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생생체험기

에버랜드가 키작은 어린이 손님에게 드리는 작은 배려 '약속카드'

옛날 옛적 우는 아이 달래는 곶감이 있었다면, 현재 에버랜드에는 우는 아이 방긋 웃게 하는 '약속카드'가 있습니다. 벌써 발급 건수가 1만 건을 넘었다는 에버랜드의 약.속.카.드! 혹시 알고 계신가요~?

 

테마파크에 가면 안전을 위해 놀이기구마다 특성에 맞는 신장 제한을 적용하고 있는데요. 그렇다 보니 재미있어 보여 타고 싶어도 키가 작은 어린이는 눈물을 글썽이며 돌아설 수 밖에 없는데요.

 

 

 

 

이런 어린이 손님들의 심정적 배려를 위해 에버랜드가 2009년도부터 도입한 약속카드는 키가 작아 놀이기구를 탈 수 없는 어린이들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을 약속해 주는 카드인데요. 이것 덕분에 울며 때 쓰는 어린이들이 많이 줄어 부모님들 고생도 덜고, 에버랜드는 고객들의 신뢰도를 높이는 데도 큰 도움을 받아 1석 2조의 효과를 보고 있답니다.

 

 

 

 

약속카드를 받은 어린이는 놀이기구에서 정한 기준 이상으로 키가 성장하면 추후 방문 시 줄을 서지 않고도 해당 기구를 우선 탑승할 수 있는 특권이 주어지는데요. 이 약속카드는 범퍼카, 후룸라이드, 비룡열차 등 13개 놀이기구 기종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 약속카드 시행 어트랙션 : 오즈의성, 후룸라이드, 로테이팅하우스, 헬리싸이클, 미스테리맨션, 비룡열차, 우주전투기,

                                       콜럼버스, 롤링X트레인, 매직스윙, 범퍼카, 레이싱코스터, 아마존Express(총 13기종)

 

 

 

 

 

카드에는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게“키가 쑥쑥 자라서 000㎝(시설별로 차이) 이상 되면 약속한 놀이시설을 1등으로 탈 수 있도록 에버랜드가 약속할게요”라는 문구와 함께 기구명, 날짜, 어린이 고객의 이름이 적혀 있어 놀이기구를 타고 싶어도 키가 작아 탈 수 없는 어린이에게 '약속'하는 에버랜드의 작은 배려가 담겨 있습니다.

 

 

 

 

어린 손님 입장에서는 에버랜드가 자신과 '약속'을 했다는 뿌듯한 감정으로 실망감이 만족감으로 바뀌게 된것이죠^^

이렇게 에버랜드는 '약속카드' 제도 이외에 다양한 감성 서비스를 마련해 고객 만족도를 높여 나가고 있습니다.


약속카드를 받은 어린이들 처럼 신장미달자 어린이들에게 딱 맞는 '캔디서비스'도  있는데요. 에버랜드 이용 중 아직은 작은 키 때문에 불편함을 겪은 어린이들에게 캔디를 제공해 달래 주는 '귀여운' 서비스랍니다.

 

☞ 캔디서비스 시행 어트랙션: 허리케인, 챔피언쉽로데오, 롤링X트레인, 콜럼버스대탐험, 레이싱코스터, 플라잉레스큐,

                                         범퍼카, 오즈의성, 매직스윙, 후룸라이드, T-Express, 로테이팅하우스, 미스테이맨션,                                          스페이스투어, 이솝플레이야드(총 15기종)  

 

 

 

에버랜드는 이와 같은 세심한 배려의 고객감동 서비스로 한국능률협회에서 선정하는 고객만족도 조사(KCSI)와 한국표준협회 주관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 등에서 각각 19년 연속, 14년 연속 1위라는 기록을 이어 가고 있는데요.

 

에버랜드는 앞으로도 직원들의 아이디어 참여와 고객들의 제안 등을 적극 반영해 다양한 감성 서비스들을 개발해나갈 계획이랍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997 2998 2999 3000 3001 3002 3003 3004 3005 ··· 3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