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RESS CENTER/보도자료

에버랜드, 청소년 대상 직업멘토링 '아이다움' 실시

 

삼성에버랜드는 오늘(7일), 사회복지단체 '아이들과 미래'와 손잡고 용인 에버랜드에 서울·경기 지역 다문화·저소득층 초·중학교 청소년 120명을 초청해 임직원들의 재능을 활용한 직업체험을 제공하는 멘토링을 실시했습니다.

 

'아이다움'으로 이름 붙여진 이번 봉사활동은 삼성에버랜드가 올해 처음 실시하는 것으로, 어려운 환경의 아동들이 평소 접하기 힘든 에버랜드 내의 다양한 직업을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됐는데요

 

 

이 날 멘토링 활동에서는 에버랜드의 동물원 사육사, 파크 디자이너, 마케팅 전문가 등이 참여해 직업들에 대해 소개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을 선물했을 뿐 아니라, 외부의 사진 전문가도 별도로 초빙해 카메라에 대한 원리와 사진 촬영법을 알려 주고, 에버랜드의 풍경을 직접 촬영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해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 날 봉사활동은 삼성에버랜드 임직원들이 한 해 동안 모금한 기부금과 회사의 매칭그랜트 기금으로 진행됐습니다. 특히, 봉사활동 진행에 참여한 스무 명의 캐스트(에버랜드 아르바이트생)들은 에버랜드의 우수한 근무자로 선발 되어 '캐스트 장학금'을 수여받은 대상자여서 이번 행사의 의미를 더했답니다.^^

 

 

오전 봉사활동에서는 동물원의 전문 사육사와 에버랜드 파크 디자이너로부터 직업의 소개와 본인들이 에버랜드 내에서 어떤 활동을 하는지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진행됐고, 오후에는 행사에 참석한 학생들과 멘토로 나선 임직원들이 놀이기구를 타고 사파리 투어를 함께 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또한 1989년 유엔(UN)에서 채택된 '아동권리협약'의 주요 내용인 아동의 '생존 및 발달권(Survival and Development Rights)'에 대해 관심을 유도하는 퍼레이드도 펼쳐 눈길을 끌었습니다. '생존 및 발달권'이란 아동이 생존과 발달을 위해 사회로부터 다양한 보호와 지원을 받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하네요.

 

 

삼성에버랜드는 앞서 소개해 드렸던 '러브스쿨'에 이어 '아이다움' 프로그램를 통해서도 지속적으로 어려운 환경에 있는 학생들에게 보다 많은 교육과 체험의 기회를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따뜻한 세상 만들기, 어렵지 않아요!^^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1 ··· 2572 2573 2574 2575 2576 2577 2578 2579 2580 ··· 2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