 귀마개 정도만

둘러도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된답니다.

에버랜드 겨울 MD

 따듯하기도 하고 예쁘기도 해서

매년 한두 개 정도는 겟하게 됩니다.



든든하게 입고 두르고

이제 크리스마스 야경 데이트 코스로 출발 ~

가는 길에 요즘 핫플로 유명해진

락스빌 거리를 지나갑니다.

나도 모르게 다이나마이트 노래를

흥얼거리게 되네요.



오늘의 데이트 코스는 포시즌스가든입니다.

사방에 크리스마스 트리가 가득한 풍경

일년 중에 지금 이때라야 볼 수 있는

가장 화려한 풍경입니다.



크리스마스 로망은 누구에게나

행복한 순간을 허락하지요.

일상의 우울함도 떨쳐 버리고

크리스마스 캐럴 속에

예쁜 사진 가득 담을 수 있어서 굿~



밤에 빛이 들어 오면 화려함의 극치이지만

낮에도 알록달록하고

이국적인 풍경이 그만이더라고요

당장이라도 루돌프가 날아 갈 것만 같아요.



이곳은 크리스마스 사파리월드

풍경이 그대로 재현되어

아이들이 너무 좋아하는 코스입니다.

저 길 한가운데 서서

사진 찍어도 좋은 포인트네요.



왕과 왕비의 자리가 옮겨 왔어요,

그대로 의자에 앉은 모습 덩그러니 담으면

살짝 재미없지만

한 걸음 물러서서 크리스마스 트리와

함께 찍으면 나만의 굿 포인트!




어느 곳에서 찍어도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생생하게 살아 있어요..

사실 요즘 모여서 파티 하기도 힘든데

분위기 있는 곳에서 사진으로 대신해요.



어머나! 선물 상자가 가득한

빨간 자동차가

루돌프 썰매보다 더 반가운걸요.




커다란 크리스마스 트리 앞에 금빛의자도

사진 포인트로 그만이네요.

날이 흐리거나 저녁이라

트리만 배경으로 찍기는 심심하다 싶으면

역시 한발 물러나서

다른 트리 뒤에서 찍어보세요.

한결 풍성한 배경이 만들어집니다.



아니면 금색 방울 안에 비친

내 모습을 담아 보는 것도

색다른 크리스마스의 추억이 됩니다.




배경이 화려해서 복장은

심플하게 입는 게

오히려 사진이 예쁘게 나옵니다

화이트나 아이보리

파스텔 계통의 옷을 선택해 보세요.



포시즌스가든 옆에는

홀랜드 빌리지가 있는데


12월27일까지

크리스마스 푸드 마켓이 열립니다.

시간은 12:30-19:30


주말에는

크리스마스 MD도 만날 수 있어요.





산타들의 등장에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결 살아납니다

각 나라마다 특색 있는

메뉴가 준비되어 있어요




좌석은 실내와 실외로

사회적 거리두기 지키면서

배치되어 있고

난로도 준비되어 있답니다.



맑은 날이라면

해가 지기 시작하고

예쁜 일몰을 볼 수 있겠어요.



로즈가든의 장미성은 분수 대신에

화려한 불빛의 반짝거림이

겨울 밤의 낭만 포토존을

만들고 있어요.



서서히 어둠이 깔리고

크리스마스 가든 풍경이

일루미네이션 포토존으로

바뀝니다.



오두막의 빨간 썰매는

동화 속의 한 장면 같아요.

이국적인 풍경에

멋진 사진 한 장

안 남길 수 없겠죠?



하나 둘 불빛이 켜지면서

화려한 12월의 야경이

베일을 벗습니다.



같은 장소라도 낮의 풍경과는

사뭇 다른 느낌인데

역시 크리스마스 분위기는

야경이 포인트네요.



야경 사진은 캄캄할 때 보다

해가 질 때

 즉 아직 빛이 남아 있을 때 찍어야

화려한 배경도 살고

인물도 산다는 거 아시지요?



어머나~ 거울의 방에도

화려한 불빛이 켜졌어요.

크리스마스 오너먼트를

달아 놓으니

분위기 변신에 성공했어요.



마치 불꽃놀이라도 열릴 거 같은

장면도 멋지고



거대한 전구 오너먼트는

화려한 불빛 속으로 들어가

감성 사진 찍기 좋은 장소예요.



안에서 크리스마스 가든

전체 이미지를 담을 수도 있고



사이 사이로 금빛 액자 같은

배경으로 사진을

담을 수도 있답니다.



어둠이 짙어질수록

포시즌스 가든의

크리스마스 감성은

더욱 빛을 발해요.



화려한 별 사이로 보이는

금빛 루돌프와

함께 찍는 사진도 특별하겠어요.


참 에버랜드는 해질 무렵이면

바람도 불고 기온이 내려갑니다.


모자와 장갑 등

따듯한 방한용품은 필수예요.



크리스마스 트리 사이로

너도 나도

즐거운 웃음소리가 들리네요.


누구에게나

행복한 미소를 던지는

겨울 데이트 장소

놓치지 마세요.



에버랜드 동물친구들이

타워트리를 바라보고 있는데요.


저도 타워 트리 앞에서

나만의 소원을 살짜쿵

빌고 왔어요.

 내용은 비밀입니다요.



에버랜드 야경은 사계절 다 예쁘지만

역시 크리스마스 즈음이

제일 화려한 거 같아요.


오후에 방문해서

저녁까지 즐기는

서울근교 야경 데이트 코스로

추천해 드려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