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RESS CENTER/보도자료

할로윈 축제에서 즐기는 호러 뮤직 파티, '호러클럽' 27일 오픈


박명수, DJ DOC, 스윙스, 싸이먼 디 등 유명 DJ와 힙합 아티스트 총출동


  - 호러와 좀비를 테마로 매주 다른 이색 퍼포먼스 선보여


할로윈 축제가 한창인 에버랜드가 공포와 음악, 재미가 결합된 신개념 클럽 파티 '호러클럽 페스타 위드 워킹데드(Horror Club Festa with Walking Dead, 이하 호러 클럽)'를 27일부터 새롭게 선보입니다.


에버랜드는 이번 '호러 클럽'을 통해 젊은 층이 열광하는 클럽 문화를 테마파크에 접목시켜 보는 재미 뿐만 아니라 직접 체험하며 즐기는 할로윈 축제를 마련했는데요,


9월 27일부터 11월 1일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에 열리는 '호러 클럽'에는 △정상급 힙합 아티스트들의 무대 퍼포먼스가 펼쳐지는 뮤직파티, △호러를 테마로 한 트릭아트, △직접 좀비체험을 할 수 있는 '마담좀비 분장살롱', △좀비들이 출몰하는 거리 '워킹데드 스퀘어' 등 이색 즐길거리들이 풍성합니다.


트릭아트, 좀비 분장, 좀비 출몰 현장…다양한 호러테인먼트 체험



먼저, 융프라우 지역 특설무대에서는 박명수, DJ DOC 등 유명 연예인과 함께, 스윙스, 싸이먼 디, 정기고, 빈지노 등 인기 힙합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해 호러 뮤직파티를 여는데요, 호러와 좀비를 테마로 출연진에 따라 매주 다른 스토리의 공연이 다채롭게 펼쳐질 이번 호러 뮤직파티는 만 14세 이상 입장가능한 별도 유료 체험 컨텐츠로, 음료 1잔을 포함해 만 원에 이용 가능합니다. 


호러 클럽은 뮤직파티 뿐만 아니라 손님이 직접 참여하는 체험 요소도 다양한데, 특히 에버랜드 호러빌리지 지역 손님 동선 곳곳에 새롭게 트릭아트를 설치해 눈길을 끄는군요^^




※ 트릭아트(Trick Art)는 평면의 그림이 실제인 것처럼 보이도록 음영법과 원근법, 전·후퇴색의 조합으로 만드는 화법으로, 마치 호러 영화 속으로 들어가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켜 에버랜드 인기 포토스팟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입니다.


또한 티익스프레스 입구 옆 라운지에서는 '마담좀비 분장 살롱'을 운영해, 전문 분장사의 도움을 받아 이용객들이 좀비 메이크업을 체험해보며 축제를 더욱 실감나게 즐길 수 있게 했습니다.


'분장살롱'에서는 메이크업 정도에 따라 다양한 분장 상품이 있는데, 완벽한 좀비 분장을 하면 호러클럽 뮤직파티 무료 입장권과 함께 선착순 44명에 한해 좀비 전용 티익스프레스 탑승권도 주어진다고 하니, 놓쳐선 안될 필수 코스네요!


이 밖에도 에버랜드는 전문 연기자들로 구성된 좀비 군단이 매일 저녁 6시, 7시, 8시 정각에 30분 동안 호러 빌리지 광장 '워킹데드 스퀘어'를 장악하는데, 경찰, 군인, 간호, 여고생 등 다양한 컨셉의 좀비들이 갑자기 나타나 거리를 활보하고 손님들과 포토타임을 갖습니다.


특히 10월 첫 방송되는 美 FOX 채널 인기 드라마 '워킹데드 5'와 연계해 실제 드라마에 출연하는 리얼한 분장의 좀비 연기자들이 등장하며, 한층 더 섬뜩한 풍경을 연출해 에버랜드를 찾은 손님들에게 할로윈과 호러 축제의 진수를 선보입니다.


※ '호러클럽 페스타 위드 워킹데드'는 소셜커머스 '티켓몬스터' 에서 오후 1시 이후 자유이용권과 호러클럽 입장권, 분장살롱 1만원 이용권 등이 모두 포함된 패키지를 3만 5천원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865 2866 2867 2868 2869 2870 2871 2872 2873 ··· 3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