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온라인 동물원

[아기호랑이다이어리] #6. 이빨, 고기, 성공적

'아기호랑이 다이어리'에서는 에버랜드 동물원 사육사가 직접 작성한 아기 호랑이(12월24일생)의 성장 일기를 소개합니다. 아기 호랑이가 멋진 어른 호랑이로 성장하는 그 날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3월 1. 일요일


몸무게 : 5,500g

특이사항 : 이빨, 고기, 성공적

 

오늘은 은호가 맹수로 태어나서♪ 처음으로 고기님을 영접한 날입니다.


지난 아기사자 '애기'편에서도 나왔지만

아기 맹수들에게 고기를 섭취하기 시작했다는 것은 아주아주 큰 의미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고기 먹일 때가 되면 "아... 이제 다 키웠구나" 하는 엄마(!)마음이 듭니다.

이 때부터 성장 속도도 어마어마하게 빨라지고 맹수 특유의 성향들도 드러나기 때문이지요.




이렇게 나름 광(!)나는 그릇에 정성스레 고기를 다져서 줘봤는데...


이게 웬일? 이 것이 왜 자신의 먹을거리냐는 듯 전~혀 신경도 안쓰는 게 아니겠어요!?



우유 젖병이 아닌 번쩍번쩍 광이 나는 그릇... 그리고 생전 처음 맡아보는 선분홍빛 물질(!!!)의 낯선 냄새에 은호도 다른 녀석들과 마찬가지로 화들짝 놀랐나봅니다.


먹으라는 '고기'는 안먹고 '겁'부터 먹으니 말이에요^^


낯선 것에 적응 시키기 위해서는 '장난'이 최고입니다. :)

그릇을 들고 왔다갔다 호기심을 자극하자 서서히 이 신문명에게 관심을 보이기 시작하더니, 이윽고 손으로 쥐어서 천천히 입에 넣어주자 이내 자알~도 받아먹네요.





아무리 곱게 갈아넣은 고기라 해도 입안에 뭔가 새로운 씹을거리가 들어오면

"쩌업쩌업" 소리를 내며 음미합니다.


(질 높은 고기 드렸으니까 그만 음미하고 삼키시지요 은호님?...^^;;;)


그렇다고 처음부터 너무 많은 양을 주면 설사를 할 수 있기에 처음에는 50g 정도의 소량만 급여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제 곁에서 '트득트득' 친밀감을 표하는 호랑이 특유의 소리를 내며

만져달라고 애교를 부리는 은호.


마냥 아이같은 이 녀석의 잇몸에도 뽀얀 빛의 이빨이 3mm 빼꼼히 모습을 내밀었습니다.

서서히 어른으로서, 맹수로서의 모습으로 변모할 은호의 성장기


담당하는 사육사로서 매~번 겪는 일이지만 볼 때마다 경이로움을 느끼는 일이기도 하답니다.


오늘 은호의 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다음주에 만나요, 제발~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조승모 2015.03.04 19:34 ADDR 수정/삭제 답글

    제목보고 빵터졌어요ㅋㅋㅋㅋ

1 ··· 2684 2685 2686 2687 2688 2689 2690 2691 2692 ··· 3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