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RESS CENTER/보도자료

에버랜드, 튤립·매화 봄꽃 '만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이 운영하는 에버랜드에 '봄의 전령'인 튤립, 매화 등 봄꽃들이 만발했다.


성큼 다가온 봄의 정취와 함께 마음 속 힐링까지 얻을 수 있는 봄꽃 만발 소식은 답답하고 피로한 일상 속에서 지쳐 가는 국민들에게 무척이나 반갑다.


에버랜드는 화창한 봄 날을 맞아 국민들이 모처럼 향긋한 꽃내음을 맡으며 야외에서 재충전할 수 있도록 튤립, 매화, 벚꽃 등 100여 종 약 130만 송이의 봄꽃들을 선보인다.

 

 

"그래도 봄은 온다! 튤립·매화·벚꽃 순차 개화!"

 

 

올 봄 에버랜드에서는 튤립, 매화, 벚꽃 등 봄의 시작을 알리는 대표적인 봄꽃들을 잇달아 만나 볼 수 있다.

 

먼저 에버랜드 대표 정원인 약 10,000㎡(3천평) 규모의 포시즌스 가든은 튤립의 전성기였던 17~18세기 유럽 왕실 정원을 그대로 재현한 듯한 '로열 팰리스 가든'(Royal Palace Garden) 테마정원으로 새롭게 변신해 선보인다.


로열 팰리스 가든에는 튤립 뿐만 아니라 수선화, 무스카리 등 화려한 봄꽃들이 알록달록한 색상들을 뽐내며 17~18세기 당시 유럽의 정형화된 정원 형식을 따라 규칙적이면서도 섬세하게 연출됐다.


가든 중앙에는 왕이 사는 투명한 크리스탈 궁전이 우뚝 세워져 있고, 궁전 주변으로는 보타닉아트, 행잉화분 등이 벽에 연출된 갤러리정원과 자수화단이 마련돼 있어 중세 유럽으로 시간여행을 온 듯한 기념 사진을 남기기에 더없이 좋다.

 

 

특히 올해 포시즌스 가든은 신전무대 앞 분수 지역까지 화단으로 확장돼 기존보다 약 30% 더 넓어진 정원에서 압도적 풍경의 튤립 경관을 감상할 수 있으며, 가든데크와 오솔길도 새롭게 마련돼 봄꽃과 함께 꽃밭 속에서 진행되는 특별 공연을 가까이서 즐길 수 있다.


유럽 왕실 정원 컨셉에 맞게 킹스 블러드(King's Blood), 퀸즈데이(Queen's Day), 퍼플 프린스(Purple Prince) 등 왕실과 관련된 이름이 있는 튤립들도 다양하게 선보이니, 재미있는 이름을 가진 튤립을 찾아 보며 봄꽃을 관람하는 것도 좋다.

 

 

또한 지난 해 에버랜드가 수도권에 최초로 선보였던 매화 테마정원 '하늘매화길'에서도 봄과 함께 은은한 매화 향기가 가득 퍼지고 있다.


콜럼버스대탐험 뒤편 약 33,000㎡(1만평) 부지에 조성된 하늘매화길에는 만첩매, 율곡매, 용유매 등 11종 700여 그루의 매화나무 뿐만 아니라 다양한 수목과 봄꽃들까지 웅장하게 어우러져 봄 나들이 장소로 그만이다.


특히 올해 하늘매화길에서는 자연적으로 나뭇가지가 땅으로 향하는 특이한 수형을 가진 '수양매' 테마존을 새롭게 조성하고, 야간에도 은은한 매화 관람이 가능하도록 조명 시설을 강화했다.


25일 현재 50% 수준의 개화율을 보이고 있는 하늘매화길 매화는 오는 주말(3/28)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하늘매화길 입구에서 가장 먼저 만나는 마중뜰에서는 송백, 동백, 벚나무 등 30여 개의 분재도 26일부터 특별 전시된다.


이 외에도 4월초에는 에버랜드를 뒤덮은 1만여 그루의 벚꽃나무들도 개화를 시작해 튤립, 매화와 함께 일대 장관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튤립, 매화, 벚꽃 등 에버랜드 봄꽃 개화 소식은 에버랜드 홈페이지(www.everland.com)나 공식 SNS 채널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4 5 6 7 8 9 10 11 12 ··· 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