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PRESS CENTER/보도자료

삼성 안내견 20주년 "안내견 164마리, 시각장애인의 빛이 되다"



삼성 안내견 20주년 "안내견 164마리, 시각장애인의 빛이 되다"


오늘은 삼성에서 시각장애인 안내견 사업을 펼친지 2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삼성 안내견 사업은 '삼성화재안내견 학교'라는 이름으로 1993년에 첫 발을 내딛어, 지난 20년 간 총164마리의 안내견을 무상기증해 우리사회 시각장애인의 눈과 발이 돼 왔습니다.


 12월 23일 오늘, 삼성화재사옥에서는 20주년 기념행사와 안내견 기증식이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20주년 행사는 단순히 한 기업체에서 경영하는 사업의 가시적인 성과를 축하하려는 자리가 아니라, 이로 인한 도움으로 장애를 극복한 안내견의 파트너들의 감동적인 이야기도 녹아있는 뜻깊은 자리였습니다.


안내견과 함께 한 시각장애인들은 대학생부터 교사, 공무원, 피아니스트 등 우리 사회의 각계각층 다양한 분야에서 맹활약하고 있었습니다.




안내견이 도입된 초창기(90년대 초)만 해도 장애인 보조견에 대한 인식 부족과, 반려견 문화도 성숙되지 않아, 당시 안내견들은 식당에서 거부당하거나 공공시설 출입도 못하게 하는 경우가 허다했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안내견 양성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탠 자원봉사자 600가정의 활동과, 2000년 장애인 복지법 40조가 개정되는 등 차츰 사회적으로 인식의 개선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짧은 경력에도 불구하고, 삼성의 안내견 활동은 세계적으로도 인정받아 지난 2002년 세계안내견협회(IGDF) 총회를 한국에서 개최하기도 했다고 하네요.


20주년 기념 행사에서는 안내견 기증식도 함께 진행되었는데요, 기증받는 시각장애인 6명과 그 가족이 함께 자리하여 더욱 뜻깊은 기증식이 되었습니다. 





또한, 이 날 행사에서는 안내견 활동 20년을 정리하는 기념영상 상영과, 안내견 사업에 공헌한 자원봉사자와 훈련사에 대한 감사패 수여, 20주년 기념수기집을 출간하는 자리도 함께 가졌습니다.


이 날 발간된 기념수기집 '너를 만나 고마워'에는 20년간 안내견 사업에 참여한 자원봉사자, 안내견학교 임직원, 안내견 파트너 등 20명의 수기가 에세이와 같이 정리되어 일반 서점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판매 수익금 전액을 시각장애인과 안내견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라고 하니, 구입해서 읽어보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일 것 같습니다.


시각장애인들의 동반자이자 또 다른 눈이 되고 있는 안내견!


현재 삼성화재가 삼성에버랜드에 위탁하여 운영 중인 안내견 학교의 20주년을 축하하며, 앞으로의 20년, 30년의 행보를 응원해 봅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목승현 2014.01.03 10:08 ADDR 수정/삭제 답글

    소중한 강아지들은 안내견이되면서 주인곁에 지키고싶다는 강한바람이 파트너와 통하면서 감동입니다

    저도 강아지키우면서 사랑을받더니 행복합니다
    반려견과 안내견부디 사랑을 주세요~갑오년해에 건강하고 오래살아가기를 희망을....^o^

  • 이뿐것 2014.06.17 12:10 ADDR 수정/삭제 답글

    오구오구 아가들 하늘에서내려온천사들이네요 ㅎㅎ 시각장애인분들께 큰도움 됐으면 좋겠어요

  • 김성희 2015.05.05 12:06 ADDR 수정/삭제 답글

    친구가 시각장애인이에요 도와주고싶은데 돈이없어요 정말 착한애에요

  • 김성희 2015.05.05 12:07 ADDR 수정/삭제 답글

    눈을 못보는 친구 도와주세요

1 ··· 297 298 299 300 301 302 303 304 305 ··· 362