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RESS CENTER/보도자료

에버랜드, 카카오와 손잡고 IT 기반 고객 서비스 강화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카카오와 손잡고 IT 기술을 기반으로 한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 


테마파크와 모바일플랫폼 업계를 대표하는 기업간 이색적인 협력 사례로, 양사는 새로운 개념의 고객 서비스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먼저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카카오의 기업형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최근 업무협약(MOU)을 맺고 디지털 사업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에버랜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가진 혁신적 기술과 IT 노하우 등을 활용해 에버랜드를 찾는 고객들에게 더욱 편리한 이용환경과 서비스를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올해 하반기까지 에버랜드 단체 고객 티켓 발권과 식음료 주문결제 과정을 카카오톡 안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IT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현재는 학생, 기업 등 단체 고객이 방문하면 인솔자가 단체 이용권과 식사 쿠폰 등을 한꺼번에 수령해 일일이 나눠 줘야 하는데,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미리 예약된 모바일 이용권과 쿠폰을 카카오톡으로 편리하게 전달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톡 챗봇 기능을 활용한 스마트 오더 시스템도 도입돼 식음료에 대한 비대면 주문과 결제, 알림 서비스도 일부 레스토랑에 적용된다.


이 밖에도 에버랜드는 AI, 빅데이터와 같은 부문에서도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의 디지털 협업 프로젝트를 지속 확대해 고객 서비스 품질을 더욱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정금용 대표는 "에버랜드에서의 비일상적 체험에 카카오의 미래기술과 IT 플랫폼이 결합되면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며"스마트한 IT 파크로의 변화를 더욱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또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해 오는 4월중 에버랜드에 클라우드 기반의 IT 주차 시스템을 도입, 고객들의 주차 편의성을 개선한다.


에버랜드에는 총 1만여대 수용 규모의 주차장이 여러 개로 나뉘어 있는데, 정문 주변 주차장 쏠림 현상과 주차 안내 시스템에 대한 고객 VOC가 꾸준히 접수됨에 따라 다양한 해결책을 모색해 왔다.


특히 지난해 3월부터는 서울대 교통공학연구실과 에버랜드 주변 교통 흐름 개선 프로젝트를 진행해 10여개 과제를 도출하고, 개선책을 실제 필드에 적용하고자 IT 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한 카카오모빌리티와의 협력을 추진해 왔다.


새롭게 도입하는 IT 주차 시스템은 카카오 T와 카카오내비 등 모바일 앱에서 에버랜드를 검색하면 실시간 주차 현황 데이터를 수집해 정문 주변 주차장 이용 가능 여부는 물론 현재 가장 빠르게 주차할 수 있는 곳으로 안내해 주는 방식이다.


신규 시스템 도입 후에도 대부분의 주차장은 무료 운영된다. 다만, 정문 주차장의 경우 혼잡도 완화, 고객 안전, 시스템 안정화 등 제반사항을 고려해 일정 기간 시범 운영을 거친 후 유료화할 예정이다.


주차 시스템 개선 수익은 고객들의 교통 이용 편의성 향상과 지역사회를 위해 지속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대중교통을 이용한 에버랜드 방문도 더욱 편리해진다. 현재 5002번, 5700번 등 11개 노선버스 정류장이 이르면 4월 에버랜드 정문 주변으로 이전한다.


기존에는 노선버스를 타고 에버랜드를 방문할 경우 정문에서 약 3km 떨어진 버스 정류장에 내려 무료 셔틀버스로 갈아타야 했으나, 앞으로는 정문 주변에 내려 곧장 도보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에버랜드는 고객들이 에버랜드를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교통 인프라를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